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단만필] 마음의 보석이 빛나는 아이들을 위해

[교단만필] 마음의 보석이 빛나는 아이들을 위해

김효진 다정초 교사

  • 승인 2020-05-22 18:30
  • 수정 2020-05-22 18:30
  • 신문게재 2020-05-22 18면
  • 고미선 기자고미선 기자
교단
/김효진 다정초 교사
학년 초마다 학부모님들께 교사에게 바라는 점을 질문하면 빠지지 않고 나오는 대답 중 하나가 '인성 지도를 잘 해주셨으면 해요'이다.

나는 인성지도에 대한 고민 끝에 모든 아이들에게 저마다의 마음의 보석이 있다는 답을 찾게 되었다. 이미 마음의 보석이 빛나는 아이들도 있지만 자신이 가지고 있는 마음의 보석조차 알아채지 못한 아이들도 있다. 바른 인성을 지닌 아이들을 위해 '마음의 보석이 빛나는 우리'라는 학급 목표를 세우고 한해를 계획하게 되었다.

가장 먼저 한 일은 아이들과 마음의 보석들을 찾아보고 정직, 배려, 사랑 등 32가지의 덕목을 우리 반이 빛낼 보석으로 정하였다. 매일 매일 자신들이 어떤 보석들을 빛내고 있는지 '나래의 하루 이야기'에 기록을 해가면서 자신의 하루를 돌아보았다. 친구의 생일이 되면 평범한 생일 편지가 아닌 친구가 가지고 있는 마음의 보석을 찾아 칭찬해주는 시간도 가졌다.

'너는 배려의 보석이 빛나는 아이야. 내가 준비물을 가져오지 못했는데 빌려주었잖아'와 같은 19개의 생일 편지를 받은 아이들의 표정은 매우 행복해 보였다. 아이들은 자신도 미처 알지 못했던 마음의 보석을 깨닫기도 하고 앞으로 자신이 어떤 행동을 해야 될 지에 대해서도 고민하게 되었다.

5월에는 사랑, 감사에 대해 아이들과 더 깊이 있게 고민하고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자신들을 가르쳐주시는 선생님들 외에도 학교에는 아이들이 안전하고 행복하게 생활할 수 있게 도와주시는 분들이 정말 많다. 아이들이 그 분들에 대한 고마움을 생각해보고 감사의 마음을 전달하기로 하였다. 아이들은 감사 인사를 전하고 싶은 분들을 정해 한 자 한 자 정성스럽게 손 편지를 썼다.

'○○선생님. 저희들을 위해 매일 맛있는 음식을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음식 남기지 않고 골고루 먹겠습니다.'

아이들과 함께 학교에 계시는 30여분의 선생님들을 직접 찾아다니며 손 편지와 작은 선물, 감사의 인사를 전해드렸다. 급식실에서 일하시는 선생님들은 처음 받아보는 편지와 인사에 매우 감동을 받으셨다. 처음에 쑥스러워하던 아이들도 선생님들이 행복해하는 모습에 더 행복해했고 사랑과 감사의 마음을 가슴 깊이 느낄 수 있었다.

그리고 아이들과 햄스터 '햄찌'를 교실에서 함께 키우면서 배려와 존중, 책임감 등에 대해 깊이 생각해 보았다. 서로 도와가며 햄찌의 먹이를 주고 우리를 청소해주었고 햄찌를 위한 생활 수칙을 만들어 실천했다. 안타깝게 햄찌가 우리의 곁을 떠났을 때도 아이들은 진심어린 마음으로 편지를 쓰고 헤어짐을 슬퍼했다. 특히 잘못을 쉽게 인정하지 못해 친구와의 마찰이 많았던 ○○이는 매일 아침 햄찌가 있는 곳을 찾아 나뭇잎을 올려놓으며 슬픈 마음을 전했다.

책으로 배우는 교육이 아닌 몸으로 경험하고 가슴으로 느끼는 교육으로 아이들은 자신의 마음의 보석을 찾아가고 있었다. 그리고 자신의 마음을 좀 더 깊이 있게 들여다보면서 한층 성장할 수 있었다. '아이들의 인성을 너무 잘 지도해주셔서 감사합니다.'라는 학부모님의 말씀에 힘을 얻어 새롭게 만날 아이들을 위해 또 다시 인성지도에 대한 끝없는 고민을 한다.

/김효진 다정초 교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시체육회 ‘생활체육프로그램 개발·보급사업’ 운영
  2. 대전하나시티즌 안산 잡고 리그 1위로 올라서
  3. 대전하나시티즌 홈 첫승! 안산에 1-0 승리
  4. [오늘날씨] 5월 27일(수) 전국 쾌청, 한낮 따뜻...“강한 자외선 주의하세요”
  5. [영상]박하림의 골프스튜디오, 스윙시 올바른 팔동작과 기본 포지션
  1. [새책] 질문이 보여주는 생각의 힘… '허튼 생각 : 살아간다는 건 뭘까'
  2. [한줄서가] 어떤 남자를 스치다, 우리도 대한민국의 국가대표다, 두려울 것 없는 녀석들 등
  3. [날씨] 맑은 하늘에 한낮 25도까지 올라… 28일 오후 다시 비소식
  4. [한화이글스 더그아웃] 3년차 한용덕 감독의 '채찍·당근' 리더십
  5. [홍석환의 3분 경영] 지인의 급한 부탁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