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다문화] 소한과 대한의 유래, 풍습, 음식

[대전다문화] 소한과 대한의 유래, 풍습, 음식

겨울 추위의 절정, ‘대한’... 추운 겨울엔 폐에 좋은 음식 먹어야

  • 승인 2021-01-13 08:18
  • 윤희진 기자윤희진 기자
예로부터 우리나라의 겨울은 찬바람이 불고 눈이 많이 왔다. 올겨울은 겨울 추위에 코로나19까지 겹쳐 몸도 마음도 더 오그라든다. 겨울 추위를 말할 때 우리는 소한과 대한을 떠올린다. 추위의 절정인 소한과 대한, 우리 조상님들의 추운 겨울을 나기 위한 지혜, 소한과 대한에 얽힌 속담, 추위에 좋은 음식에 대해 알아보았다.

소한과 대한은 15일 간격으로 소한이 지나가면 대한이 온다. 소한과 대한은 우리나라 24절기 중의 마지막 추위라 할 수 있다. 올해 소한은 지난 1월 5일이었고 대한은 1월 20일로 절기상으로 대한을 앞두고 있다. 대한은 24절기의 마지막 날이다. 그 옛날 모든 것이 풍족하지 않았던 시절, 소한, 대한을 대비해 겨울나기 준비로 사람들의 발길이 분주해졌다. 산에 가서 나무를 구해와 겨우내 사용할 땔감을 마련했다. 혹한기에는 방한을 위해 문에 문풍지를 바르고 옷에 솜을 넣어 입었다. 곳간에 긴 겨울 동안 먹을 것을 비축해 두어야만 마음이 든든하던 시절이었다.

겨울 추위인 소한과 대한에 관한 속담도 많다. '대한이 소한 집에 놀러 갔다가 얼어 죽었다.' '소한 얼음이 대한에 녹는다, '춥지 않은 소한 없고 포근하지 않은 대한 없다.' '소한에 얼어 죽은 사람은 있어도 대한에 얼어 죽은 사람은 없다' 등. 속담으로 미루어 볼 때 대한보다 소한이 더 춥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소한과 대한이라는 단어를 생각하면 어감상 '대한'이 더 추울 것 같다. 하지만 실제로는 소한이 더 춥고 소한과 대한의 온도차가 그리 크지는 않다. 대한 날 밤에는 콩을 땅이나 마루에 뿌려 악귀를 쫓아내고 새해를 맞이하는 풍습이 있다.

옛날 조상님들은 소한과 대한이 다가오면 혹독한 추위를 이기기 위해 몸을 보양하고 겨울철에 면역력을 키워 주는 음식으로 부추, 생강, 양파, 마늘, 호박, 꿀, 인삼 등을 즐겨 먹었다고 한다. 요즘 겨울에는 따뜻한 물을 많이 마시고 폐에 좋은 음식을 먹는 것이 좋다고 전문가들은 조언한다. 겨울철 전문가들이 추천하는 폐에 좋은 식재료는 물, 사과, 토마토, 호두, 연어, 블루베리, 강황, 버섯, 생강 등이다.

겨울을 건강하게 나기 위해서는 생활 속에서도 챙겨야 할 것들도 많다. 아파트 생활을 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는 요즘 수도 계량기 동파 예방과 빙판길에서의 낙상사고 예방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 외출 시에는 체온 손실을 막기 위해 목도리를 두를 것을 권한다. 특히 올겨울은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손 씻기와 마스크 쓰기를 생활화하고 개인 생활수칙을 잘 지키며 사회적 거리 두기를 잘 실천해야 한다.

/박영애 명예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영상]저러다 시즌 시작전 몸 상할라~ 대전하나시티즌 거제훈련 캠프
  2. [포토 &] 안갯속으로
  3. [영상]대전시 기숙형 비인가 학교 집단감염 긴급 브리핑
  4. [코로나 19] 대전, 6명 집단감염 발생…시 "중구 소재 국제선교학교로 파악 중"
  5. [코로나19 속보] 대전 기숙형 비인가 종교 교육시설 125명 집단감염 발생
  1. 국민의힘 박형준 부산시장 예비후보, "도덕성?, 살면서 비겁하지 않았다. 낡은 정치 행태 이제 그만"
  2. [르포] 카페 이용 첫 주말 카공족 만족… 1시간 이용은 '글쎄'
  3. 부산시, 사회적거리두기 2단계로 하향... 5인 이상 모임 금지는 '유지'
  4. 남양주시, 6호선연장 노선변경 '지자체 간 갈등 예상'
  5. 혁신도시+청사재배치 공공기관 이전 대전이 최적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