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 모두를 위한 의사소통 권리증진

장애인 모두를 위한 의사소통 권리증진

대전장애인단체총연합회
성명서 발표

  • 승인 2020-11-22 03:51
  • 한성일 기자한성일 기자
황경아
황경아 회장
"장애인 모두를 위한 의사소통 권리증진, 대전시는 조속히 대책을 마련하라!"

대전장애인단체총연합회(회장 황경아)가 이 같은 제목의 성명서를 발표했다.

대전장애인단체총연합회는 "최근 이슈화되고 있는 장애인 의사소통 권리증진 문제와 관련하여 소외된 장애 유형 없이 모든 장애 유형을 아우르는 장애인 의사소통 권리증진 센터의 필요성이 대두 되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대전시는 유일하게 장애인 의사소통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관으로 대전농아인협회 수어통역센터가 5개구에 각각 설치되어 있고, 의사소통에 장애가 있는 대전시 청각·언어장애인 1만788명을 위해 존재하는 센터"라고 설명했다.

연합회는 "하지만 청각·언어장애인 모두가 수어를 사용할 줄 아는 것은 아니다"며 "2017년 보건복지부 장애인 실태조사 '청각장애인의 수화가능 여부'에 따르면 7.2%가 가능하다고 조사되었다"고 밝혔다. 즉, "수어를 모르는 청각·언어장애인을 위한 서비스를 제공받고 싶어도 모든 전문인력이 수어통역사로만 구성돼 있어 그동안 의사소통에 장애가 있는 시민들이 불편을 겪어오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회는 "보건복지부 '장애인 수어통역센터 운영'에 따른 이용대상을 보면 장애인복지법 제32조에 따라 센터가 소재한 지역의 등록 청각·언어장애인을 우선으로 하라고 적시되어 있다"며 "이 기준에 따라 전국 200여개소의 수어통역센터는 모두 동일하게 적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연합회는 "그렇지만 2016년 2월 한국수화언어법이 제정되면서 한국수화언어는 '대한민국 농인의 공용어'이며, '농인'이란 청각장애를 가진 사람으로서 농문화 속에서 한국수어를 일상어로 사용하는 사람'이라 정의하였고, 농문화 속에서 살아가는 수어를 사용하는 당사자 스스로가 농인으로 말하고 있다"고 밝혔다. 연합회는 "수어를 모르는 92.8%의 청각·언어장애인은 수어를 배워야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데, 당장 문자통역, 보청기와 인공와우 등 의사소통 지원과 상담 서비스가 필요한 후천적 청각장애인이 매년 3만~4만명 씩 장애진단을 받고 있는 상황에서 수어를 배우기란 쉽지 않은 것이 현 실정"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청각장애인 당사자인 우승호(더불어민주당, 비례) 대전시의원은 뒤늦게 관계 법령의 개정사항을 반영해 2015년 개정된 '대전광역시 수화통역센터 설치 및 운영에 관한 조례 전부개정조례(안)'을 지난 10월 입법 예고했고, 한국수어를 사용하는 농인의 원활한 의사소통을 도모하고자 이용대상을 '농인 등'으로 명확히 정의하고, 수어를 모르는 청각·언어장애인뿐만 아니라 모든 의사소통 장애인도 서비스를 지원받을 수 있도록 '대전광역시 장애인 의사소통 권리증진에 관한 조례안'을 대표 발의했다"고 밝혔다.

연합회는 "그동안 장애인의 의사소통 문제는 현재 농아인 대상으로 제한되어 있어 청각·언어, 뇌병변, 발달(지적, 자폐성 장애인), 시각장애인 등의 장애인 의사소통 문제 해결 방안이 전무한 현실"이라며 "사단법인 대전장애인단체총연합회는 장애 유형별로 의사소통에 제약받지 않고 수요자에 맞는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현재 발전하고 있는 사회의 패러다임에 맞게 위와 같은 조례(안)의 제정 및 개정의 필요함을 적극적으로 공감하고 찬성한다"고 밝혔다. 또 "수어통역센터는 분명 수어통역과 수어통역서비스를 위한 프로그램 등을 수행하고는 있지만, 이는 농인에 한정된 것이기에, 수어를 모르는 청각·언어, 뇌병변, 발달(지적, 자폐성 장애인), 시각장애인 등의 장애인 의사소통을 위해서 수어통역센터가 과연 현재까지 어떤 역할을 했는지 의문을 제기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또 "현재 대전의 5개 구 수어통역센터의 인건비, 운영비, 사업비를 모두 대전시가 100% 시비로 지원하고 있다"며 "장애인의 의사소통 권리를 차별하지 말고 조속히 '대전광역시 수화통역센터 설치 및 운영에 관한 조례 전부 개정안'을 수용하고, '대전광역시 장애인 의사소통 권리증진에 관한 조례안' 제정을 통해 의사소통의 사각지대에 있는 장애인이 역차별을 받지 않도록 장애인 의사소통 권리증진을 위한 센터를 설치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성명서 발표에는 대전장애인단체총연합회,대전시각장애인연합회,한국장애인연맹 대전 DPI,대전지적발달장애인복지협회,대전여성장애인연대,대전장애인부모회,대전점자도서관,한국자폐인사랑협회 대전지부,대전안마사협회 등이 함께 참여했다.


한성일 기자 hansung007@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올겨울 지난해보다 더 춥고 기온변동성 크다
  2. KGC인삼공사배구단, 하동군과 업무협약 체결
  3. [속보] 비리의 온상 '사진공모전'… 입상하려면 돈봉투부터?
  4. [대전기록프로젝트] 향수병
  5. "무조건 승격한다" 하나시티즌 'AGAIN 2014' 위해 팬들도 뜨거운 응원 전해
  1. 충청권 최근 내린 비 1973년 이후 최대 1위 일강수량 기록
  2. [나의 노래] 푸른하늘의 '겨울바다'
  3. [날씨] 아침 대부분 영하 기온… 25일까지 추운 날씨 계속
  4. [속보]나흘 만에 대전 코로나19 확진자 2명 추가 발생... 누적 462명
  5. 고흥군의회 의장, 대낮에 낯 뜨거운 술·춤판 '논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