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미역 트릿대 채취어업, 제8호 국가중요어업유산 지정

돌미역 트릿대 채취어업, 제8호 국가중요어업유산 지정

해수부, 향후 3년간 7억 원 사업비 지원... 지역브랜드 가치 제고 기대

  • 승인 2020-07-06 11:00
  • 오주영 기자오주영 기자
돌미역

해양수산부는 통영과 거제 사이의 견내량 해역에서 돌미역을 채취하는 전통어업 방식인 '통영·거제 견내량 돌미역 트릿대 채취어업'을 제8호 국가중요어업유산으로 지정했다. 

 

국가중요어업유산이란 시간에 걸쳐 형성된 고유의 유·무형 어업자산을 보전하기 위해 해양수산부가 2015년부터 지정·관리하고 있는 어업유산을 말한다. 2020년 현재까지 제주 해녀어업, 보성 뻘배어업 등 총 8개가 국가중요어업유산으로 지정돼 있다.

해양수산부는 오랜 시간에 걸쳐 형성된 고유의 유·무형 어업자산을 보전하기 위해 2015년부터 국가중요어업유산을 지정하여 관리해오고 있다.

 

트릿대 채취어업은 '트릿대'라는 긴 장대로 물속의 바위에 붙은 미역을 감아 올리는 전통적인 어업방식이다. 일반적으로 돌미역은 썰물 때 바위에 붙은 미역을 손으로 따는 방식으로 채취하지만, 이 지역 어업인들은 미역 종자의 훼손을 막기 위해 이러한 전통 어업방식을 고수하고 있다. 매년 5월이면 견내량 양쪽에 자리 잡은 통영 연기마을과 거제 광리마을 주민들이 어선 50여 척을 동원하여 공동어업방식으로 돌미역을 채취하고 건조해 판매하고 있다.

견내량 지역에서 생산되는 돌미역은 견내량의 거센 물살을 견디며 천연 암반에서 자라기 때문에 식감이 단단하고 깊은 맛이 난다. 이순신 장군의 '난중일기'에 기록돼 있고, 임금님 수라상에도 진상되었을 정도로 유명하며 품질이 우수하고 건강에 좋은 식재료로 알려져 있다.

국가중요어업유산으로 지정되면 어업유산지정서가 발급되고, 앞으로 3년간 어업유산의 복원과 계승에 필요한 예산 7억 원(국비 70%, 지방비 30%)을 지원받게 된다. 이를 통해 지역브랜드 가치 향상은 물론, 어촌주민 소득 증대, 관광객 증가 등을 통해 지역경제도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장묘인 해수부 어촌어항과장은 "앞으로도 어촌에 전통적으로 계승되는 유·무형 자산들을 적극 발굴하여 체계적으로 보존· 관리하는 한편, 국민들에게도 국가중요어업유산의 가치와 보존 필요성 등을 널리 알리기 위해 힘쓰겠다"고 말했다.
세종=오주영 기자 ojy8355@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영상]대전IEM국제학교 확진자 관련 대전시장 브리핑
  2. 대전하나시티즌 멀티헝 수비수 이호인 영입
  3. [영상]대전IEM국제학교 현장조사 해보니 감염자 구분할 필요 없을 정도
  4. [영상]대전시 기숙형 비인가 학교 집단감염 긴급 브리핑
  5. [나의 노래] 진미령의 '소녀와 가로등'
  1. [코로나19 속보] 대전 기숙형 비인가 종교 교육시설 125명 집단감염 발생
  2. 남양주시, 6호선연장 노선변경 '지자체 간 갈등 예상'
  3. [르포] 카페 이용 첫 주말 카공족 만족… 1시간 이용은 '글쎄'
  4. [영상]무더기 확진자 나온 대전 IEM국제학교 확진자 긴급이송
  5. 수베로 한화이글스 감독 "훈련 급격한 변화 없이 선수들 이해에 최우선"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