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도시평] 여름철 집중호우 도심지가 위험하다!

[중도시평] 여름철 집중호우 도심지가 위험하다!

대전지방기상청장 박훈

  • 승인 2020-06-16 17:38
  • 신문게재 2020-06-17 18면
  • 전유진 기자전유진 기자
박훈 대전지방기상청장 사진
박 훈(대전지방기상청장)
봄, 여름, 가을, 겨울 4계절을 가진 우리나라는 해마다 호우, 대설, 태풍 등 기상재해로 인한 피해가 반복되고 있다. 최근 기후변화로 인한 기상이변으로 기상재해의 원인이 더욱 다양해졌을 뿐만 아니라 그 규모도 대형화되고 있는데, 그 결과 우리나라를 포함한 동아시아 지역의 여름철 강수 패턴이 점차 바뀌고 있다고 한다. 올해 기상청의 기후전망에 따르면 1994년 이후(1994~2018년) 여름철 강수량이 1994년 이전(1973~1993년)에 비해 7.7% 증가했고, 특히 장마 종료 후 강수량이 13.6% 더 늘어났다고 한다. 이는 여름철 강수가 장마기간에 집중되었던 양상에서 벗어나 여름철 전 기간으로 확대되었음을 의미하고, 강도와 빈도도 증가했음을 말해 준다.

여기에 더해, 급격한 도시화 추진으로 인해 저지대를 중심으로 도심지가 개발되면서 아스팔트와 콘크리트로 꽉 들어차 빗물을 흡수할 수 있는 자연지반이 사라진 도시지역은 적은 양의 강수에도 침수피해가 발생하고 있다. 실제로 지난해 7월 15일, 24분간 내린 32㎜의 강수로 인해 대전광역시 대동천이 범람하여 차량 60대가 침수되었는데, 대전뿐만 아니라 세종, 천안 등 대도시 곳곳에서 빗물이 모이는 소하천과 배수처리장, 지하차도 등을 중심으로 침수피해가 많이 발생하고 있다. 이는 여름철 많은 양의 강수뿐 아니라 짧은 시간에 집중적으로 내리는 도심지 호우에 대한 적절한 대응이 요구되고 있음을 의미한다.

이에 기상청에서는 단시간 발생하는 집중호우에 대한 국민 체감형 예·특보 전달을 위해 기존에 1시간 간격으로 제공하던 초단기예보를 10분 단위로, 3시간 간격의 단기예보를 1시간 간격으로 개선함으로써 시시각각 변화하는 기상상황에 맞게 대응하기 위한 정보를 제공하려 한다. 또한, 위험기상을 실시간으로 알려주는'날씨 알리미' 앱을 이용해 내 위치 주변의 위험기상 정보와 변경된 예보상황을 신속하게 제공하고자 한다.

여기에 더해 대전지방기상청은 대전시와 도심 돌발호우에 대한 침수대응 협력체계를 구축해 올 여름 집중호우를 대비하고 있다. 대전광역시의 지능형 예·경보시스템을 공동 활용하여 도심 곳곳에 설치된 하천 수위계와, CCTV, 강수량계 등을 통해 지역 위험기상을 실시간으로 감시하고, 예·경보방송과 방재밴드를 통한 국지 위험기상에 대한 신속한 소통을 강화할 예정이다. 또한 방재 상황실과의 핫라인 구축, 지역 재해현장 지원팀 구성 등 체계적인 방재협력으로 호우피해 없는 대전을 만들기 위해 노력해 나갈 것이다.

올 여름에는 대전·세종·충남지역 강수량은 평년(602.9∼797.6㎜)과 비슷하거나 적겠지만, 7월과 8월에 들어서면서 발달한 저기압과 대기 불안정 영향으로 많은 비가 내릴 때가 있겠고, 강수량의 지역 편차도 클 것으로 예상된다. 태풍도 평년과 비슷하게 9∼12개가 발생하여 2∼3개 정도가 우리나라에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해마다 돌아오는 여름 장마, 태풍 그리고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고 돌발적으로 나타나는 집중호우 등 강력한 위험기상이 예상되지만 대전지방기상청과 방재기관들 간의 적극적인 협력을 통해 지역민 모두 기상재해 없이 안전하고 행복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외국인 투수 닉 킹엄, 라이언 카펜터 영입
  2. 한화이글스, '사랑의 연탄나눔' 전달식 실시
  3. 턱밑까지 다가온 수험생 감염… 대전서 고등학생 확진·타지역 수험생 감염 줄이어
  4. AR(증강현실) 속으로 들어간 동춘당… 대전 스마트 관광의 문을 열다
  5. 1명이 4개 입상? 금산관광 전국사진공모전도 몰아주기 의혹
  1. 대전서도 학생 확진자 발생‥ 고등학생·초등학생 1명씩
  2. [속보]대전 코로나19 추가 확진 1명...488번 발생
  3. 메타댄스프로젝트 2020년 정기공연 '춤추는 쉼터-4인 안무가전'
  4. [충남 어린이 안전골든벨 이모저모] 정답 맞출 때마다 화려한 개인기 보여
  5. 딸과 다툰 부친 사망사건 항소심…무죄 뒤집힐까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