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기로운 육아생활] 2019년 육아정책, 이것이 달라진다-③육아휴직/급여편

[슬기로운 육아생활] 2019년 육아정책, 이것이 달라진다-③육아휴직/급여편

  • 승인 2019-02-01 11:44
  • 수정 2019-02-01 20:23
  • 서혜영 기자서혜영 기자
세번째 최종 333
게티이미지 제공
저출산 문제는 이제 사회적 화두가 되고 있다.

많은 부부들은 아이를 가지고 낳는 것도 중요하지만 부모가 안심하고 키울 수 있는 사회 환경을 조성하는 일이 더 우선이 돼야 한다고 이야기 한다.

특히 맞벌이 가정이 늘어나고 있는 만큼 '일하며 아이 키우기 좋은 나라'를 만드는 것은 무엇보다 중요하다.

이에 정부는 올해 육아휴직 급여 인상 등 다양한 정책들을 통해 육아의 부담이 덜어지도록 지원하고 있다.

첫 번째로는 육아휴직 급여가 인상됐다.

육아휴직은 만 8세 이하 또는 초등학교 2학년 이하의 자녀가 있는 남녀 근로자 양육을 목적으로 사업주에 휴직을 신청하는 제도다.

기존에는 육아휴직 첫 3개월 까지는 통상 임금의 80%, 4개월부터 종료일까지는 통상 임금의 40%를 지급받을 수 있었는데, 올해부터는 4개월부터 종료일까지 통상 임금의 50%로 인상되며 월 상한액도 100만원에서 120만원, 하한액도 50만원에서 70만원으로 늘어났다.

육아휴직을 이미 시작했더라도 올 1월 1일 이후에 기간이 이어진다면 인상된 급여 기준이 적용된다.

아빠 22
게티이미지 제공
두 번째, 아빠의 출산휴가가 확대된다.

그동안 엄마의 출산 시 아빠들은 연차를 사용하는 경우가 많았다.

하지만 올해부터는 아빠들 역시 유급 출산휴가를 신청할 수 있으며 현행 유급 3일에서 10일로 확대하고 중소기업에서는 유급휴가 5일분을 정부에서 지원한다.

세 번째, 아빠의 육아휴직 보너스가 인상됐다.

같은 자녀에 대해 부모가 순차적으로 육아휴직을 사용할 경우 두 번째 사용한 사람의 육아휴직 3개월 급여를 통상임금 100%로 상향하여 지금하는 제도이다.

올해부터는 아빠의 육아휴직을 활성화하기 위해 휴직 보너스 상한액이 200만원에서 250만원으로 인상됐다.

이로써 기존 3개월 최대 600만원에서 최대 750만원으로 늘어나 경제적 부담이 감소됐다.

서혜영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체육계, 코로나19 연기된 소년체전 9월 개최 고민
  2. 징계없이 사퇴한 대전문화재단 대표… 대전시 봐주기 논란
  3. [새책] 남해가 쓰고 시인이 받아적은 시편들…'남해, 바다를 걷다'
  4. [박하림의 골프스튜디오]내가 치는 공은 왜 안맞을까? 스윙시 어드레스 포지션을 알려드립니다.
  5. 한화이글스, 홈 3연전 ‘호국보훈 시리즈’ 진행
  1. [오늘날씨] 6월 4일(목) 전국 한낮 무더위, 대구 35도까지 “폭염 수준까지 올라요”
  2. [영상]대전하나시티즌 키다리 아저씨(?)의 인터뷰 중독
  3. 현충원 주변 도로 임시버스전용차로 운영한다
  4. [날씨] 전국적 폭염주의보 시작… 대전·세종·충남 낮 최고기온 31도
  5. 대전 유성 구즉초 등교길에 장송곡... 학부모들 “해도 너무하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