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책] 박순길 작가 '자라듯 커가듯' 동시집 펴내

[새책] 박순길 작가 '자라듯 커가듯' 동시집 펴내

손녀 서령이와 서현이가 그려준 표지 그림과 삽화 눈길

  • 승인 2020-05-21 09:39
  • 수정 2020-05-21 09:39
  • 이해미 기자이해미 기자
자라듯커가듯
초등학교 교장으로 정년퇴직한 박순길 작가가 '자라듯 커가듯(이든북)' 동시집을 펴냈다.

호랑이바위, 장미꽃, 사과나무… 작가는 내가 이름을 부르면서 관찰하고 살피며 궁금한 것을 물어보면 때로는 시가 된다고 말한다.

작가는 작은 손짓 하나에도 나에게 하고픈 말이 있다며 이름을 가진 것들에게 귀를 기울이는 모습을 시인의 자세를 보여준다.

이번 동시집의 특징은 박순길 작가의 손녀인 서령이와 서현이가 그려준 표지와 삽화다. 순수한 아이들의 시선과 감성으로 그린 그림은 할아버지의 동시와 찰떡궁합을 자랑한다.
이해미 기자 ham7239@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시체육회 ‘생활체육프로그램 개발·보급사업’ 운영
  2. 대전하나시티즌 안산 잡고 리그 1위로 올라서
  3. 대전하나시티즌 홈 첫승! 안산에 1-0 승리
  4. [오늘날씨] 5월 27일(수) 전국 쾌청, 한낮 따뜻...“강한 자외선 주의하세요”
  5. [영상]박하림의 골프스튜디오, 스윙시 올바른 팔동작과 기본 포지션
  1. [새책] 질문이 보여주는 생각의 힘… '허튼 생각 : 살아간다는 건 뭘까'
  2. [한줄서가] 어떤 남자를 스치다, 우리도 대한민국의 국가대표다, 두려울 것 없는 녀석들 등
  3. [날씨] 맑은 하늘에 한낮 25도까지 올라… 28일 오후 다시 비소식
  4. [홍석환의 3분 경영] 지인의 급한 부탁
  5. 제22회 보문미술대전 7월1일부터 공모 접수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