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도 사업 위해 학부모 협의회 개최?… 안전불감증 우려

내년도 사업 위해 학부모 협의회 개최?… 안전불감증 우려

공간혁신사업 선정 학교서 대면회의 예고
일부 교사와 학생, 학부모 불안감 호소하기도
대전교육청 "협조 요청 통해 방역과 안전 우선"

  • 승인 2020-11-19 16:45
  • 신문게재 2020-11-20 3면
  • 이현제 기자이현제 기자
시교육청
전국적으로 코로나 재유행 조짐이 보이는 가운데, 일부 학교 현장에선 내년도 사업을 위한 교내 단체 회의를 예고하고 있어 코로나 감염 예방에 주의가 요구된다.

특히 공간혁신사업과 같이 교사와 학생·학부모 의견 반영을 필요로 사업의 경우 더 많은 인원이 학교에서 대면으로 모이게 돼 내부에서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대전교육청에 따르면 내년도 공간혁신사업 공모에 선정된 학교는 11개 학교로 사업비는 최저 1억 5000만 원에서 최대 4억 원 수준이다. 공간혁신사업은 오래된 학교 시설물 개선공사 사업의 일부로 낡은 학교 시설물을 학생과 학부모, 그리고 학교 특색에 맞는 공간으로 재탄생하는 사업이다.

다만, 일부 학교에서 벌써 학생과 학부모, 그리고 교과목과 계기수업 등을 담당하는 교사들까지 다양한 의견 청취를 위해 이뤄지는 대면 회의를 예고하고 있다. 아직 사업비 등이 확정되진 않았지만, 일부 학교가 공모에 과도하게 의지를 보이면서 학부모·교사 협의회를 여는 등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기 때문이다.

학부모들은 불참하기도 어려운 분위기 속에서 불안감을 호소하고 있다.

공간혁신사업을 추진 중인 한 초등학교 학부모는 "학교장이 공간혁신사업 취지를 설명하며 협의회를 구성하고 회의를 진행한다고 하니 안 가면 손해라는 생각에 불참하기도 어렵다"고 호소했다.

학부모들뿐 아니라 교사들 사이에서도 원성이 나오고 있다. 한 초등학교 교사는 "학부모까지 모이는 협의회를 위해서는 교사들 모임은 최소 2, 3번은 더 한다고 보면 된다"라며 "비대면 회의를 하게 되면 더 좋은 의견이 적극적으로 개진되기도 하고 방역 수칙에 맞기도 하지만 학교장이 다른 방식은 고려하지도 않는다"고 토로했다.

대전교육청 관계자는 "내년도 사업을 추진하면서 공문으로까지는 어렵더라도 협조 요청을 통해 학교 측에 방역 수칙과 안전에 우선한 회의 등이 이뤄질 수 있도록 조치를 취하겠다"고 말했다.
이현제 기자 guswp3@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신진서 9단, 남해 슈퍼매치 전승
  2. 배재대 男·女 볼링팀 전국 최강 입증
  3. [날씨]영하권 시작한 추위 미세먼지는 '좋음'
  4. [최신영화순위] 영화 '이웃사촌' 개봉 후 줄곧 1위... 장기흥행 조짐?
  5. 생각을 더하고 나누니 어느새 1000회 염홍철 전 대전시장 '생각 나누기' 발간
  1. 대전지검 월성1호기 자료폐기 산자부 직원 3명 구속영장 청구
  2. 대전문화재단 문화예술교육 통합축제 '꿈지락 페스티벌' 온라인으로 개최
  3. 한화이글스, 대표이사.감독.프론트까지 싹 갈아엎었다...이번엔 통할까
  4. 수사기회 2번 놓친 대전 사무장병원…부당청구액 463억원 '눈덩이'
  5. [날씨] 아침 영하권에 쌀쌀…수능날 강한 바람도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