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감사장 두차례...불의 못참는 '진정한 시민영웅'

경찰 감사장 두차례...불의 못참는 '진정한 시민영웅'

대전서 택배회사 운영하는 최대성씨
차량절도범.보이스피싱범 검거 기여
최씨 "가슴 안에 꿈틀대는 정의 실천”

  • 승인 2018-04-26 14:11
  • 신문게재 2018-04-27 21면
  • 방원기 기자방원기 기자
최대성 수정1
대전서 택배회사를 운영하는 '시민 영웅' 최대성씨가 경찰서장 감사장과 시민경찰 위촉장을 들어보이고 있다. 박은환 기자
지난 13일 오후 3시 대전 동구에서 택배 회사를 운영하는 최대성(40·사진) 씨에게 한 통의 전화가 걸려왔다. 경찰이었다. 그의 택배 회사로 대포통장과 보이스피싱 관련한 세 개의 택배 상자가 도착을 하니 알아봐 달라는 경찰의 부탁이었다. 그는 잠시의 망설임도 없이 해당 택배 상자를 눈에 잘 보이는 곳에 두었다.

의심되는 상자를 하염없이 바라보며 용의자가 올 때 까지 차분하게 기다렸다. 며칠이 지났을까. 경찰이 말한 대포통장과 관련한 박스를 찾으러 온 사람이 그의 사무실로 터벅터벅 걸어왔다. 최 씨는 물건을 주는 척하면서 잠복해 있던 경찰과 함께 용의자를 제압했다. 잠시라도 틈을 보였다면 그대로 용의자가 도주할 뻔한 상황이었지만 침착하게 대응했다.

그가 몸을 던져가며 한 선행은 이번 뿐이 아니다.

지난 2014년에도 주차장에서 휴식을 취하던 중 낯선 사람이 차량 앞을 서성이는 모습이 그의 눈에 포착됐다. 낯선이의 행동은 차 주인과 거리가 멀어 보였다. 차량절도범임을 직감한 그는 조심스레 접근했다. 그러나 수상한 사람은 눈치 빠르게 도망갔고, 최 씨는 끝까지 쫓아가 그 남성을 잡을 수 있었다. 그 즉시 경찰에 신고했고, 절도 수배자를 경찰에 인계할 수 있었다.

그가 범인을 제압할 수 있었던 데는 어릴 때부터 운동을 즐겨 한 덕분이다. 태권도 3단 유단자인 최 씨는 청소년 시절부터 대학생 때까지 레슬링 선수를 할 만큼 운동에 소질이 있었다. 은퇴 후에도 꾸준한 운동으로 다부진 몸을 갖고 있다. 또 일반 시민이라면 베풀기 어려운 선행에 직접 동참하는 데는 평소 불의를 참지 못하는 성격도 한 몫 한다.

최 씨는 "사람이 살다 보면 손해 보며 살아갈 수 있는데, 손해를 보지 않으려는 것을 보면 안타깝고, 약자를 괴롭히는 걸 참지 못한다"고 멋쩍게 웃었다.

정의감에 불타는 그를 가족들은 걱정스러워 한다. 혹여라도 위험한 일에 처하진 않을까 아내와 부모님의 걱정이 크다. 그러나 그는 "무언가를 내세워서 자랑하려고 한 일들은 아니고, 단 한 번도 그런 생각을 가져본 적이 없다"며 "누군가는 해야 할 일"이라며 미소를 띠었다.

차량절도범 검거에 이어 최근 보이스피싱범 검거 협조에 일조한 최 씨는 다음 달 1일 대전 동부경찰서에서 감사장을 받는다. 그는 이 상을 지난 2014년 이후 두 번째 수상이라고 했다.

최 씨는 앞으로도 가슴안에 꿈틀거리는 정의를 실천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했다. 최 씨는 "앞으로도 내 앞에 불미스러운 일이 생기거나, 범행이 목격되면 반드시 움직일 것"이라며 "정의로운 사회를 만드는 데 보탬이 되고 싶고, 당연히 누군가는 해야 할 일을 했을 뿐"이라고 말했다.

방원기·박은환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이응노의 '문자추상' 학술적 가치 더하다
  2. 대전하나시티즌 전남에 1-1로 비겨, 두 경기 연속 무승부
  3. 이민성 감독, 선수들 투쟁심이 필요하다.
  4. 충남아산FC 소속 선수 코로나 확진, K리그 경기 일부 조정
  5. 이민성, 전남 수비 좋은 팀이지만 허점도 있다
  1. [코로나 19] 대전 5일, 신규 확진자 15명 추가 발생
  2. 광주시, 이천.여주시와 'GTX 노선 유치' 연합 작전
  3. 대전 '중촌근린공원 리틀야구장' 9월 완공 예정
  4. 박범계 장관, '대전교도소 이전' 의지 표명
  5. 중기부 이전 대안 '기상청+알파' 약속의 날 다가온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