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여군, 음식물쓰레기 종량기기 시범설치 지원한다

부여군, 음식물쓰레기 종량기기 시범설치 지원한다

  • 승인 2020-04-27 11:11
  • 김기태 기자김기태 기자
부여군(군수 박정현)은 음식물쓰레기 혼합배출에 따른 문제점을 극복하기 위해 음식물류 쓰레기 개별계량 종량기기(RFID) 67대를 100세대 이상 아파트를 대상으로 시범설치 지원한다고 밝혔다.

RFID기반 음식물쓰레기 종량기기는 무선주파수 인식 배출자 카드를 사용하여 개별 계량장치에 음식물쓰레기를 배출하면 배출량을 자동계량하여 버린 만큼 수수료를 부과하는 선불제 방식을 도입한 종량제 시스템으로서, 군은 전국 최초로 지역화폐인 굿뜨래페이로 결재가 가능하도록 시스템을 구축한다.

시범설치 대상은 부여읍과 규암면에 있는 동남주공(7대), 쌍북주공(12대), 왕궁(7대), 강산(3대), 홍선금동(6대), 무지개(4대), 대동황토방(6대), 규암LH천년나무(6대), 코아루더퍼스트(6대), 센트럴휴엔하임(10대) 아파트다.

부여군에 음식물 쓰레기 종량제가 시행되면 종량제봉투와 동일한 가격으로 원하는 시간에 원하는 양만큼 버릴 수 있을 뿐만아니라, 음식물쓰레기에서 발생되는 악취 해소는 물론 파리, 모기 유충 증식을 차단해 위생적인 환경을 제공하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RFID방식 음식물쓰레기 종량제는 타지자체 운용사례로 볼 때 30%이상 음식물 감량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군에서는 RFID종량기 설치비용 및 유지관리 보수, 수집 운반 처리비를 지원하고 해당 아파트는 1대당 월5000원이하의 전기료와 통신료를 아파트 공통 관리비에서 부담하게 된다.

박정현 군수는 "부여군에 처음 도입하는 음식물쓰레기 종량제는 음식물쓰레기 감량과 더불어 주민에게 쾌적한 주거환경을 제공하게 될 것"이라며 "이번 시범사업은 주민만족도와 성과분석을 통해 점차 공동주택과 단독주택 음식점등으로 확대 운영할 계획" 이라고 말했다.

한편 군은 생활폐기물의 안정적 처리를 위해 총 139억을 투입해 부여군 생활폐기물 자원회수시설(소각장) 사업을 2024년 준공목표로 추진하고, 총 29억의 사업비로 재활용품 선별의 효율화를 위한 부여군 공공재활용기반시설 현대화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부여=김기태 기자 kkt0520@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와 함께하는 헌혈 캠페인 진행
  2. 대전하나시티즌, 정규리그 마지막 홈경기! 대전 팬들의 함성과 함께
  3. 허위직원 인건비 빼돌린 유치원법인 이사장 등 징역형
  4. 지역서점과 함께하는 2020 대전 책잔치 한마당 팡파르
  5. 대전테미예술창작센터, 8기 입주예술가 공모
  1. 대전 문화유산단체 "소제동 카페촌화 방조 반성… 관사촌 살리가 동참할 것"
  2. 2020 대전원로예술인구술채록 성과보고회 28일 개최
  3. 대전시체육회, 제9차 이사회 개최
  4. [BOX] '정장 입고, 머리도 자유롭게' 입대식과 다른 병역거부자 대체복무 입교식
  5. 대전하나시티즌 A선수 코로나19 양성, K리그2 후속 조치 검토 중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