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아암 환자에 도움됐으면..." 육군 중위 모발 기부 화제

"소아암 환자에 도움됐으면..." 육군 중위 모발 기부 화제

군수사령부 소속 최령 중위, 2년3개월 기른 33㎝ 모발 백혈병소아암협회에 기부

  • 승인 2018-08-29 14:19
  • 박태구 기자박태구 기자
최령 중위, 모발을 기부하기 前 사진
최령 중위가 모발을 기부하기 위해 준비 중이다. <사진제공=육군 군수사령부>
최령 중위, 모발 기부하기 前사진
최령 중위가 모발을 기부하기 위해 자른 머리카락을 들어보이고 있다. <사진제공=육군 군수사령부>
육군 소속 여군 중위가 소아암 환자를 돕기 위해 자신의 모발을 기부해 화제가 되고 있다.

그 주인공은 육군 군수사령부에서 복무 중인 최령 중위(28·여)다.

소아암 환자를 도우려는 모발 기부는 사회 각층에서 이어지고 있는데, 최 중위가 여기에 동참한 것.

모발 기부는 파마와 염색, 시술을 비롯한 화학성분이 없는 25cm 이상의 자연모여야만 가능하다.

최 중위는 2016년에 장교로 임관하면서부터 2년 3개월간 33cm 까지 머리를 길렀는데, 최근 머리카락을 (사)한국백혈병소아암협회에 기부했다.

대학을 다니던 시절에 봉사활동을 하면서 소아암 환자들을 위한 '모발 기부'가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 최 중위는 고된 항암치료 과정에서 발생하는 탈모로 인해 고통 받는 환자들에게 가발이 정서적으로 큰 위안이 된다는 이야기를 듣고 모발 기부를 준비했다.

최 중위는 "군 복무를 하면서 긴 머리카락이 조금은 불편하기도 했지만, 이렇게 누군가에게 작으나마 도움이 될 수 있어 다행"이라며 "두 번째 모발 기부를 위해 또 다시 머리카락을 길러야겠다"고 다짐했다.

최 중위의 선행은 이 뿐만이 아니다. 대학생 시절인 2013년부터 매달 장애청소년 사회문화센터(에반젤리)를 찾아 장애아동과 청소년의 문화활동을 도와온 최 중위는 군 복무 중에도 자신의 휴가를 활용하여 5년째 봉사활동을 계속해오고 있다.

또, 조혈모세포 기증을 통해 백혈병 등 난치성 혈액종양 환우들에게 큰 기적이 될 수 이야기를 듣고 지난 2013년 기증희망등록 후 5년째 기다리고 있다.

병마와 싸우며 고통 받고 있는 누군가에게 '작은 희망'이 되고 싶다는 최 중위는 군에서 정례적으로 실시하는 헌혈에도 꾸준히 참여하고 있다.
박태구 기자 hebalaky@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전남에 1-1로 비겨, 두 경기 연속 무승부
  2. 이응노의 '문자추상' 학술적 가치 더하다
  3. 이민성 감독, 선수들 투쟁심이 필요하다.
  4. 충남아산FC 소속 선수 코로나 확진, K리그 경기 일부 조정
  5. 이민성, 전남 수비 좋은 팀이지만 허점도 있다
  1. [코로나 19] 대전 5일, 신규 확진자 15명 추가 발생
  2. [코로나19] 대전 4일 16명 확진자 발생… 가족 감염 다수, 요양원 입소자 3명 추가
  3. 광주시, 이천.여주시와 'GTX 노선 유치' 연합 작전
  4. 대전 '중촌근린공원 리틀야구장' 9월 완공 예정
  5. 박범계 장관, '대전교도소 이전' 의지 표명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