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백 사과 ‘천상애’ 첫 출하… '고랭지 사과, 맛으로 승부한다'

태백 사과 ‘천상애’ 첫 출하… '고랭지 사과, 맛으로 승부한다'

  • 승인 2020-09-27 15:32
  • 수정 2020-09-27 15:33
  • 신문게재 2020-09-28 8면
  • 한상안 기자한상안 기자
태백사과 '천상애' (3)
사진제공: 태백시
고랭지 배추 대체작목으로 사과를 집중적으로 육성하고 있는 강원 태백시 농업기술센터가 25일 올해 첫 사과를 출하했다.

이번에 처음 출하한 사과는 중생종(홍로, 아리수) 2000kg이다. 현재 태백시 농업기술센터의 사과 재배면적은 18ha로, 집중하여 육성한 지 4년째 접어들었다.

해발 800m에서 재배되는 태백 사과는 높은 일교차로 인한 아삭한 식감과 높은 당도가 특징이다.

태백의 사과 브랜드 '천상애'는 전량 E·LAND와 계약·납품하며, E·LAND 킴스클럽에서 추석 전 전국 소비자에게 선보이게 된다.

김석윤 태백시 농업기술센터 소장은 "이번 계약을 계기로 태백 사과의 안정적인 고소득 창출을 기대한다"며 "향후 2025년까지 사과 재배면적을 25ha로 확대하고, 고급화를 통한 명품사과 단지로 만들 계획"이라고 밝혔다.

태백=한상안 기자 dhlfyd@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시체육회, 선진형 스포츠클럽 개발.운영
  2. 이동훈미술상 특별상 수상자 송인 작가, 세종과 서울서 개인전
  3. 한화이글스 , 2021 신인 선수 계약 완료
  4. 코로나19에 따른 헬스장 계약분쟁 '소비자 주의보'
  5. 고암 이응노 작품 대전 지하철역에서 본다
  1. [리허설현장을가다] 마당극패 우금치 망자들의 아픔 어루만질 '적벽대전'
  2. 대전도시공사 손영기, 전국 펜싱선수권 정상
  3. 대전 한국화가 모임 '자연과 향기' 제14회 정기전
  4. 전교조 대전지부 "코로나 시국에 대면 연수, 제 정신인가?"
  5. 대전에 사는 외국 학생들 돌봄비 지원 못 받나?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