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풍노도 유시민, 과연?

질풍노도 유시민, 과연?

  • 승인 2019-01-02 11:18
  • 우난순 기자우난순 기자
·
유시민
연합뉴스 제공
벌써부터 대권 차기 주자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여·야 대표 인물들이 거론되는 상황에서 당사자들은 별다른 액션을 취하지 않지만 마음은 벌써 콩밭에 가 있지 않을까.

중앙일보가 황금돼지띠해를 맞아 일찌감치 차기 대선 주자에 대한 여론조사를 실시했다. 역시 이슈는 유시민이었다. 본인은 "여론조사에서 내 이름을 빼 달라"고 고사했다지만 이제 유시민 자신은 온전히 본인의 몸이 아니다. 선거판에 '어쩔 수 없이' 나와야 하는 상황이 돼버렸다.

정치하는 사람의 최종 목표는 대통령이다. 유시민은 정치 안할 거라고 하지만 주변에서 자꾸 부추기면 못 이기는 척 나오는 거 아닌가. 문재인 대통령도 처음엔 정치엔 생각이 없다고 했지만 결국 대통령이 됐다. 이래야 본인으로선 명분도 좋고 모양새가 그럴 듯한 것이다. '대중이 원하는데….'

정치인은 여러 가지 조건을 갖춰야 한다. 거기엔 운도 따라야 한다. 도덕성, 지성, 권력의지, 외모…. 유시민은 이 조건을 두루 갖췄다. 대학 때 '서울대 프락치 사건'으로 구속됐을 때 '항소 이유서'를 써서 필명을 날렸다. 2000년대 초 'MBC 백분 토론' 사회자로서의 경험은 대중에게 자신의 이미지를 확실하게 각인시키는 기회가 됐다. 뛰어난 언변과 날카로운 통찰력, 임기응변, 지적인 이미지.

정치인은 특히 말을 잘해야 한다. 대중 연설에 뛰어난 김대중, 경상도 억양의 조근조근한 말투로 차분하게 상대방을 설득하는 노무현. 노무현은 5공 청문회 때 능력을 십분 발휘해 '청문회 스타'라는 닉네임을 얻었다. 김영삼은 사투리가 너무 심하고 발음이 불명확해 자주 희화화됐다. 이명박, 박근혜는 언변에선 논할 여지가 없는 지도자였다.

다음 대선에선 누가 승리의 'V'자를 그릴까. 벌써부터 관심이 집중된다. 과연 지금의 뜨거운 관심처럼 유시민은 질풍처럼 내달릴 것인가. 그는 대권에 도전할 것인가. 신은 유시민 편일까. 뚜껑은 열어봐야 한다.
우난순 기자 rain4181@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시체육회 73개 회원종목단체 회장 선출
  2. 대전전통나래관 무형문화전수학교 수강생 모집
  3. 대전경찰, 시장서 가방 통째로 들고 달아난 피의자 검거
  4. [영상]살빼고 복귀한 대전하나시티즌 공격수 바이오의 첫 연습훈련
  5. 국립대전현충원, 3월 현충인물에 '홍준옥 애국지사'
  1. [영상] '한화이글스' 스프링 캠프 마지막 날의 소소한 에피소드
  2. [날씨] 도로 살얼음 주의하세요
  3. [날씨] 아침엔 추워요… 일교차 매우 커
  4. [나의 노래] 애니멀스의 'The House of The Rising Sun'
  5. 미스트롯2에 대전 토박이 가수 김의영 진출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