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버라이프] 백목련 가인

[실버라이프] 백목련 가인

  • 승인 2021-03-04 08:18
  • 윤희진 기자윤희진 기자
사진제공 길행부전 초교교장
창 넘어 백목련 꽃망울이 퉁퉁 부풀어 오르고 있다. "봄! 봄! 봄이야!"를 외친다.

대전 시민들에게 백목련은 각별한 의미를 지닌다. 자치단체의 심볼인 '대전의 꽃'으로 지정됐기 때문이다. 대전시청은 그 선정 이유를 다음과 같이 밝힌다.

백목련은 화사한 봄날 탐스런 순백의 꽃을 피우는 꽃 중의 여왕으로 우아하고 품격 높은 시민정신을 상징하고 있다. 이른 봄날 여기저기 피어있는 백목련의 꽃은 봄을 알리는 천사의 날개 같은 꽃이다. 3~4월에 잎이 나오기 전에 꽃이 피기 때문에 일명 춘화(春花)라고도 하며, 꽃 지름은 12~15cm이고 3개의 꽃받침과 6개의 꽃잎은 모양이 비슷하고 달걀을 거꾸로 세워 놓은 모양이다. 수술은 여러 개가 나선 모양으로 붙는다. 열매는 원기둥 모양이며 8~9월에 익고 길이 8~12cm로 갈색이다. 번식은 접붙이기나 종자로 한다. 대체로 남부지역에서 자라나던 것이 순박함과 동양적인 인상을 풍기는 그 자태로 해서 뭇 사람들의 사랑을 받게 되었다.

목련은 꽃 모양이 연꽃을 닮아 '나무에 피는 연꽃'이라는 의미로 목련(木蓮)이라 일컬었다. 또 겨울 눈이 붓을 닮아 '나무 붓'이란 뜻의 목필화(木筆花), '봄을 맞이한다'는 뜻의 영춘화(迎春化)라 부르기도 한다. 목련이 꽃 필 때면 꽃봉오리들이 북쪽을 향해 피어난다. 그 까닭은, 목련의 꽃눈이 워낙 커서 남쪽과 북쪽의 일조량 차이로 성장 속도가 다르다 보니 더 많이 자란 남쪽에서 북쪽으로 휘어지기 때문이다. 이를 두고 옛사람들은 북쪽의 임금님을 향해 피어나는 충절의 꽃이라 하여 북향화(北向花)로 부르며 귀하게 여겼으며, 특히 문학에서는 '시련과 눈물 속에서도 사랑을 지키는 의미'로 활용하였고, 길 잃은 등산객은 북쪽을 향하는 목련꽃 특성으로 방향을 알아내는 나침반으로 이용할 수도 있다.

목련이 북향화라 불린 연유를 소개한 슬픈 전설이 있다. 하늘나라 아름다운 공주가 북쪽 바다를 지키는 사나이다운 해신을 연모하였다. 공주는 궁궐에서 도망쳐 해신이 사는 북쪽 바다에 도착했으나 해신에게는 이미 아내가 있었다. 이루지 못할 사랑임을 깨달은 공주는 절망에 빠져 바다에 몸을 던졌다. 이를 알게 된 해신은 양지 바른 언덕에 공주를 묻어 주고 부부싸움을 하다 자기 아내까지 독살하여 공양의 의미로 그 옆에 묻었다. 이들을 가엾게 여긴 하늘나라 임금이, 공주는 백목련으로 해신의 아내는 자목련으로 환생시켜 주었다. 공주와 해신 아내의 못다한 사랑 때문인지 목련꽃 꽃봉오리는 항상 해신이 사는 북쪽을 향하고 있다.

떨어진 백목련 꽃잎을 보면 왠지 서글퍼진다. 정연복 시인은 '목련에게'라는 시에서 낙화의 쓸쓸함을 다음과 같이 읊조린다.

'엊그제까지/ 눈부시던 너의 모습/ 어느새/ 흔적도 없이 사라졌다/ 충만하던 있음에서/ 쓸쓸한 없음까지/ 이 모든 게/ 꿈같이 벌어진 일이다/'

눈부신 아름다움과 가슴 벅찬 감정이 한꺼번에 없어지고 말았단다. 차라리 보잘것없는 꽃이었다면 애틋한 여운 남지않고 쓸쓸함 줄었으련만.

이어서 시인은 이렇게 타이르고 다짐한다.

'너무도 빛나던/ 그래서 더 없이 허망한/ 지상에서의 단 며칠의 /너의 짧은 생/ 하지만 울지 말아요/ 꽃이여 순수의 꽃이여/ 너는 내 눈을 떠나/ 이제 가슴 속에 살아 있으니/'

한 번 피면 또 한 번 지는 것은 자연의 엄숙한 섭리이며 목숨의 당연한 이치 아닌가. 잊지 않고 가슴 속에 스며들어 길이길이 살아 숨쉬는 사랑은 순수한 인생의 진정한 참사랑으로 승화한다.

조영식 시인의 가곡 목련화의 '오 내 사랑 목련화야/ 그대 내 사랑 목련화야/ 희고 순결한 그대 모습/ 봄에 온 가인과 같고.../'를 흥얼거리면서,

'빛나는 꿈의 계절에/ 눈물어린 무지개 계절에/ 목련꽃 그늘 아래서/ 베르테르의 편질 읽노라.../'고 읊었던 박목월 시인처럼, 따사로운 햇살 가득한 어느 봄날, 백목련 그늘아래서 사랑하는 가인 특유의 체취가 물씬 풍기는 손편지를 실컷 읽고 싶지 않은가. /황영일 명예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이랜드에 2-1승, 리그 4연승
  2. 이민성, 선수들 경기에 임하는 자세가 좋았다
  3. 한화이글스 타선 침체 속 투수진 '고전분투'
  4. 리그 단독 1위 시티즌, 성적+흥행 두마리 토끼 잡았다
  5. 이민성 감독, 이랜드전 전반에 모든 것을 쏟아 붓겠다
  1. 새총리 후보자에 김부겸…충청권 반색
  2. 둔산 국화아파트 통합리모델링 추진에 인근단지도 '꿈틀'
  3. [한성일이 만난 사람]정효선 (주)삼이씨앤지(삼일 리드텍) 대표이사 회장
  4. [전문인칼럼]이제는 '물류'에 집중할 때다
  5. 임혜숙 과기정통부장관 내정에 과기계 '혼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