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 다문화신문] 길의 왕 역사 '지프니'

[세종 다문화신문] 길의 왕 역사 '지프니'

  • 승인 2020-07-15 16:37
  • 수정 2020-07-15 16:37
  • 신문게재 2020-07-15 11면
  • 임병안 기자임병안 기자
지프니
혼란스러운 마닐라 거리를 따라 큰 버스, 개인 차량 및 택시와 함께 눈길을 끄는 구식 차량이 부주의하게 지나간다. 밝은 색상으로 칠해지고 화려한 액세서리로 장식되어 있다. 이것은 필리핀 지프니, 제 2차 세계대전 이후의 혁신, 문화의 상징, 그리고 논쟁의 여지가 없는 '길의 왕'이다.

현지에서 지프니 또는 지프라고 불리는 이 재미있는 차량은 저렴한 대중교통 수단이다. 일반적으로 측면에 페인트 되거나 앞 유리에 표시된 지정 경로를 통해 지프니는 승객을 태우거나 내리는 길을 따라 어디에서나 멈춘다.

지프니는 15~25명 정도의 승객을 수용 할 수 있을 정도로 길게 뻗어 있으며, 측면을 따라 창문을 통해 통풍이 잘되고, 승객이 쉽게 탑승 및 하선 할 수 있도록 백도어가 열려 있다. 지프니는 생생하고 여러 가지 빛깔의 페인트 작업과 화려한 장식으로 유명해지면서 수년 동안 국가와 문화의 상징이 되었다.

제프니는 제 2차 세계 대전 중에 사용되고 남은 미국 윌리 지프에서 사이클을 올렸다. 1950년대 초, 지프니들은 마닐라에서 라운드를 시작했습니다. 곧, 그들은 전후 대중교통 문제에 대한 해결책이 되었다.

필리핀 사람들은 더 많은 승객을 수용하기 위해 미국 차량을 늘렸고, 지붕을 달아 뜨거운 필리핀 열기로부터 보호한다. 좌석을 제거하고 양쪽에 길게 두 개의 벤치로 교체하여 더 많은 좌석 공간을 허용하고 통로의 중간에 좁은 공간을 남겨 둔다. 지프니 운전자는 신성 가톨릭 이미지부터 필리핀 시골 사진, 워드 아트 및 좋아하는 만화 캐릭터에 이르기까지 멋진 색상과 이미지로 멋진 차량을 꾸미기 시작했다.

대중교통으로서의 지프니는 필리핀 고유의 것이다. 그것은 자랑스럽게 피노이(Pinoy)의 창조이다. 또한 역사를 고려할 때 탄력적이고 혁신적이며 낙관적인 필리핀 정신을 반영하고 있다.

그러나 지프니를 필리핀의 문화적 상징으로 만드는 또 다른 중요한 요소는 사라 오 자동차였다. 유명한 자동차 제조 회사는 지프니를 만들어 해외로 배송했으며 뉴욕과 런던과 같은 도시의 관광 전시회에 필리핀 아이콘으로 표시했다. 필리핀에 있는 집으로, 필리핀을 상징하는 지프니를 홍보하는 운동도 진행되었다. 오늘날에는 지프니가 이 나라의 거리에서 과시 될 뿐만 아니라 기념품 가게의 선반을 미니어처로 장식한다.

지난 수십 년 동안 훨씬 더 효율적인 대중교통 수단을 만들기 위해 지프니를 단계적으로 폐지하는 것에 대해 많은 이야기를 들었다. 이 문제에 대한 광범위한 논쟁이 있었으며 2000년대 초에 지프니 생산이 줄어들었음에도 불구하고 한 가지 확실한 점은 여전히 남아 있다. 70년 동안이 나라의 투쟁, 진보 및 변화에서 살아남은 이 문화적 상징은 도로의 왕이 힘든 시간의 시험조차 견딜 수 있음을 증명했다.
진선미 명예기자(필리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르포] "야~ 축구다" 팬 흥분속 코로나19 방역지침 일부허점
  2. 장마 계속 이어지는데… 대전·세종·충남 빗길 교통사고 증가 '꾸준'
  3. 대전하나시티즌, 지역 수해복구 위해 ‘한마음 한뜻’ 5천만원 기탁
  4. [날씨] 태풍 장미 북상… 내일까지 충청권에 최대 250㎜ 내린다
  5. 대전 올 상반기 공연 개막 편수 지난해 기준 '반토막'
  1. 엎친 데 덮친 격…집중호우 속 태풍 장미까지 충청권 '비상'
  2. 대전문화재단 새노조 "대표이사 선임, 책임경영 확립 조직개편 정상화 촉구"
  3. 대전의 아들 황인범, 러시아 루빈 카잔 이적 임박
  4. [대전기록프로젝트] 세 개의 문
  5. 한국원자료연료 불화우라늄 가스 누출 사고…2명 부상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