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칼럼] 디지털 전환, 그 식상함을 넘어

  • 오피니언
  • 사이언스칼럼

[사이언스칼럼] 디지털 전환, 그 식상함을 넘어

오승훈 한국기계연구원 기계정책센터장

  • 승인 2024-03-14 16:41
  • 신문게재 2024-03-15 18면
  • 임효인 기자임효인 기자
clip20240314110422
오승훈 한국기계연구원 기계정책센터장
디지털, 인공지능(AI), 스마트 공장, 디지털 트윈 등 디지털 전환과 관련된 단어는 너무 많이 들어서 이제는 식상할 지경이다. 그런데 우리나라의 디지털 전환 수준은 본 궤도에 올랐다고 볼 수 있는가? 또는 디지털 전환으로의 방향은 체계적으로 진행되고 있는가? 여기에 대한 답은 각자 다르겠지만 아직도 시작 단계에 머물러 있다고 생각한다.

18세기 중반 제조업의 본격화를 알렸던 산업혁명도 1760년부터 1820년까지 60년에 걸쳐서 본 궤도에 올랐다. 수송혁명이 있었던 1880년대를 살펴보아도 본격화까지 수십 년이 걸렸다. 1880년대 후반 칼 벤츠가 최고속도 20㎞/h 정도인 최초의 자동차를 개발한 이후 약 30년 후인 1911년, 포드(Ford)사는 최고속도 70㎞/h급의 대량생산 체제를 갖춘 자동차 공장을 구축했다. 이후 100여 년이 흘러 현재는 400㎞/h를 넘어섰으며, 내연기관에서 배터리 기반의 자동차도 확산되고 있다. 혁명의 시기에는 안정화와 본격화까지 수십 년이 걸린다.

최근 새로운 혁명으로 불리고 있는 디지털 전환은 기존의 기술과 디지털화를 융합해 새로운 서비스, 프로세스 등을 만들어 낼 것으로 보인다. 특히 인공지능(AI)을 결합한 자동화의 증가, 빅데이터와 분석의 활용을 통한 새로운 산업군 형성이 예측된다. 이러한 대전환에 맞춰 기존 제조 기술과 디지털 전환을 연결해 줄 수 있는 경로 기술이 필요한 동시에 기술변화에 대한 적응력과 초격차 기술 차를 유지할 수 있는 다방면적인 협력도 준비해야 한다.

2016년 세계경제포럼(WEF)에서 '4차 산업혁명의 이해'라는 주제로 4차 산업혁명, 디지털 전환 시대를 알린 후 10년도 채 지나지 않았다. 위 설명에 덧붙여 구체적인 사례를 보면 선도국 일부 지역에서는 자율주행차, 무인 로봇 택시가 상용화됐고 LG전자도 스마트팩토리를 주력 산업의 하나로 내세우며, 2030년까지 매출 100조 원 기업으로 도약하겠다는 비전을 발표했다. 최근 몇 년 사이 Chat GPT, Claude 3 등 인공지능 언어모델이 다시 진화하기 시작했고 이는 기계, 로봇, 사람 간의 강력한 인터페이스로 응용 기술이 여러 산업 분야에 확산되고 있다. 구글의 헬퍼 로봇, 테슬라 옵티머스 등 로봇 산업의 미래를 상상할 수 있는 다양한 로봇들도 선보이고 있다. 아직은 Pilot 규모의 다양한 디지털 신산업, 신기술들이 선보이는 수준이지만, 지금도 최고 속도 20㎞/h 단계다. 다시 10년 정도 지나면 최고속도 70㎞/h 단계가 될 것이고, 반세기 정도 지나면 200㎞/h, 400㎞/h 수준의 디지털 전환 시대가 궤도에 오를 것이다.



이렇듯 시대의 대전환 초입에 서 있는 작금의 시대에 내수시장도 작은 우리나라가 디지털 전환 주도권을 잡을 수 있는 거의 유일한 방법은 협력이다. 치열한 경쟁에서 성장해 온 한계를 넘어 이종 기업, 동종 기업과 지속 협력해야만 살아남는다. 예를 들어, 특정 품목 관련 주요 데이터를 축적해도 다양한 기업들이 느슨한 규격을 만들어서 축적하도록 함께 기획하고, 고민한다면 수년의 기간이 단축될 수 있다. 다양한 산업 분야의 세부 플랫폼은 협력 없이는 실기한다. 이러한 산업 플랫폼 협력에 기업 간의 이해관계가 없는 국가 연구기관들이 조성자, 촉진자 역할을 적극 수행해야 한다. 부문별 공공재로서의 디지털 전환 기술 관련 플랫폼을 기업들과 함께 고민하고 다양하게 활용할 아이디어는 지금 찾아도 아직은 늦지 않았다. 과거 독일 암베르크 공장처럼 세계적인 Best Practice를 우리나라도 5년 내에 1개라도 구축해 전 세계에서 벤치마킹이 쇄도한다면 성공이다.

