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다문화]성평등과 코로나19 위기 어떻게 대응할까

[대전시다문화]성평등과 코로나19 위기 어떻게 대응할까

2020 대한민국 성평등 포럼 9월 3일~4일 온라인 개최

  • 승인 2020-08-26 14:48
  • 신문게재 2020-08-27 9면
  • 박태구 기자박태구 기자
여성가족부_국_좌우
여성가족부는 오는 9월 3일부터 4일까지 이틀간 '성평등과 코로나19 위기'를 주제로 ‘2020 대한민국 성평등 포럼(2020 Korea Gender Equality Forum : KGEF)’을 온라인으로 연다.

기조 연사로는 기타 센(Gita Sen) 인도공공보건재단 석좌교수와 김은실 이화여대 여성학과 교수가 나선다.

'북경행동강령 채택 25주년과 새로운 세대'(1세션), '유엔 안보리 결의안 1325호 채택 20주년과 새로운 세대'(2세션), '여성과 팬데믹1 : 팬데믹과 여성의 삶'(3세션), '여성과 팬데믹2 : 팬데믹 이후의 변화'(4세션) 세션별 발표와 토론에 국내외 학계, 시민사회, 전문가 등 약 25명이 참여할 예정이다.

이번 포럼은 올해 북경행동강령 채택 25주년 및 유엔 안보리 결의안 1325호 채택 20주년을 계기로 성평등과 여성·평화·안보 의제를 논의하는 국제회의로 올해 처음 개최하는 것이다.

여성가족부는 이번 포럼을 위해 지난 4월 이정옥 장관과 조영숙 양성평등 대사를 공동위원장으로 하고, 학계와 시민사회 등 전문가 26명이 참여하는 국제회의 기획위원회를 발족하여 행사를 준비해 왔다.

이번 포럼에서는 코로나19 상황이 국내를 비롯한 전 세계 여성들에게 미치는 영향을 노동, 돌봄, 폭력 등 다양한 측면에서 살펴보고, 코로나19로 인한 일상과 사회 변화 가운데 성평등을 실현할 수 있는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북경행동강령 채택 25주년과 유엔 안보리 결의안 1325호 채택 20주년을 기념해 한국과 국제사회의 이행 성과를 공유하고 앞으로의 발전 전략도 논의한다.

포럼에 앞서 행사의 의의를 널리 공유하고자 시민사회와 함께 성평등 국제규범 이행전략을 마련하기 위한 '시민사회 추진단(액션 플랫폼)'을 운영하고, 성평등 의제에 대한 청소년들의 관심을 높이기 위해 성평등 콘텐츠 공모전을 실시한다.

'시민사회 추진단(액션 플랫폼)', '청소년 성평등 콘텐츠 공모전' 등의 결과는 포럼 개막에 맞춰 공식 누리집에 공개하고 전시할 예정이다.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은 "북경행동강령 채택 25주년을 맞아 대한민국의 성주류화 정책성과를 되돌아보고, 현재 당면한 코로나19 위기가 여성에게 미치는 영향과 극복 방안, 그린 뉴딜과 디지털 뉴딜에서 여성의 참여와 역할 방안을 국내외의 석학, 활동가, 정책 담당자와 함께 논의하며 지혜를 모으고자 한다"고 말했다. 박태구 기자 hebalaky@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중계방송에는 없었다! 다양한 각도로 보는 논란의(?)골장면(부제:오프사이드)
  2. 대전하나시티즌 선수들과 함께하는 특별한 추석맞이 이벤트
  3. 추석연휴 문화생활 집콕하며 즐긴다?
  4. [포토 &] 가을 전령사 쑥부쟁이
  5. [날씨] 아침에 짙은 안개 성묫길 교통안전 주의
  1. [명절 이 영화] 아저씨-원빈아, 얼마면 되겠니?
  2. [날씨]오후 중부지방 비, 서쪽내륙 짙은 안개
  3. 추석 연휴기간 네티즌들이 가장 많이 선택한 콘텐츠는 BTS 그리고
  4. 대전하나시티즌, 2차 팬 프랜들리클럽 수상
  5. [도서] 보름달이 들어가는 책은 뭐가 있을까, 읽는 재미도 한아름 두둥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