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비지원 가능한 '문화재 야행' 사업… 대전은 자체 예산 투입 왜?

국비지원 가능한 '문화재 야행' 사업… 대전은 자체 예산 투입 왜?

문화재 야간 관람 등 진행하는 '문화재 야행' 문화재청 공모사업
국비 40% 매칭사업임에도 대전시 잇따른 탈락에 자체재원 투입
공모 기준 맞춰 사업 진행할 수 있는 '돌파구' 찾지 못한 아쉬움

  • 승인 2021-04-18 15:46
  • 수정 2021-04-18 15:47
  • 신문게재 2021-04-19 3면
  • 김소희 기자김소희 기자
clip20210418093416
문화재청의 문화재 야행 사업 설명 계획서 일부 갈무리.
대전시가 문화재 활용 관련 공모사업 선정을 위한 전략적인 판을 짜지 못하고 있다.

대전시는 문화재 야간관람 등 행사를 진행하는 '문화재 야행'을 문화재청 공모사업으로 국비 지원이 가능함에도, 사업 전략을 수정하지 않고 자체 재원을 투자하고 있어서다.

올해 문화재청의 문화재 야행 사업에 선정되지 않은 곳은 17개 시·도 중 대전과 세종뿐이다.

문화재 야행 사업은 문화재가 집적·밀집한 지역을 거점으로 특색있는 역사 문화 자원을 활용해, 문화재 야간관람(개방), 체험, 공연, 전시 등 야간 문화를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을 기획하고 운영한다. 사업당 국비 1~5억 원 이내 지원이 가능하며, 국비 40%, 지방비 60%인 매칭 사업이다.

유형은 표준형과 시범형 두 가지다. 문화재 집중도가 높은 곳에서 진행하는 표준형과 밀집도는 낮으나 지역의 대표 문화재를 보유하고 있는 곳에서 시행하는 시범형이다.

해당 사업을 대전은 2018년 이후 공모 선정되지 않았다. 2018년엔 옛 충남도청사(원도심 내 근대문화유산 일원)에서 '대전블루스'라는 주제로 야행을 추진했다. 사업비만 4억 원으로 지역민을 위한 축제의 장이 열린 것이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대전은 2018년 공모에 선정된 후 2019년부터는 심사 기준에 따라 선정되지 않은 것으로 안다"며 "해당 사업은 무조건 지속할 수 없으며, 심사 기준에 따라 심사위원들이 판단한 것"이라고 했다.

2019년부터 현재까지는 잇따른 공모 실패로 자체 재원을 투입하고 있다. 사업비 규모도 연간 8000만 원 수준으로 줄어들었다. 타 시·도와 문화체험 격차를 해소하기 위해 자체 재원을 투자하는 건 좋지만, 공모 사업 선정을 위해 돌파구를 마련하지 못했다는 점에선 아쉬움이 남는다.

대전시는 문화재 밀집성이 약해 공모 기준에 맞지 않다고 설명하지만, 2021년 공모 계획서를 살펴보면 문화재가 밀집하지 않은 곳도 시범적으로 사업이 진행 가능했다.

대전시 관계자는 "대전은 문화재가 밀집한 곳이 많지 않아 그동안 공모에서는 좋은 성과를 거두진 못했다"며 "우리 지역 여건과는 부합이 안 됐기 때문에 자체적으로나마 야행 사업을 진행하고 있었으며, 올해에도 내년 공모가 올라오면 최대한 장점을 어필해 신청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소희 기자 shk3296@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부산 원정에서 1-4 충격패
  2. '방방곡곡 문화공감' 결국 국민신문고까지... 갈등 증폭
  3. 대전하나시티즌 4월 MVP는 누구?
  4. 3골차 대패 굴욕, 시즌 첫 위기 맞은 대전하나시티즌
  5. [날씨] 비 그친 뒤 흐린 날씨 이어져
  1. 대전 야구부출신 김선동·김유신 선수, 메이저리그 진출 타진
  2. 대전시 잇단 국책사업 선정에 '화색' 허브랜드 완성도 탄력?
  3. 대전 유성시장 재정비촉진구역 밑그림 나왔다
  4. 천안시체육회, 직장내 괴롭힘 '피해자 몫'
  5. 대전 곳곳에서 끊이지 않는 동물학대 왜?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