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산군, 미래 청사진 밝혀

예산군, 미래 청사진 밝혀

  • 승인 2020-09-28 10:46
  • 신언기 기자신언기 기자
보도자료01,02_예산군청사 전경
예산군청사 전경


예산군은 도 단위 최상위 법정계획으로 시·군 종합계획 수립의 기본이 되는 지침계획인 제4차 충청남도 종합계획(2021~2040) 수립에 발맞춰 예산군의 발전계획을 세우고 '미래 첨단산업 및 관광도시, 충남의 혁신거점 예산'을 발전방향으로 하는 미래비전을 제시했다.

군은 지난해 연말부터 전 부서를 통해 충남도 종합계획에 포함할 사업을 발굴해 왔으며 올해 초 1,2차 사업 발굴 보고회 및 군정조정위원회의 발굴사업 의견 수렴, 군의회 간담회, 권역별 공청회 등을 거쳐 예산군 발전방향과 45개 세부사업 최종안을 충남도에 제출했다.

군은 ▲차세대 신성장동력산업 육성을 통한 경쟁력 있는 성장도시 ▲지역의 잠재요소를 융합해 매력 넘치는 관광도시 ▲쾌적하고 편리한 생활기반 구축으로 스마트한 소통도시 등 3가지 기본목표를 바탕으로 발전계획을 추진한다.

특히 군은 환황해권의 중심이 될 충남혁신도시와의 상생발전기능을 강화하며, 신설예정인 삽교 신역사를 중심으로 수소규제 자유특구와 연계한 수소국가산업단지 조성 등 지역산업 발전기반 구축에 나설 계획이다.

또한 신성장동력 창출을 위한 신산업으로 미래 자동차, 헬스바이오산업 육성에 나서고 스마트 농업기반 및 미래 농산업기반 구축, 동물복지 구현기반 구축 및 반려동물산업(펫코노미) 육성 등을 적극 추진한다.

이와 함께 군은 충남의 미래 휴양관광 거점 조성을 위한 내륙관광벨트 구축을 위해 전국 최대 규모의 예당호 내륙관광 체험 클러스터 구축, 덕산온천과 연계한 치유산업 클러스터 구축에 나서는 등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명품 관광지를 만들어나갈 방침이다.

아울러주민의 환경권, 건강권, 학습권 등 생활기본권 보장을 위해 내포신도시와 원도심 간 균형발전을 위한 원도심 정주환경 인프라 구축에 나서고 대기오염 저감과 자연복지 보장을 위한 그린 인프라 구축, 디지털 교육·학습 인프라 조성에 나선다.

그리고접근성 향상을 위해 내포신도시와 대도시권 간 광역교통망을 확충하고, 충남혁신도시 신교통수단 도입과 교통물류·특화관광거점 연계교통망 확충 등 직교류인프라를 구축할 계획이다.

황선봉 군수는 "그동안 산업형 관광도시 조성을 목표로 숨 가쁘게 달려오면서 구체적이고 가시적인 성과를 거둘 수 있었으나 여기에 만족하지 않고 보다 먼 미래를 향해서도 구체적인 계획수립 및 추진에 나서야 할 필요가 있다"며 "다가오는 2021년도에는 목표연도 2040년의 제4차 도 종합계획 수립과 연계해 예산의 미래발전 세부계획을 세우고, 단계별로 이행해 한 차원 높은 수준의 예산군을 만들고 모든 군민이 더욱 살기 좋은 예산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예산=신언기 기자 sek51@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와 함께하는 헌혈 캠페인 진행
  2. 대전하나시티즌, 정규리그 마지막 홈경기! 대전 팬들의 함성과 함께
  3. [날씨] 아침기온 5도 내외로 쌀쌀… 일교차 당분간 커
  4. 지역서점과 함께하는 2020 대전 책잔치 한마당 팡파르
  5. 대전테미예술창작센터, 8기 입주예술가 공모
  1. 허위직원 인건비 빼돌린 유치원법인 이사장 등 징역형
  2. 대전 문화유산단체 "소제동 카페촌화 방조 반성… 관사촌 살리가 동참할 것"
  3. 2020 대전원로예술인구술채록 성과보고회 28일 개최
  4. 대전시체육회, 제9차 이사회 개최
  5. [BOX] '정장 입고, 머리도 자유롭게' 입대식과 다른 병역거부자 대체복무 입교식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