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이글스 더그아웃] 한용덕 감독 "내년 시즌 좋은 모습으로 보답"

[한화이글스 더그아웃] 한용덕 감독 "내년 시즌 좋은 모습으로 보답"

  • 승인 2019-09-30 17:23
  • 수정 2019-09-30 18:10
  • 신문게재 2019-10-01 20면
  • 박병주 기자박병주 기자
한용덕 감독2
한용덕 감독[사진=한화 이글스 제공]
"내년에는 좋은 모습으로 보답하겠다."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 한용덕 감독은 30일 SK와이번스와 시즌 마지막 경기를 앞두고 홈 팬들에게 "좋은 성적(9위)을 내지 못해 미안한 마음이 크다"고 말했다.

지난 시즌 11년 만에 가을야구에 진출하면서 올 시즌 기대를 모았지만, 선수들의 잇따른 부상과 예기치 못한 이탈로 제대로 된 전력을 꾸리지 못했다.

그가 올 시즌 가장 아쉬워하는 대목이기도 하다.

한 감독은 "시즌 시작부터 팀을 조화롭게 꾸리지 못한 부분이 아쉽다"면서 "내년 시즌에는 이러한 시행착오를 바탕으로 팀을 조화롭게 운영하겠다"고 약속했다.

올 시즌 수확으로는 뎁스 강화를 최대 성과로 꼽았다.

한 감독은 "기존 선수들의 공백에 어린 선수들에게 기회가 주어지면서 성장 가능성을 보여줬다. 내년 시즌 도움이 될 것"이라며 "올해처럼 뎁스가 약하고 부족해 경기를 못 하는 부분은 적을 것이다. 어린 선수들이 이를 보완해 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SK 와이번스의 정규리그 우승 키를 쥔 시즌 최종전에서는 "팬들을 위해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 감독은 "우리 선에서 팬들에게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것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며 "내일 두산의 경기가 있으니 우리가 결정하는 건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내일 출국하는 두 외국인 투수의 활약에 대해서는 "올 시즌 두 선수 제 몫을 해줬다. 막판 좋을 경기력을 보여줘 내년도 재계약 가능성 큰 편이다. 상황에 따라 다르지만 고무적이다"고 평가했다.

마무리 캠프 일정도 밝혔다. 한 감독은 "15일 서산에서 20여 일 동안 훈련을 하려 한다. 날씨가 안 좋을 수 있어서 워크숍도 병행해 진행하려고 한다"며 "교육리그는 두산, 삼성과 함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박병주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8월 4일 '팬 커밍 데이' 진행
  2. 재개한 지 나흘된 체육시설도 폭우로 다시 잠겨
  3. [주말 사건사고] 공장·차량 등 화재 사고 잇따라
  4. 충남대·건양대병원 '4기 상급종합병원' 지정 서류 접수
  5. [건강]한여름 손·발 시리다면 '신경·혈관' 등 문제 의심
  1. 초중고등 학교 2학기엔 학생 2/3까지 등교한다
  2. 대전하나시티즌, 빅데이터를 활용한 과학적 훈련 시스템 도입한다
  3. 천안 한천범람 등 비 피해 잇따라
  4. [현장스케치] 표지판 떨어지고, 통행도 안 돼… 비 피해 조속히 복구해야 목소리
  5. '대전=과학도시' 특성 살려 비대면스포츠산업도 육성해야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