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성모 이비인후과 김청수 교수, 성대마비 치료 대안 논문발표

대전성모 이비인후과 김청수 교수, 성대마비 치료 대안 논문발표

국제지 바이오머티리얼스 사이언스 게재
성대 환자 새로운 치료제의 가능성을 제시

  • 승인 2021-01-25 18:00
  • 신문게재 2021-01-26 7면
  • 임병안 기자임병안 기자
김청수 교수
대전성모병원 이비인후과 김청수 교수
가톨릭대학교 대전성모병원 이비인후과 김청수 교수의 논문이 생체 재료분야 국제학술지 바이오머티리얼스 사이언스(Biomaterials Science/IF.6.18) 저널의 1월호 표지논문으로 채택됐다.

이번 논문은 '성대 내에서 합성되는 클릭화학기반의 수화젤'로 FDA의 승인을 얻은 PEG물질을 액체 상태로 쉽게 주입할 수는 방법을 소개했다.

김 교수는 가톨릭대 의생명과학교실 구희범 교수와 함께 기존에 사용하던 칼슘기반 제재의 성대주입 물질의 단점을 보완한 PEG 물질을 개발, 물질의 제작 및 적응증에 관해 특허출원까지 완료했다.

성대 주입물은 마비된 성대에 주입해 성대가 서로 맞닿을 수 있게 해주는 물질로 주입의 용이성, 주입 후의 안정성과 지속기간이 관건이다.

김 교수팀이 개발한 클릭화학 기반의 물질은 주입 후 성대 내에서 젤 형태로 변환돼 기존 재제의 단점으로 지적된 주입 후 이동이 억제될 수 있으며, 기존 칼슘기반 물질과 비교할 때 조직 내 안정성이 높고 지속기간 또한 길게 나타났다.

김청수 교수는 "성대마비는 성대간 거리가 좁아질 수 없는 상태로 김빠지는 듯한 소리를 내며 심한 경우 음식물이 기도로 들어가기도 한다"며 "이번 연구는 성대마비로 불편을 겪는 환자들에게 새로운 치료제의 가능성을 제시한 데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임병안 기자 victorylba@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문화재단, ‘2021 들썩들썩 인 대전’ 출연단체 모집
  2. [레저]대전형스포츠클럽 육성해 지역체육 선진화 원년
  3. [레저]충남 스포츠복지 실현…'걷쥬' 30만 도민참여 활성화
  4. '정신재활시설' 수도권 편중… "지역 장애인 배제"
  5. 대전하나시티즌 채프만 개막 앞두고 계약 해지 이유는?
  1. [문화] '건반위의 구도자' 피아니스트 백건우 대전서 공연
  2. 대전하나시티즌 홈 개막전은 '아이들이 행복한 대전 만들기'로
  3. 대산학교, 올해 첫 검정고시 앞두고 '열공'
  4. 충청 주말까지 건조하고 강한 바람 '산불 조심 또 조심'
  5. "합헌·靑집무실도 설치" 세종의사당 찬성 압도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