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글로벌 혁신지수 10위권 최초 진입… 1위 스위스 굳건

한국 글로벌 혁신지수 10위권 최초 진입… 1위 스위스 굳건

세계지식재산기구 발표, 아시아 한국·싱가포르 10위권 내
'한국 지식재산(IP) 금융정책' 글로벌 혁신 모범사례로 소개

  • 승인 2020-09-02 18:08
  • 임효인 기자임효인 기자
DV
UN 산하 국제기구인 세계지식재산기구(WIPO·World Intellectual Property Organization)가 발표한 글로벌 혁신지수에서 한국이 처음으로 10위권에 진입했다.

특허청은 한국시각으로 2일 오후 6시 발표한 글로벌 혁신지수(Global Innovation Index)에서 한국이 10위에 이름을 올렸다고 밝혔다.

1위는 지난해에 이어 스위스가 차지했으며 이어 스웨덴·미국·영국·네덜란드·덴마크·핀란드·싱가포르·독일 순이다. 아시아에선 싱가포르가 가장 앞서 있으며 중국과 일본은 각각 14위와 16위다.

wipo
글로벌 혁신지수는 전 세계 WIPO 회원국을 대상으로 경제발전의 중요요소인 혁신역량을 측정해 각 국에 공공정책 또는 경영전략 수립 등에 필요한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2007년 도입됐으며 올해는 7개 분야 80개 세부지표에 따라 131개 국을 대상으로 평가를 진행했다.

우리나라가 글로벌 혁신지수 10위에 오른 것은 그동안 지속적인 혁신 노력을 통해 새로운 지식과 기술을 개발할 수 있는 역량이 향상됐다는 점을 높이 평가받은 것으로 풀이된다. 한국은 지난 2018년 12위, 지난해 11위에서 순위를 높였다.

특허청
WIPO는 IP 금융과 관련해 우리나라를 포함한 각 국 우수사례도 공유됐다. 글로벌 혁신지수 홈페이지에는 지난해 한국의 IP 금융 1조 원 돌파 의의와 IP 금융 기반 마련 정책 등 특허청의 IP 금융시장 지원방안이 소개됐다.

김용래 특허청장은 "그간 상대적으로 미흡한 혁신활동 산출부문의 개선으로 우리나라가 글로벌 혁신지수에서 최초로 TOP 10에 진입한 것은 매우 의미 있고 고무적인 일"이라면서 "특허청은 우리나라의 글로벌 경쟁력과 가치를 지속적으로 높이기 위해 혁신활동의 결과물인 지식재산권이 시장에서 제대로 평가되고 보호받아 사업화로 이어지는 혁신생태계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임효인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와 함께하는 헌혈 캠페인 진행
  2. 대전하나시티즌, 정규리그 마지막 홈경기! 대전 팬들의 함성과 함께
  3. 대전 문화유산단체 "소제동 카페촌화 방조 반성… 관사촌 살리가 동참할 것"
  4. 허위직원 인건비 빼돌린 유치원법인 이사장 등 징역형
  5. 지역서점과 함께하는 2020 대전 책잔치 한마당 팡파르
  1. 대전시체육회, 제9차 이사회 개최
  2. 대전테미예술창작센터, 8기 입주예술가 공모
  3. 2020 대전원로예술인구술채록 성과보고회 28일 개최
  4. [BOX] '정장 입고, 머리도 자유롭게' 입대식과 다른 병역거부자 대체복무 입교식
  5. 대전하나시티즌 A선수 코로나19 양성, K리그2 후속 조치 검토 중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