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9구급차 에스코트한 오토바이 화제

119구급차 에스코트한 오토바이 화제

30km가량 차량들 2차로로 유도...SNS “이런 분 꼭 찾아야”

  • 승인 2017-05-08 11:12
  • 김종연 기자김종연 기자
교통사고를 위급환자를 대전으로 긴급 이송하던 119구급차를 30km 가량 에스코트하며 길을 비켜주게 유도한 오토바이 영상이 SNS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부여소방서(서장 박찬형) 관계자에 따르면 지난 7일 오후 5시께 홍산면 남촌리에서 교통사고를 당한 70대 유모씨(여)가 내장출혈이 의심돼 대전의 한 대학병원으로 긴급 이송 중이었다.

그러나 연휴 마지막 날이었던 이날 계백로 일대는 교통량이 증가했고, 5월부터 구간 속도가 70km/h로 낮아지면서 좀처럼 속도가 나지 않았다.

이때 논산시 부적면에서 나타난 한 오토바이가 나타나 사이렌 소리에도 비켜서지 않은 차량들을 2차로로 유도하기 시작한 것. 이 오토바이 운전자는 대전 진잠동까지 약 30km 구간 내내 이 같은 행동을 지속했다.

이 때문에 내장출혈이 의심됐던 유씨는 빠른 시간 내에 병원에 도착해 귀중한 생명을 지킬 수 있었다.

당시 구급차를 운행했던 대원들은 “차량 소통량이 증가해 답답한 상황이었는데, 오토바이 운전자가 도와줘 골든타임을 넘지 않았다”며 “감사한 마음을 전하고 싶지만 번호판으로 찾을 길이 없어 안타깝다”고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SNS에서는 “이런 분은 꼭 찾아야 한다”는 반응들이 줄을 잇고 있으며, 삽시간에 조회수가 7천회 이상 기록되면서 길터주기의 귀감이 되고 있다. 부여=김종연 기자




#119구급차 #에스코트한 #라이더 #부여소방서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이민성 감독, 선수들 투쟁심이 필요하다.
  2. 대전하나시티즌 홈 2연전 무승부, 골 결정력 부족 드러내
  3. 세종서 울려퍼지는 '아...아버지....'
  4. 한화이글스 연장 10회 삼성 끈질긴 승부 끝 '승리'
  5. [코로나 19] 대전 5일, 신규 확진자 15명 추가 발생
  1. 박범계 장관, '대전교도소 이전' 의지 표명
  2. 광주시, 이천.여주시와 'GTX 노선 유치' 연합 작전
  3. 삼성전자, 용인 와이페이 10억 구매
  4. 중기부 이전 대안 '기상청+알파' 약속의 날 다가온다
  5.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이사장 선임 절차 돌입… 과기계 "속도 내야"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