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102세 석학 김형석 연세대 철학과 명예교수

  • 사람들
  • 뉴스

[인터뷰]102세 석학 김형석 연세대 철학과 명예교수

세계한인지도자대회(월드옥타대회)에서 ‘무엇이 달라져야 하는가!’를 제목으로 기조강연

  • 승인 2021-05-25 10:23
  • 수정 2021-05-25 10:30
  • 한성일 기자한성일 기자
20210524_164149
“돈 때문에 일하지 말고 일속에서 보람과 행복을 찾으면 정년 후에도 일이 찾아온답니다.”

베스트셀러 <백년을 살아보니>의 저자이자 '102세 철학자'인 김형석 연세대 철학과 명예교수가 24일 오후 5시 대전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세계한인지도자대회 초청 특별강연에서 ‘무엇이 달라져야 하는가!’를 제목으로 한 기조연설을 통해 이 같이 말했다.

지금도 일간지에서 객원논설위원을 하고, 전국에 특강을 다닐 정도로 맑은 정신과 정정한 체력을 유지하고 있는 김형석 교수는 “고 안병욱 숭실대 명예교수와 고 김태길 서울대 철학과 명예교수와 동갑내기 친구로 50년 동안 가깝게 지내오면서 83세 때 셋이 만나 우리 인생의 계란 노른자에 해당할만한 시기에 보람과 행복을 찾아 열심히 일해보자고 말했던 기억이 난다”고 말했다.

20210524_164135
김형석 교수와 필자
김 교수는 “50대까지는 아직 세상을 모르고 일만 하다가 60이 되어서야 내가 나 자신을 믿을 수 있게 되더라”며 “사람은 성장하는 동안은 늙지 않는데 성장이 끝나면 그때부터 늙게 된다”고 말했다.

김 교수는 “김태길 선생의 <한국의 가치관>은 76세에 나온 책인데 저도 책을 많이 써보니 괜찮다 싶은 책은 다 70대에 나왔다”며 “인생은 60부터 시작해 75세까지도 성장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김 교수는 “안병욱 교수는 93세에 세상을 떠날 때까지 나라 걱정을 하고 갔다”며 “30세까지는 교육을 받고 30부터 60까지는 직장에서 일하고 60부터는 사회인으로 다시 태어나 90까지 소중한 인생을 만들어 가게 된다”고 말했다. 김 교수는 특히 “75세가 우리 인생에서 가장 보람있게 사는 나이”라며 “사람이 늙는다는 것은 신체가 늙는 것이지,정신이 늙는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김 교수는 “제가 50대, 60대보다 좋은 것은 사상”이라며 “정신은 늙지 않는데 육체가 늙다 보니 정신이 육체를 업고 가는 느낌이 든다”고 말했다.

20210524_164130
김 교수는 “60에 직장을 떠나 90까지 내 인생의 의미와 가치를 느끼기 위해서 사회에 어떤 열매를 맺고 기여할 것인가를 생각하게 된다”며 “60 이후는 아들 딸도 독립해서 가정에서 해방되고 직장에서 해방되는 나이인 만큼 사회인으로 다시 태어나 인생의 보람을 찾기 위해 노력해야 된다”고 조언했다. 또 “돈을 목적으로 한 삶이 아니라 의미와 보람을 찾는 삶이 중요하다”며 “돈을 쫓지 않고 일을 사랑하게 되면 오히려 수익이 더 많이 생기고 경제적으로도 더 윤택하게 된다”고 말했다. 또 “내가 더 인간답게 행복하게 살기 위해서는 다른 사람을 얼마나 행복하게 해주는가가 중요하다”며 “정치인은 국민을 행복하게 해주기 위해 정치를 하고, 기업인은 가난한 사람들이 인간답게 살 수 있도록 기업을 운영하면 된다”고 말했다.

20210524_165412
김 교수는 "나 자신만을 위한 삶이 아니라, 이웃과 사회와 민족과 국가를 걱정하고 사랑하는 마음을 갖고 사는 사람의 인생이 역사에 남는 것이고, 그런 삶이 보람 있고 행복하다"고 말했다.

한편 김형석 교수는 1920년 평안남도 대동 출생으로 일본 조치대학교 철학과를 나왔고 1954년부터 1985년까지 연세대 철학과 교수를 지냈다. 인촌상과 유일한상을 받았고,제1대 한우리독서문화운동본부 회장을 역임했다. 2016년 베스트셀러 <백년을 살아보니>를 출간한 김 교수는 현재 연세대학교 철학과 명예교수와 동아일보 객원논설위원으로 활동 중이다.


