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과 산]하악하악- 1박2일 덕유산 종주

[여행과 산]하악하악- 1박2일 덕유산 종주

  • 승인 2018-06-29 09:00
  • 우난순 기자우난순 기자
KakaoTalk_20180628_155905260
남덕유산에서 바라본 웅장한 덕유산 자락.아침안개로 뿌옇다
악몽을 꾸었다. 소스라치게 놀라 잠에서 깼다. 심장이 벌떡벌떡 뛰었다. 시계를 보니 밤 3시 조금 넘었다. 덕유산 종주한다는 생각에 며칠 신나 하면서도 잠들기 전까지 이런저런 근심이 꼬리를 물었다. '대피소에 나 혼자 묵는 건 아닐까? 험한 세상, 별별 일이 다 일어나는데….' 20대 후반에 대학 친구 두명과 지리산 등산 갔다가 대피소에서 자던 중 놀란 일이 있었다. 또래 남자 등산객이 방 한쪽에서 자다가 갑자기 춥다면서 우리 이불 속으로 들어와 기겁했었다. 산에 오르던 중 만나 얘기도 하고 저녁도 같이 먹은 게 화근이었다. 에이, 갑자기 내가 왜 쫄고 그럴까. 모양 빠지게시리.

배낭이 쌀자루를 멘 것처럼 묵지근했다. 무주 구천동 계곡길을 오르는데 벌써부터 헉헉거렸다. 무게를 최소한으로 했는데도 이틀간 산을 타기 때문에 이것저것 들어간 게 적잖았다. 잘 때 입을 옷과 양산, 물 두병, 오이, 김밥, 떡, 키위, 삶은 계란, 바나나, 사탕, 초콜릿바 등과 자잘한 것들. 책은 괜히 넣었나? 책 읽을 시간이 있을지 모르겠다. 그러고 보니 먹을거리가 많이 차지했다. 대피소에서 저녁은 사먹는다 쳐도 도중에 허기져서 졸도하면 큰일이지 싶었다. 배고픈 건 못 참는 체질이기 때문이다. 첫날은 삿갓재대피소까지 총 20㎞를 걸어야 한다. 그래서인지 향적봉 오르는 건 일도 아니었다. 향적봉에서 멀리 아득히 첩첩으로 겹친 산을 넘고 넘어 남덕유산까지 가보리라 다짐하길 몇 번째. 드디어 대장정(?)에 올랐다.

덕유산은 아고산대로 정상은 키 작은 관목이 자란다. 밑에서는 볼 수 없는 꽃들도 지천으로 피었다. 화석이 돼버린 듯한 뼈만 남은 앙상한 주목도 간간이 눈에 띈다. 폭염 주의보가 발령돼 걱정했는데 해가 엷은 구름에 가려져 그다지 뜨겁진 않았다. 거기다 바람이 시원했다. 신이 날 도와주는 것 같아 신바람이 났다. 능선 길은 가도 가도 끝이 없었다. 오던 길을 뒤돌아 보니 까마득했다. 등산객도 중봉에서 보고 그 다음부턴 개미새끼 한 마리 보이지 않았다. 오직 새들만이 청아한 소리로 지저귀었다. 이파리가 무성한 키작은 나무가 길을 막아 앞이 보이지 않는 길이 끝없이 이어지기도 했다. 파도를 헤치듯 그것들을 손으로 헤쳐가며 한발짝 한발짝 나아갔다. 어깨는 뻐근하고 발바닥에선 불이 났다.

문득 망망대해 홀로 떠다니는 조각배에 의지한 한 사람을 발견했다. 갑자기 나 자신을 왜 그렇게 느꼈을까. 요즘들어 나이를 먹으면 죽어야 한다는 실존적인 명제에 대해 생각하게 된다. 나날이 쇠약해져 가는 엄마를 보면서 나의 노년을 상상하기도 한다. 지난 주말 멍한 엄마의 눈빛에서 늙는다는 건 역시 슬픈 일이란 걸 실감했다. 엄마가 지금보다 병이 더 깊어지면 날 알아볼 수나 있을까. 오늘 하룻밤 내 몸을 누일 목적지를 향해 걸어가는 이 길에서 내 삶의 여정을, 언젠간 맞게 될 죽음을 생각했다.

