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척시, 페트병 모아 옷 만든다

삼척시, 페트병 모아 옷 만든다

  • 승인 2020-09-27 15:34
  • 신문게재 2020-09-28 8면
  • 한상안 기자한상안 기자
투명 페트병 고품질 재활용 및 수요 확대(K-rPET)협약식 사진
사진제공: 삼척시
강원 삼척시가 지난 25일 서울 양재동 ㈜블랙야크 본사에서 투명 페트병 재활용 활성화를 위해 환경부, (주)BYN블랙야크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투명 페트병은 따로 수집하여 재활용할 경우 의류, 병 등 고품질 제품 생산이 가능하다.

그러나 기존 국내 폐페트병은 플라스틱류로 혼합 배출되어 수집, 선별과정에서의 오염 등으로 고급 재생원료로의 활용이 어려웠다.

국내 전체 페트병 재활용량 80% 중 70%가 노끈 등 중·저급으로 재활용되고, 의류용 장섬유 등 고급 재활용은 10%에 그쳐 그간 대만, 일본 등에서 재활용 원료를 수입해 왔다. 이를 개선하기 위해 시는 의무관리대상 공동주택과 거점 수거 장소를 대상으로 10월부터 투명 페트병 별도배출 사업을 추진한다.

시민들은 생수, 음료수가 담겼던 투명 페트병을 플라스틱류와 구분하여 배출하면 된다. 또 한 고품질 재활용을 위해 내용물을 비우고 헹군 후 라벨을 제거하고 압축하여 배출하여야 한다.

배출된 투명 페트병은 재활용 공정을 거쳐 블랙야크에서 옷으로 생산되는데, 500ml 페트병 15개당 반팔 티셔츠 1장을 만들 수 있다.

활동을 통해 재활용 문화가 확산되도록 유도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배출단계부터 최종생산단계까지의 업무협약 체결을 통해 지속 가능한 페트병 재활용 체계를 구축할 것"이라며 "가장 중요한 배출단계부터 시민들의 자원 순환에 대한 관심과 실천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삼척=한상안 기자 dhlfyd@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플레이오프 희망 이어갈 수 있을까?
  2. [날씨]아침 기온 낮아 춥겠고 서해안 풍랑주의보
  3. 한화이글스, 선수 6명 웨이버 공시 및 육성 말소 요청
  4. [새책] "우리 아이가 의자가 되었어요" 나무가 사라진 날
  5. [새책] 경주 마니아 황윤 작가와 함께 가는 신라여행… '일상이 고고학, 나 혼자 경주 여행'
  1. [날씨] 주말 어제보다 기온 더 떨어져 '쌀쌀'
  2. 해외직구 불만 여전히 증가... 반품절차와 비용 확인 '꼼꼼히'
  3. [부여간첩사건 25주기] 北 위장 전문 띄우고 7개월 잠복작전…'경찰 이름으로 견디어'
  4. 미국 대선 후보 지지율 추이
  5. 매물은 없는데 가격 상승은 여전… 대전·세종 전세시장 불안정 지속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