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추수술 후 재발환자에게도 ‘한방통합치료 효과’ 입증

척추수술 후 재발환자에게도 ‘한방통합치료 효과’ 입증

  • 승인 2017-03-13 16:18
  • 박전규 기자박전규 기자
자생척추관절연구소, 한방통합치료 후 추적관찰

척추수술 후 실패증후군 환자를 대상으로 한 한방통합치료 효과가 과학적으로 입증됐다.

자생한방병원 자생척추관절연구소(소장 하인혁)는 척추수술 후 실패증후군 환자 120명을 대상으로 16주간 한방통합치료 뒤 전향적 관찰 연구한 결과 24주 후에는 89.4%, 1년 뒤에는 79.2%의 호전율을 나타냈다고 13일 밝혔다.

우선 연구팀은 만 18세 이상 60세 이하 성인남녀 중 2011년 11월부터 2014년 9월까지 척추수술 후 요통ㆍ하지통증이 지속적으로 나타나거나 1년 이내 재발한 환자를 선정했다. 이들은 척추수술 후에도 최근 3주간 요통이나 하지통증을 지속적으로 느껴왔으며 통증은 통증지수 기준 6 이상인 환자들이었다.

이들에게는 16주간 주 1회 추나요법, 침 치료, 봉침ㆍ약침, 한약 등을 처방했고, 다른 요통치료는 하지 말 것을 권고했다. 이어 연구팀은 실험 참가자들을 대상으로 24주 후 면담조사를, 1년 후에는 전화조사를 통한 추적관찰을 실시했다.

그 결과, 24주 뒤 실시한 면담조사에서 환자들의 허리ㆍ다리통증지수(VAS), 기능장애지수(ODI), 건강수준 측정척도(SF-36)는 치료 전보다 크게 개선됐다. 1년 뒤 실시한 조사에서도 이들은 통증과 장애도 부분에서 좋은 상태를 유지했다.

기능장애지수도 유의미하게 개선된 것으로 확인됐고, 건강수준 측정척도에서도 치료 전에 비해 소폭 향상됐다.

하인혁 소장은 “척추수술 후 실패증후군 환자를 대상으로 한 한방치료가 통증, 기능, 삶의 질 등 다양한 측면에서 상당히 양호한 결과를 보였고, 그 효과는 장기적으로도 유지가 됐다”며 “척추수술을 받은 환자의 삶의 질은 다른 만성질환보다 더욱 떨어지기 때문에 적절한 치료방법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척추수술 후 실패증후군이란 척추수술 후에도 척추나 다리에 만성적인 통증이 남아있거나 재발하는 경우를 말한다. 일반적으로 척추수술을 받은 환자의 약 15%가 척추수술 후 실패증후군에 시달리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전규 기자 jkpark@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24일 ‘먼데이 나이트 풋볼’ 티켓 예매 오픈!
  2. 골린이의 백스윙 탑 잡기! 필수 체크 사항은? 박현경의 골프로그(6) 백스윙-1
  3. 백군기 용인시장 "경강선 노선안 고쳐 적극 추진"
  4. 잠잠하면 또 교회발? 대전 교회 감염으로 34명 확진
  5. 대전 동구 성남동 3구역 현설, 건설사 14곳 참여… 경쟁 '치열'
  1. "靑·국회 세종시로" 與 대선경선 앞 行首 또주목
  2. 대전역세권 도시재생 성매매 집결지 폐쇄 대책은 없다?
  3. 양승조 대선 캠프 누가 올까?… 대전선 이상민 의원 역할 중요해져
  4. 안동~도청 신도시간 도로 국지도 79호선 승격
  5. [스승의날 인터뷰] 둔산초 김지원 선생님 "코로나19 잘 버텨준 아이들에게 감사"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