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음의공포’ 공황장애, 5년새 2배 급증

‘죽음의공포’ 공황장애, 5년새 2배 급증

  • 승인 2017-03-20 15:10
  • 신문게재 2017-03-21 9면
  • 박태구 기자박태구 기자
2010년 5만여명서 2015년 10만여명으로 늘어

40대>50대>30대 순…70대 이상 3.4배 증가


죽음의 공포로 불리는 ‘공황장애’로 진료받은 환자가 5년새 2배 이상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국민건강보험공단이 건강보험 빅데이터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공황장애’질환으로 진료 받은 환자는 최근 5년간 2010년 5만 945명에서 2015년 10만 6140명으로 2배 이상 증가했다. 연평균 15.8%씩 증가한 셈이다.

‘공황장애’는 특별한 이유 없이 갑자기 불안이 극도로 심해져 숨이 막히고 심장이 두근거려 죽을 것만 같은 극심한 공포 증상을 보이는 질환이다.

성별로 보면 남성은 2010년 2만 6198명에서 2015년 4만 9669명으로 최근 5년간 연평균 13.6% 증가했고, 여성은 2010년 2만 4747명에서 2015년 5만 6471명으로 연평균 17.9% 늘었다.

2015년 인구 10만 명당 진료인원을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남성은 40대가 310명으로 가장 많고, 50대 275명, 70대 이상 269명 순이며, 여성은 40대와 60대는 316명으로 가장 많고, 50대 314명 순이었다.

인구 10만명당 공황장애 진료인원의 연령대별 변화를 보면, 70대 이상에서 인구 10만 명당 2010년 82명에서 2015년 276명으로 가장 크게 증가한 것(3.4배)으로 나타났다.

2015년 기준 연령대별로 구분해 ‘공황장애’ 질환으로 진료를 받은 환자 현황을 살펴보면, 40대(2만 7326명, 25.7%)가 가장 많았으며, 50대(2만 3954명, 22.6%), 30대(1만 8664명, 17.6%)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30~50대 진료환자는 6만 9944명으로 전체 환자(10만 6140명)의 65.9%를 차지했다.

‘공황장애’ 질환의 건강보험 진료비는 2010년 190억원에서 2015년 357억원으로 연평균 13.3% 증가했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이정석 교수는 매년 공황장애 환자가 꾸준히 증가한 이유에 대해 “최근 공황장애 환자가 늘게 된 것은 매스컴을 통해 공황장애에 대해 많은 홍보가 된 것에 큰 영향을 받은 것 같다”면서 “또한 예전에는 정신과 라고 하면 정신과 진료에 대한 부정적 인식이 많았으나, 이제는 스트레스가 심한 경우에도 가서 상담을 받을 수 있다고 인식이 바뀐 것도 정신과 진료의 문턱을 낮추는데 기여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박태구 기자 hebalaky@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24일 ‘먼데이 나이트 풋볼’ 티켓 예매 오픈!
  2. 골린이의 백스윙 탑 잡기! 필수 체크 사항은? 박현경의 골프로그(6) 백스윙-1
  3. 백군기 용인시장 "경강선 노선안 고쳐 적극 추진"
  4. 잠잠하면 또 교회발? 대전 교회 감염으로 34명 확진
  5. 대전 동구 성남동 3구역 현설, 건설사 14곳 참여… 경쟁 '치열'
  1. "靑·국회 세종시로" 與 대선경선 앞 行首 또주목
  2. 대전역세권 도시재생 성매매 집결지 폐쇄 대책은 없다?
  3. 양승조 대선 캠프 누가 올까?… 대전선 이상민 의원 역할 중요해져
  4. 안동~도청 신도시간 도로 국지도 79호선 승격
  5. 대전·충남 국립대 '세종공유대학' 구축 드라이브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