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버라이프]코로나19로 달라진 추석풍경

[실버라이프]코로나19로 달라진 추석풍경

  • 승인 2020-09-24 09:43
  • 수정 2020-09-24 09:48
  • 신문게재 2020-09-25 9면
  • 현옥란 기자현옥란 기자
이길식 명예기자
이길식 명예기자
우리민족 최대 명절인 추석이 코앞에 다가온 가운데 코로나19로 올 추석은 안 와도 된다는 부모의 자식사랑에 달라진 명절 풍경이 주목된다.

한가위, 중추절(仲秋節) 또는 가배절(嘉俳節)로도 불리는 추석이 오면 우리는 고향의 훈훈하고도 넉넉한 정을 떠올리게 한다. 또 나름대로 추석에 대한 갖가지 기억들이 있겠지만 민족의 대이동이라 불리는 귀향과 귀경 풍경에 대한 얘기를 빼놓을 수 없디. 하지만 올해의 추석명절 분위기는 사뭇 다른 모습을 보였다. 전 세계가 코로나19로 인해 지구촌 곳곳에서 심한 몸살을 앓고 있는 현실에 생존을 위협받는 상황에서 우리도 자유로울 수 없기 때문이다.

정부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추석 연휴 대이동으로 코로나 바이러스가 확산되지 않도록 고향 방문과 친척들의 만남을 자제하는 2m 거리두기 정책을 발표했다. 벌초와 성묘는 가급적 고향에 사는 자손이 하거나 벌초 대행 업자로 하고 마음의 정은 전화로, 선물은 택배를 활용하며 사회적 거리 두기에 불필요한 외출 모임은 연기하거나 취소하고 마스크 착용과 외출 후 손 씻기와 밀집, 밀폐, 밀접 장소 피하기 등 실천이 가장 중요함을 강조한 대목에 주목해야 한다. 온 국민이 총체적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하기 위해선 불편을 감수하고 나 자신부터 실천이야말로 자기를 지키는 유일한 방어 수단이자 사랑하는 가족을 지키고 나아가 사회적 안정에 기여할 수 있음을 간과해서는 안 되는 이유다. 비록 우리가 가진 것은 부족하더라도 추석 명절 때 만큼은 모두다 같이 한자리에 모여 넉넉한 인심을 나누고 덕담과 추억의 이야기꽃으로 밤을 새웠던 일이 예부터 내려온 아름다운 전통이 아니었나 싶다. 고향 가는 길이 평소보다 몇 배가 걸려도 마음은 이미 고향에 와 어려운줄 모르고 다들 정겹게 고향을 다녀온 옛날의 추억이 그립다. 그러나 올해의 추석은 확연히 다르다. 어려움과 위기를 인내로써 극복하여 코로나19를 종식시키기 위해 온 국민이 함께 지키고 실천해야 할 행동의 기본수칙을 철저히 이행하면 고진감래(苦盡甘來)의 꿈은 반드시 실현될 것으로 확신하고 올해는 국민모두와 함께 코로나19로 달라진 추석풍경이 전화위복(轉禍爲福)의 새로운 계기(契機)가 되길 진심으로 기원해 본다.

이길식 명예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날씨] 최저기온 1도·한낮 최고 20도…당분간 일교차 커
  2. [주말 쇼핑뉴스] 갤러리아타임월드 겨울을 준비하는 당신에게 혜택을
  3. 22명 탑승 낚시어선 원산안면대교 교각 충돌…의식불명 4명 긴급후송
  4. [새책] 당신에게 광장은 어떤 의미인가요? '우리들의 광장'
  5. [새책] 공자왈 재밌고 깊이있는 책이로다 '만화로 즐기는 논어'
  1. 심규익 대전문화재단 신임 대표 취임식 "대전문화의 새로운 지평 열 것"
  2. 대전 41개 게임장업주 관리 40대 총판 징역형 선고
  3. <속보>낚싯배 원산안면대교 교각 충돌서 3명 사망
  4. 인천도공, 서구 검단신도시 101역세권 개발 본격 추진
  5. 충남 원산안면대교 낚시배 충돌사고로 3명 숨져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