액상형 전자담배 유해성 논란에 하카 시그니처 기체 성분 검사 결과 공개

액상형 전자담배 유해성 논란에 하카 시그니처 기체 성분 검사 결과 공개

  • 승인 2019-11-09 13:00
  • 수정 2019-11-09 13:00
  • 봉원종 기자봉원종 기자
JD
지난 10월 23일 보건복지부서 액상 전자담배 유해성 논란이 일어나자 액상 전자담배 소비자들와 업체들은 부적절하다 토로했다.

그에 대한 근거로 미국내 액상 전자담배 폐질환 의심 환자 중 78%가 THC 전자 대마 물질을 사용한 것으로 확인 된 것으로 확인 됐다고 미국 CDC가 발표한 내용을 제시했다.

또한 10월 30일 KBS에 보도된 내용을 인용하며, 궐련형 전자담배에 비해 액상형 전자담배 관련한 국내 폐 손상 의심사례는 1건으로 확인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하카코리아에서는 기체 성분 검사 결과를 공개하며, "THC 전자 대마 성분과 비타민 E 아세테이트 성분은 국내서는 마약류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불법이며, 해당 물질을 일체 사용하지 않으며 이번 연구 결과에서 담배에서 나올 수 있는 발암 물질이 눈에 띄게 줄었으며, 언제나 소비자의 안전을 첫째로 생각 한다"고 관계자는 전했다.

해당 브랜드의 자세한 기체 성분 테스트 내용은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봉원종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4위로 추락한 대전, 안산 잡고 상위권 재진입 노린다.
  2. [새책] 부재의 공백을 채운 불안의 감각… '실패한 여름휴가'
  3. [새책] 타인의 삶을 이해하며 자신의 언어를 찾아가는 소년 여정… '내가 말하고 있잖아'
  4. [날씨] 오후까지 계속 된 비… 내일 오후부터 재차 비소식
  5. 충주시 활옥동굴, 폐광의 변신
  1. [새책] 마음의 문을 열면, 삶의 빛이 들어올거에요…'잠에서 깨어난 집'
  2. [새책] 미움만 가득한 세상 대신… '아빠, 구름 위에서 만나요'
  3. 6월 소비자 불만 가장 많은 품목은 '선풍기'
  4. [날씨] 낮 최고 31도… 오후 6시부터는 다시 소나기 소식
  5. 허진권 목원대 교수 퇴임전 "교수 대신 작가로 독백하듯 걸어갈 것"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