한성일 기자 hansung007@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이장우 "대전을 일류도시로"… 출판기념회로 세몰이
  2. ‘신호체계 하나 때문에’… 탁상행정으로 22년간 피해 입은 대전 대덕구 법1동 주민들
  3. 대전·충남 경찰 스트레스 돌볼 마음동행센터 상담인력 부족 여전
  4. [사설]교육교부금 안정화는 더 중시할 기준
  5. '대출규제 여파' 대전·세종 아파트 매매가 하락 지속
  1. 대전 대덕구 화재로 거주자 1명 사망
  2. '기술혁신과 과학문화로 소통' 연구개발특구 신년인사회
  3. [문학박사 김우영의 문화산책] 한류(韓流)뜨자, 1등 효자 한국어 인기!
  4. KAIST 김성진·남영석 교수 협업 초세대 연구실 활짝
  5. "시민의견 묵살한 대전시 보문산 고층 전망대 중단하라" 시민대책위원회 발족

헤드라인 뉴스


`우주청·방사청 이전` 정치논리 빼고 正道가야

'우주청·방사청 이전'
정치논리 빼고 正道가야

국가균형발전을 위한 공공기관 이전과 우주시대 컨트롤타워 구축을 위한 가칭 우주청 신설이 정치적 흥정거리로 전락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정치적 입김을 엄격히 배제해야 할 분야가 대선을 앞두고 당리당략과 표를 의식한 나눠먹기식 수단으로 악용되면서 자칫 지역 간 갈등으로 확산될 조짐까지 나올 정도다. ‘부(府)는 세종, 청(廳) 단위는 대전’이라는 정부 기조를 토대로 기관의 기능과 시너지 효과 등을 모두 고려한 객관적이고 투명한 절차와 검증을 통해 결정해야 한다는 게 중론이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는 최근 대전시를 방문한..

최근 3년간 명절 중 가정폭력 신고 50% 증가, 대전 경찰청 `설 명절 가정폭력 엄정` 대응
최근 3년간 명절 중 가정폭력 신고 50% 증가, 대전 경찰청 '설 명절 가정폭력 엄정' 대응

대전경찰청이 설 명절 연휴 기간 중 가정폭력을 집중 단속하고 엄정 대응에 나선다. 23일 경찰청에 따르면 2019년부터 2021년까지 3년간 설·추석 연휴 동안의 가정폭력 신고는 평상시보다 50%가량 증가하는 경향을 보인다. 이에 대전경찰청은 이번 설 명절 기간에도 가정폭력 사건이 평소보다 증가할 것으로 판단해 사전 예방과 함께 피해자 보호조치를 강화할 예정이다. 대전 경찰청은 명절 전인 28일까지 학대예방경찰관(APO)을 중심으로 가정폭력 재발 우려 가정에 대한 모니터링을 시행 재발 위험을 확인하고 피해 사례발견 시 안전조치 신청..

위기의 지역대학, 살길은 산학협력?
위기의 지역대학, 살길은 산학협력?

학령인구 감소에 따른 대학의 위기가 본격화된 가운데 산학협력이 새로운 돌파구로 떠오르고 있다. 대학이 입학자원 급감의 파고를 넘어설 방법은 '취업'과 '창업'에 있다고 보고, 산학협력 중심 체계로 발 빠르게 전환하는 모습이다. 대학이 지속가능성을 높이려면 지역 기업 및 지역사회와의 협력을 보다 강화해야 한다는 데 따른 것이다. 우선 한남대는 '산학협력 중장기 발전계획(2022~2026)'을 수립해 산학연협력을 한 단계 발전시키고 새로운 혁신성장 모델을 구축하기 위해 시동을 걸었다. 20일에는 LINC+사업단 주관으로 20일 56주년..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포토뉴스

  • ‘노래방이 무슨 죄냐, 영업제한 풀어줘라’ ‘노래방이 무슨 죄냐, 영업제한 풀어줘라’

  • 보문산 조성사업 중단을 위한 시민대책위 발족 기자회견 보문산 조성사업 중단을 위한 시민대책위 발족 기자회견

  • 설 특별방역대책 시행…꼼꼼한 열차 내부 방역 설 특별방역대책 시행…꼼꼼한 열차 내부 방역

  • 국민의힘 박성효 전 대전시장 출마선언 국민의힘 박성효 전 대전시장 출마선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