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경제계도 침수피해 속출... 피해신고 잇따라

대전 경제계도 침수피해 속출... 피해신고 잇따라

  • 승인 2020-07-30 16:25
  • 신문게재 2020-07-31 3면
  • 박병주 기자박병주 기자
KakaoTalk_20200730_105942905_02
대전산업단지
대전에 내린 집중 호우로 지역 경제계에서도 침수 피해가 속출했다.

30일 대전·대덕산업단지관리공단 등에 따르면 전날부터 내린 비로 입주기업들의 피해 신고가 잇따랐다.

대전 산단은 이날 오전 10시 30분 현재 12개 기업에서 피해신고가 접수됐다.

일부 기업은 지대가 낮아 공장 안까지 물이 밀려와 감당하기 어려울 정도다. 이로 인해 공구와 기계 등이 침수돼 피해규모가 커지고 있다.

침수로 인한 정전과 축대 등 붕괴로 위험한 상황에 노출된 기업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덕은 현재까지 피해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공단은 산단 내 침수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새벽부터 배수펌프장을 가동해 물을 빼고 있다.

5.5m 높이의 펌프장은 한때 3.8~4m까지 올라갔지만, 현재는 평상시 수준인 2.5m를 유지하고 있다.

공단 관계자는 "현재까지 피해 신고는 없으며, 산단이 침수되지 않게 새벽 5시 30분부터 펌프장을 가동하고 있다"고 말했다.

전통시장과 지하상가 상점가에서도 집중호우를 피하진 못했다.

대전 전통시장 가운데 태평시장과 산성뿌리시장은 가장 큰 피해를 입었다.

태평시장은 60개 점포가 침수됐다. 산성뿌리시장은 15개 점포가 침수피해를 입었다. 허벅지까지 차올랐던 물은 소방기관이 출동해 청소를 마쳤다.

중앙로지하상가에서도 피해가 속출했다. 상가 내 10개 점포에 물이 새는 누수가 확인됐다.

피해 정도는 정확히 파악되지 않고 있지만, 당일 영업은 어려운 상황으로 전해진다.
박병주·이해미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새책] 고해성사를 하듯, 다시 처음 시를 쓰듯… 김선희 시인 '올 것만 같다'
  2. [릴레이 인터뷰] 방기봉 "체육계의 가장 큰 힘은 지역민들의 관심"
  3. 대전 148개 초등학교 중 교육복지사는 35명뿐
  4. 대전하나시티즌 황도연 팀 선정 8월 주간MVP 선정
  5. 세 살 배기 아들 목조른 아버지 징역 10년…상고는 기각
  1. "도박중독은 질병, 치유기능 관리센터 줄여선 안돼"
  2. 대전 서부경찰서, 청소년 치안 취약지역 환경개선 착수
  3. 서산 화곡저수지 인근 차량서 3명 숨진 채 발견
  4. 시흥 확진자 경북 울진 다녀가 초비상
  5. 대전 유성시장 재정비촉진지구 존치구역, 구역 재지정 움직임 '뚜렷'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