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시, '2020여름공주 온-가락 페스티벌' 성료

공주시, '2020여름공주 온-가락 페스티벌' 성료

무관중 온택트(Ontact) 방식으로 진행…새로운 축제 방향 제시

  • 승인 2020-08-23 10:27
  • 박종구 기자박종구 기자
공주시 여름공주 온-가락 패스티벌 사진
김정섭 공주시장이 개막전 인사를 하고 있다.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전 세계인이 어려움을 격고 있는 때 공주시가 온라인 형식으로 21일과 22일 양일간에 치러진 '2020여름공주 온-가락 페스티벌'이 성공적이었다는 평가다.<사진>

'2020여름공주 온-가락 페스티벌'은 최근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라 개최 여부를 놓고 고민이 컸고, 당초 의료진과 일부 관람객들을 초청하려던 계획을 전면 수정해 무관중, 온택트(Ontact) 방식을 선택, 진행됐다.

여름공주 온-가락 패스티벌 사진 (7)
밴드 부활의 공연모습.
축제 첫날에는 국내 최정상 밴드 부활, 발라드 가수 변진섭을 비롯해 공주시충남교향악단과 피카소 밴드 등이 출연해 한여름 밤 흥겨운 음악선율을 선보이며 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과 의료진 등을 응원했다.

이튿날인 22일에는 공주를 주제로 한 공주노래 창작곡 페스티벌 등 사전 공모를 통해 모집된 지역 예술인들의 열정적인 무대가 온라인을 통해 생생하게 전달된 것.

코로나19 여파로 그 동안 마땅히 설 무대가 없었던 만큼 예술인들의 공연은 어느 때보다 뜨거운 열정을 보였다.

여름공주 온-가락 패스티벌 사진 (11)
최선 무용단.
또한 생중계로 진행된 공주시 유튜브와 아프리카TV에는 수백 명이 동시 접속해 온라인 축제의 매력을 한껏 즐겼다.

추진위는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 등을 통해 실시간 공연 공유 및 해시태그 참여자들에게 공주사랑상품권 등을 제공하는 이벤트를 실시해 큰 호응을 얻었다.

김정섭 시장은 "올해 2회째를 맞은 여름공주 축제가 비록 코로나19로 인해 온택트 방식으로 개최돼 아쉬움이 크지만 새로운 시도로써 축제의 방향성을 제시했다는데 의미가 있다고 본다"며 "코로나19로 지친 모든 국민들에게 잠시나마 힐링의 시간이 되었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축제기간 동안 코로나19 감염병 예방을 위해 전 출연진과 스텝들을 대상으로 방역텐트와 열화상카메라 설치, 체온측정, 문진표 작성 등 방역관리에 만전을 기했다. 공주=박종구 기자 pjk0066@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멀티헝 수비수 이호인 영입
  2. [영상]대전IEM국제학교 확진자 관련 대전시장 브리핑
  3. [영상]대전IEM국제학교 현장조사 해보니 감염자 구분할 필요 없을 정도
  4. [나의 노래] 진미령의 '소녀와 가로등'
  5. 수베로 한화이글스 감독 "훈련 급격한 변화 없이 선수들 이해에 최우선"
  1. 대전시, 지역예술인에 1인당 100만원 기초창작활동비 지급
  2. 대전경찰, 코로나 집단감염 IEM 국제학교 수사
  3. [금융]'13번째 월급' 연말정산... 꼼꼼히 체크하자
  4. [영상]무더기 확진자 나온 대전 IEM국제학교 확진자 긴급이송
  5. 평택시 소재 기업체 코로나19 확진자 무더기 발생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