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잘못 알고 있는 음주 상식 "이제껏 헛 살았네!"

[카드뉴스] 잘못 알고 있는 음주 상식 "이제껏 헛 살았네!"

  • 승인 2019-07-26 10:00
  • 수정 2019-07-26 10:00
  • 한세화 기자한세화 기자
1


2


3


4


5


6


7


8


9


10


112314659157
이제껏 헛 살았다 싶은 잘못 알고 있는 음주 상식

술 권하는 현대사회. 사람 뿐 아니라 이래저래 힘든 일들이 나를 알콜중독자의 길로 인도하고 있는데… 이제껏 잘못 알고 있었던 음주 상식에 대해 알아보자.

# 술 마시기 전 우유를 마시면 안 취한다? - 한국인들의 경우 우유 속 당분인 락토스 분해 효소가 적어 오히려 몸에 부담이 될 수도 있다. 평소 우유를 마시고 배탈이 자주 난다면 술 마시기 전엔 더욱 삼가해야 한다.

# 술 마실 때 말을 많이 하면 덜 취한다? - 호흡을 통해 알코올성분 10% 정도가 배출되므로 말을 많이 하는 게 도움이 될 수 있다. 또한 대화를 많이 하면서 술의 양을 조절하는 것이 좋다.

# 술은 마실수록 는다? - 단기간에 자주 음주를 한다고 해서 간이 분해하는 알코올의 양이 느는 것은 아니다. 무리해서 음주를 했다면 약 2~3일 동안은 간을 쉬게 하는 것이 좋다.

# 숙취에 진통제 혹은 비타민이 좋다? - 숙취로 두통이 오는 경우 산소가 부족하고 뇌압이 상승하기 때문인데 진통제를 복용하면 간 손상이 올 수 있다. 단, 비타민은 숙취에 도움이 된다.

# 해장은 역시 얼큰하게? - 무리한 위에 더욱 부담을 준다. 알코올 분해를 촉진하는 콩나물국, 유해산소를 없애는 북엇국, 간세포재생에 효과적인 조갯국이 좋다.

전문가들이 뽑은 가장 좋은 음주 습관은 '물'을 마시는 것!

술 한 잔에 물 한 잔을 마시는 것이 알코올의 체내흡수율을 낮추고 두통을 예방한다. <출처:타임보드/정미선 객원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영상]헌혈을 하면 코로나에 감염될 수도 있다(?) 보건복지부가 알려드립니다.
  2. 코로나19 감염 우려속 대전 공공체육시설 33개 완전 개방
  3. 사물을 보는 예술적 성취… 허상욱 시인 '시력이 좋아지다' 발간
  4. [날씨] 오전 중 '흐림'… 낮엔 맑고 최고기온 27도
  5. 한달 늦은 부처님오신날 법요식 “몸과 마음 정화로 코로나 위기 극복해야”
  1. [날씨] 6월 1일(월) 낮 최고 30도 “초여름에 들어섭니다”... 오전 중부내륙 빗방울
  2. 한국전쟁 70주년 대전문화예술인과 융복합 창작물 만든다
  3. [날씨] 오후부터 떨어지는 빗방울… 기온은 30도 육박해 더워
  4. 대전서 '쿠팡 이용자제 분위기'에 대형마트 반사이익?
  5. [편집국에서] 6월의 운세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