봉우리를 수도 없이 넘고 모퉁이를 돌고 돌다 보니 끝이 나왔다. 5시가 훌쩍 넘어 삿갓재대피소에 도착했다. 대피소 직원이 마당의 잡초를 뽑다가 나를 반갑게 맞았다. 하도 반가워 눈물이 날 뻔 했다. 나무의자에 앉아 직원과 과자를 나눠먹으며 죽다 살았다고 엄살을 떨었다. 그 상냥한 직원은 대피소는 5일마다 교대근무를 한단다. 멀리 아득히 보이는 봉우리가 지리산 천왕봉이라고 알려줬다. 대피소는 생각보다 훨씬 깨끗하고 안락했다. 나무로 된 이층 침대로 잠자리가 구분된 것이 무엇보다 맘에 들었다. 군용담요도 있다. 다만 세수와 손·발, 양치질만 가능했다. 그것도 감지덕지다. 인스턴트 순두부찌개와 과일로 배를 채우고 7시에 잠자리에 누웠다. 발가락은 부르트고 온 몸이 물먹은 솜처럼 천근만근이었다. 다음에 또 올 수 있을까. 지하 취사장에서 등산객들이 참치찌개를 끓여먹는 지 얼큰한 냄새가 올라왔다. 입안에 침이 고였다.

아침 6시 반에 대피소에서 나왔다. 종착지인 영각탐방센터까진 9.7㎞. 서둘러 걷지 않아도 되겠다. 쿡쿡 쑤시던 무릎과 발목의 통증은 말끔히 사라졌다. 그런데 벌써 삿갓재대피소에 다다른 사람들이 있었다. 육십령에서 오는 거란다. 밤 3시에 출발했다니 놀라울 따름이다. 야간산행자들이었다. 해발 1507m. 남덕유산에서 보는 풍광이 기가 막혔다. 덕유산은 전북 무주·장수, 경남 함양·거창 4개 군에 걸쳐 있다. 덕유산은 백두대간의 한 줄기다.

덕유산은 6.25 당시 남부군(빨치산) 총사령관 이현상과 인연이 있는 곳이다. 이곳은 빨치산의 활동영역이기도 했다. 얼마 전까지 이현상은 입에 올리기조차 조심스러운 인물이었다. 서슬 퍼런 반공시절에 권력자들에 의해 고의적으로 왜곡되고 은폐되어 알려지지 않았다. 오랜 세월이 흐른 뒤에도 우익 측은 '빨갱이 이현상'에 대해 이를 갈았다. 금산이 고향인 이현상은 일제 강점기부터 민족의 독립과 계급해방을 위해 투쟁한 혁명가였다. 혁명가의 죽음은 끔찍하고 모욕적이었다. 그의 삶은 지리산 빗점골에서 남한 군경에 의해 끝났다. 이현상의 시신은 방부처리돼 20일간 끌려다니며 서울 시내에 전시된 후 화장됐다. 죽어서도 오욕과 고통을 견뎌야 했다. 웅장하고 수려한 덕유산 자락을 바라보며 혁명가의 이상을 생각했다. 가슴이 뭉클하고 뜨거운 것이 올라와 목이 메었다. 나는 무엇을 위해 살 것인가. 구름 사이로 햇살이 내비친다.

우난순 기자 rain4181@



등산코스: 무주구천동~향적봉~중봉~백암봉~무룡산~삿갓재대피소~남덕유산~영각탐방지원센터. 총 27㎞ 걸린다.

정보: 대전복합터미널에서 첫차가 7시 20분이다. 영각탐방지원센터에서 오르려면 대전복합터미널에서 함양 서상면으로 가는 차가 있다. 하루 한번 있다. 오전 7시 10분이다. 1시간 20분 걸린다. 함양 고속버스터미널 가는 차는 많다.

KakaoTalk_20180628_155621100
대피소는 최소한의 물만 사용할 수 있다.비누없이 얼굴과 손·발만 닦아야 한다.상황에 따라 치약으로 양치질도 할 수 있다. 쓰레기도 되가져가야 하는 건 물론이다.
KakaoTalk_20180628_160523937
삿갓재대피소 내부.
KakaoTalk_20180628_155310000
고목이 된 주목.
KakaoTalk_20180628_155409544
KakaoTalk_20180628_155724222
KakaoTalk_20180628_155511924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시체육회 73개 회원종목단체 회장 선출
  2. 대전전통나래관 무형문화전수학교 수강생 모집
  3. 대전경찰, 시장서 가방 통째로 들고 달아난 피의자 검거
  4. [영상]살빼고 복귀한 대전하나시티즌 공격수 바이오의 첫 연습훈련
  5. 국립대전현충원, 3월 현충인물에 '홍준옥 애국지사'
  1. [영상] '한화이글스' 스프링 캠프 마지막 날의 소소한 에피소드
  2. [날씨] 도로 살얼음 주의하세요
  3. [날씨] 아침엔 추워요… 일교차 매우 커
  4. [나의 노래] 애니멀스의 'The House of The Rising Sun'
  5. 미스트롯2에 대전 토박이 가수 김의영 진출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