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에 "대북전단 살포 중단 협조 요청" 서한문

UN에 "대북전단 살포 중단 협조 요청" 서한문

접경지역시장군수협의회, 북한인권 특별 보고관에 발송

  • 승인 2020-09-02 15:58
  • 신문게재 2020-09-03 8면
  • 한가희 기자한가희 기자
조인묵 양구군수 02
조인묵 접경지역시장군수협의회장
접경지역시장군수협의회(회장 조인묵 양구군수)는 31일 토마스 오헤아 퀸타나 UN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에 대북 전단 살포 중단에 협조를 요청하는 서한문을 발송했다.

서한문을 통해 접경지역시장군수협의회는 이중 삼중의 규제를 감내하며 살아온 접경지역 주민들은 2008년경 대북 전단 살포가 본격화되면서 접경지역에 대한 불안감으로 관광객이 급감했을 뿐만 아니라 최근에는 의정부시의 민간주택에 대북 전단 풍선이 추락해 지붕이 파손되는 등 심각한 정신적, 육체적 고통과 재산권 침해를 당하고 있는 상황을 알렸다.

대북 전단 살포로 인한 접경지역 주민들의 불안과 오랜 기간 피해를 감내해온 상황을, 감안해 더 이상 피해와 고통을 당하지 않도록 고려해 줄 것을 요청했다.

접경지역시장군수협의회장을 맡고 있는 조인묵 양구군수는 "대북 전단 살포로 인한 접경지역 주민들의 생활 피해와 재산권 침해가 심각한 상황에 도달함에 따라 강원도와 경기도 10개 접경지역 지자체의 중지를 모아 UN 북한 인권 특별보고관에 대북 전단 살포 중단에 협조해달라는 서한문을 발송했다"며 "접경지역 주민들의 안정적인 삶과 권리를 되찾기 위해 UN 북한 인권 특별보고관의 각별한 관심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양구=한가희 기자 greentree0308@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제12대 카를로스 수베로 감독 선임
  2. [주말 쇼핑뉴스] 백화점세이 '자이언트 세일' 따뜻한 겨울 합리적인 쇼핑
  3. [리뷰] 저승과 이승의 경계에서 망자를 위한 진혼굿…서쪽을 향해 노를 젓다
  4. [날씨] 주말까지 아침엔 영하기온… 한낮에도 강한 바람
  5. [속보]27일 밤 대전서 무더기 확진...5명 이어 8명 추가 발생
  1. [속보]대전서 26일 오후 코로나 5명 추가… 누적 470명
  2. 국내 도입 검토 코로나19 백신 아스트라제네카
  3. [속보]대전 코로나19 확진자 5명 신규 확진...청소업체 잇따라 양성
  4. '용인 보평역 서희스타힐스' 치열한 청약 경쟁 예고
  5. 코레일, 철도노동조합 태업 돌입에 고객 불편 최소화 대책마련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