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 온 뒤 농작물 관리 철저로 2차 피해 예방해야”

“비 온 뒤 농작물 관리 철저로 2차 피해 예방해야”

충북농업기술원, 장마 후 농작물 관리요령 안내

  • 승인 2020-08-10 10:10
  • 오상우 기자오상우 기자
충북도농업기술원은 연일 이어지는 집중호우로 인해 농작물 침수, 쓰러짐, 과실낙과 피해가 증가하면서 이에 따른 병해충 2차 피해가 우려된다며 농작물 관리에 철저를 기할 것을 당부했다.

9일 농업기술원에 따르면 7월부터 시작된 한 달여 동안의 고온다습한 날씨는 농작물의 활력을 떨어뜨리고 일조시간 부족으로 광합성은 감소하고 작물호흡은 증가하게 된다.

이는 식물체 양분 감소를 초래해 전체적인 생육 불량으로 이어져 과실 당도도 떨어지게 된다.

이에 따라 비 온 뒤 농작물 관리가 무엇보다 중요한데, 농가는 우선 배수가 불량한 농경지는 고랑 및 배수로를 정비해 습해와 토양 병해의 확산을 미리 차단해야 한다.

또 장마기에 많이 발생하는 도열병, 탄저병 등 적용약제를 적기에 살포해 2차 피해를 막아야 한다.

침수된 논은 잎 끝많이라도 물 위로 나올 수 있도록 빠르게 물을 빼주고 벼의 줄기나 잎에 묻은 흙 앙금과 오물을 제거해야 한다.

밭작물은 쓰러진 농작물을 세워주고 지주대와 두둑을 정비해야 한다.

과수는 강풍과 비바람에 의해 찢어진 가지를 잘라낸 후 적용약제를 발라주거나 뿌려주고 쓰러진 나무는 뿌리가 손상되지 않도록 세우고 보조 지주를 설치해야 한다.

가축은 축사를 충분히 환기시키고 분뇨를 수시로 제거해 청결하게 관리해야 하며, 젖은 풀이나 변질된 사료를 섭취하지 않도록 해 고창증 등 대사성 질병 예방에도 주의해야 한다.

이상찬 농업기술원 기술보급과장은 "올 여름 긴 장마가 8월 중순까지 이어질 것으로 예상돼 농작물 침수 대비와 농업인 안전에 각별히 유의해야 할 것"이라며 "비 온 뒤 농작물 관리에 철저를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청주=오상우 기자 oswso@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릴레이인터뷰] 최석근 "대전 양궁, 전국최강 비결은 지도자와 선수들 간의 단합"
  2. 조선시대 문인 김호연재, 문화콘텐츠로 자리매김
  3. 충남도청 김남규씨, 제27회 한성기문학상 수상
  4. [날씨]구름많다가 충남내륙 산발적 빗방울 예상
  5. 국립대전현충원 추석연휴 참배 못한다 "코로나19 예방"
  1. 농협중앙회 대전 샘머리지점서 1억원대 전화금융사기 예방
  2. [실버라이프]코로나19로 달라진 추석풍경
  3. [실버라이프]코로나19 한마음 한뜻으로 이겨냅시다
  4. 새 어린이교통안전 슬로건 발표… '1단 멈춤, 2쪽 저쪽, 3초 동안, 4고 예방'
  5. 충남대-공주대 세종시 주도권 경쟁 팽팽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