현재는 최고속도 20㎞/h인 자동차가 달리고 있을 뿐이다. 아무리 디지털, AI 결합을 외쳐도 부족함이 없다. 지금의 디지털 전환기는 미래 신산업, 신기술 주도권 확보의 전쟁터이다. 식상함이 생존에 대한 인식으로 바뀌어 그 식상함을 넘어설 때, 우리나라는 디지털 전환 부문의 초격차 기술을 확보하고 있을 것이라 믿는다. 오승훈 한국기계연구원 기계정책센터장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
  2. 당진시, 굼뜬 인허가에 업체 피해 속출
  3. ‘어르신들 건강하세요’…찾아가는 사랑의 의료봉사
  4. 대전 용촌동 정뱅이마을 수해는 평촌산업단지 조성 때문?
  5. 대전 서구, 호우 피해지역 지적측량 수수료 감면
  1. 조희송 금강유역환경청장, 옥천 소규모 하수처리장 호우피해 점검
  2. 택시 서비스 개선 위해 '부제재도입' 등 고민해야
  3. 대덕구 종량제봉투 디자인 전면 변경
  4. 이상민 행안 "유등교, 특별교부세 지원 적극검토"
  5. 대전 대덕구, 2024 적극행정 종합평가 최우수기관 선정

헤드라인 뉴스


응급의학과 교수들 `조용한 사직`…응급실 진료체계 `흔들`

응급의학과 교수들 '조용한 사직'…응급실 진료체계 '흔들'

전공의들이 병원을 떠난 후에도 24시간 비상진료 체계를 유지하던 응급실 진료체계가 흔들리고 있다. 응급의학과 전문의가 하나둘씩 응급실을 떠나고 새롭게 수혈되지 않아 가정의학과 전문의가 당직처럼 공백을 메우는 실정으로 중증 응급환자 진료공백이 우려된다. 18일 지역 의료계에 따르면 교통사고나 추락, 절단 등의 긴급한 치료가 필요한 부상을 당했을 때 찾는 응급실에서 응급의학과 전문의들이 조용한 사직이 이뤄지고 있다. 여러 전문의가 사직하면서 운영이 중단된 순천향대 천안병원 응급실처럼 대전 대학병원에서도 응급의학과 교수들의 이탈이 적지..

대전시민 10명 중 7명은 땅 없다… 보유자 62%가 60대 이상
대전시민 10명 중 7명은 땅 없다… 보유자 62%가 60대 이상

대전시민 10명 중 3명 정도(34.5%)가 토지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60대 이상의 보유자가 전체 토지의 62%가량을 소유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12월 말 기준 지방자치단체 등에 등록된 지적공부 정보를 기초로 한 토지소유현황 통계를 18일 발표했다. 지난해 말 기준 우리나라 전체 주민등록인구 5133만 명 중 37%에 해당하는 1903만 명이 토지를 소유하고 있었다. 대전에서는 전체 인구 144만 명 중 34.5%에 해당하는 49만 7443명이 토지를 소유했다. 토지 소유자가 가장 많은 자치구는 서구로, 15..

`내포 농생명클러스터` 연내 착공 후 2027년 본격 운영한다
'내포 농생명클러스터' 연내 착공 후 2027년 본격 운영한다

충남 예산에 건립 예정인 '내포 농생명 클러스터'가 연내 착공, 2027년 운영을 시작할 수 있을 전망이다. 올해 5월 실시설계를 시작한 5만㎡ 규모 수준의 시범단지 공사를 올 하반기엔 시작한다는 계획이다. 충남도는 18일 김태흠 지사의 조성 계획 발표 후 1년 만에 정부 산업단지 계획에 반영돼 기업 투자와 국비 사업 유치로 착공을 앞두고 있다고 전했다. 내포 농생명 융복합산업 클러스터는 ▲농생명 자원 기반 그린바이오산업 생태계 조성 ▲미래 세대 농업인 육성 및 미래 지향적 농촌 경제 구현 등을 위해 조성 추진 중이다. 예산군 삽교..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

  • ‘어르신들 건강하세요’…찾아가는 사랑의 의료봉사 ‘어르신들 건강하세요’…찾아가는 사랑의 의료봉사

  • 채수근 상병 묘역 찾은 안철수 채수근 상병 묘역 찾은 안철수

  • 집중호우가 만든 ‘부유물 산’ 집중호우가 만든 ‘부유물 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