"총선불복" VS "금권선거" 대전 與野 갑론을박

"총선불복" VS "금권선거" 대전 與野 갑론을박

통합당 대전 후보 7명 '국회의원 선거무효의 소' 제기
민주당 "민심을 거스르는 억지 선거 불복 움직임"
통합당 "단 한명이 제기하는 의혹도 반드시 규명"

  • 승인 2020-07-01 17:16
  • 수정 2020-07-01 17:16
  • 신문게재 2020-07-02 4면
  • 방원기 기자방원기 기자
민주당통합당
4·15 총선 대전 7개 지역구에 출마했던 미래통합당 후보 전원이 관권·금권 선거로 치러졌다고 주장하면서 대전시선관위원장 등 5개 선관위원장을 고발한 것을 둘러싸고 지역 정가의 갑론을박이 한창이다.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에 따르면 이장우·정용기·이은권·양홍규·이영규·장동혁·김소연 통합당 총선 후보들은 대전형긴급재난 생계지원금과 아동양육한시지원사업, 저소득층 한시생활지원사업 등을 금권·관권 선거 사례로 지목하고 '국회의원 선거무효의 소'를 지난 23일 대법원에 제기했다.

이에 대해 민주당 대전시당은 1일 "민심을 거스르는 억지 선거 불복 움직임"이라고 비판했다. 시당은 이날 최영석 대변인 명의의 성명을 내고 "대전지역 국회의원 선거를 모두 무효로 해달라는 황당무계한 소송을 제기했다"며 "대전형 긴급재난 생계지원금 등 지급을 두고 코로나 19를 핑계로 엄청난 액수의 돈이 유권자에 뿌려졌다고 주장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시당은 "통합당 후보자들은 코로나를 극복하자는 당시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한 힘겨운 싸움을 하는 시민들을 응원하는 문구의 현수막조차 구청과 민주당 후보가 유사한 문구를 사용했다는 점 등을 들어 관건·금권 선거라는 허무맹랑한 주장을 늘어놨다"며 "자신들의 목적을 위해서라면 대전시민의 안위나, 어려움 등은 아무 상관이 없다는 뜻이 아니면 무엇인가"라며 힐난했다.

시당은 이들을 향해 '역모'란 표현을 쓰며 비난의 수위를 높였다. 시당은 "코로나 19의 위기 극복에 매진해도 모자란 이 시국에, 국회를 마비시키려하고 지역에서는 총선 불복을 위한 소송에만 매달렸던 것이 미래통합당의 실체"라며 "국민과 시민의 준엄한 민심을 기만하고 아직도 허황된 야욕에 휩싸인 통합당의 통렬한 반성과 각성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통합당은 즉각 반발했다. 김소연 통합당 대전유성을 당협위원장은 성명을 통해 "가만히 있어도 모자랄 판에 펄쩍 뛰면서 일을 키운게 그간 한 두 번이 아니었던 것을 보면, 이번에도 헛방을 치려고 작정한 모양새"라며 받아쳤다.

김 위원장은 "대전형 긴급재난 생계지원금을 사전투표와 본투표 직전에 집중적으로 지급한 이유는 무엇이며, 매달 말에 지급하던 아동양육 한시지원사업은 본 투표일 직전에 지급한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그는 단 한명이 제기하는 의혹이라도 반드시 규명해야 한다고 꼬집었다. 김 위원장은 "모든 권력은 국민으로부터 나오며 그 권력의 행사는 투표로 귀결된다"며 "이런 중요한 주권행사가 부실하거나 의도적인 행위로 치러졌다면 단 한명이 제기하는 의혹이라도 반드시 규명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방원기 기자 bang@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시티즌 홈에서 경남에 역전패! 후반기 선두권 싸움 안갯속으로
  2. 황선홍, 교체 멤버에서 실수가 패착으로 이어졌다.
  3. 장마 계속 이어지는데… 대전·세종·충남 빗길 교통사고 증가 '꾸준'
  4. 엎친 데 덮친 격…집중호우 속 태풍 장미까지 충청권 '비상'
  5. 대전의 아들 황인범, 러시아 루빈 카잔 이적 임박
  1. [르포] "야~ 축구다" 팬 흥분속 코로나19 방역지침 일부허점
  2. 대전하나시티즌 경남에 2-3역전패, 선두 싸움 제동 걸렸다.
  3. [대전기록프로젝트] 세 개의 문
  4. 대전하나시티즌, 지역 수해복구 위해 ‘한마음 한뜻’ 5천만원 기탁
  5. 제7회 이응노미술대회 온라인 비대면 접수 시작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