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교육의 산실, 국립중앙과학관 여행

과학교육의 산실, 국립중앙과학관 여행

  • 승인 2017-10-04 06:14
  • 임병안 기자임병안 기자
과학교육의 산실, 국립중앙과학관 여행





국립중앙과학관은 대한민국 과학체험을 대표하는 시설이면서 첨단시설로 무장하고 있다.

1949년 서울 중구 예장동이 개장한 것을 이후 대덕연구단지 입지를 계기로 1990년 10월 대전 유성구 현 위치에 개장했다. 과학기술자료의 수집.보존.연구.전시 및 교육을 통해 과학기술의 대중화와 생활의 과학화를 수행하고 있다.

5대 권역별 국립과학관 등 전국 128개 국·공·사립 과학관을 대표하는 중앙과학관으로서 명실상부 국내 최고 시설을 갖추고 있다.

IMG_4044
스코틀랜드 무빙토이 특별전 공연모습.
과학기수관은 근현대과학기술, 겨레과학기술, 기초과학, 첨단과학기술체험관을 주제로 한 생동감 있는 전시품들이 자리하고 있다. 자연과 인간과 과학의 조화를 이해시키는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자전거 페달을 밟아 자전거를 앞으로 움직이면 원형레일을 따라ㅑ 위로 올라가다가 잠시 멈춘 후 후진해 떨어진다. 위치에너지와 운동에너지, 원심력과 구심력을 직접 체험할 수 있다.

기초과학코너는 과학이 어려운 것이 아니라 재미있고 쉬운 것이라는 것을 체험할 수 있도록 도와주고 사물을 깊게 탐구할 수 있는 능력을 길러준다. 에너지·빛·소리 등 기초과학분야 코너에서는 에너지 보존, 멀미의방, 적외선 탐구 등 관람자가 직접 전시품을 작동해 과학원리를 자연스럽게 체험할 수 있는 전시품을 전시하고 있다.

쇠공이 위에서 아래로 내려 오면서 위치에너지가 운동에너지로 변환되어 나타나는 여러 운동들을 보여준다. 저수지에 가둔 물을 낙하시켜 수차를 돌려 전기를 얻는 방법 등은 에너지 보존의 법칙을 이용한 예이다.

생애주기체험관에서는 가상현실기술 등의 첨단과학기술을 적용한 야구, 패러글라이더, 자전거, 달리기 등 스포츠를 직접 체험해 볼 수 있도록 스포츠와 과학기술의 웅합사례를 즐기면서 배울 수 있도록 구성했다.

자연사관에서는 한반도의 자연사를 주제로 한반도에 출현한 생물들의 진화를 볼 수 있다.

우리나라에서 가장 오래된 생명이 흔적인 10억년 된 화석과 25억년 된 암석 등 한반도의 자연사를 알려주는 진귀한 표본들로 구성돼 있다.

20170816_125518
메머드나 1억5000만년 동안 지구를 지배했던 여러 공룡의 골격이나 어류, 양서류, 파충류의 표본을 볼 수 있다.

실제처럼 전시해놓아서 무서워 도망치는 놀이를 했던 기억이 있다. 이밖에 철골유리 건물로 교재식물관과 습지생물관, 희귀식물관, 선인장관 등에 섬지역에서 볼 수 있는 늘푸른잎나무 150여종을 관찰할 수 있다. 동백나무, 까마귀쪽나무, 붓순나무 등 초분류부터, 희귀식물관에는 구골나무와 금목서가 있고, 백서향나무, 생달나무가 등이 있다. 마치 자연숲에 들어온 듯한 인상을 주고자 멀꿀, 보리장나무, 보리밥나무, 후박나무, 귤나무 등 다양한 식물이 맞이한다.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이응노의 '문자추상' 학술적 가치 더하다
  2. 이민성 감독, 선수들 투쟁심이 필요하다.
  3. 대전하나시티즌 전남에 1-1로 비겨, 두 경기 연속 무승부
  4. 충남아산FC 소속 선수 코로나 확진, K리그 경기 일부 조정
  5. 이민성, 전남 수비 좋은 팀이지만 허점도 있다
  1. 대전하나시티즌 홈 2연전 무승부, 골 결정력 부족 드러내
  2. [코로나 19] 대전 5일, 신규 확진자 15명 추가 발생
  3. 세종서 울려퍼지는 '아...아버지....'
  4. 광주시, 이천.여주시와 'GTX 노선 유치' 연합 작전
  5. 대전 '중촌근린공원 리틀야구장' 9월 완공 예정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