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환 9단, 농심배 한국에 첫승 안겨

박정환 9단, 농심배 한국에 첫승 안겨

중 판팅위 9단에 불계승

  • 승인 2018-11-27 19:01
  • 이건우 기자이건우 기자
1111111111111111
▲박정환 9단(오른쪽)이 판팅위 9단의 8연승을 저지하며 농심배에서 한국에 첫승을 안겼다.<한국기원 제공>
박정환(25) 9단이 바둑삼국지 농심배에서 한국팀에 고대하던 첫 승을 안겼다.

박정환 9단은 27일 부산 농심호텔 특별대국실에서 열린 제20회 농심신라면배 세계바둑최강전 본선2차전 9국에서 중국 판팅위(22) 9단에게 183수 만에 흑으로 불계승했다.

이날 패배로 판팅위 9단은 8연승이 저지됐다.

한국은 앞서 출전한 4명의 선수(안국현 8단, 신민준 9단, 최철한 9단, 이세돌 9단)가 단 1승도 거두지 못하는 극심한 부진으로 초반 탈락의 위기를 직면했다. 하지만 마지막 주자 박정환 9단이 소중한 첫승을 거두며 대회 2연패를 향한 희망을 이어가게 됐다.

대국 후 박정환 9단은 "지면 한국이 부산에서 끝날 수 있는 상황이어서 책임감 있게 뒀고 어떻게 하든지 이겨야겠다고 생각했다"면서 "중국 선수들이 많이 남아 부담되지만 최종국까지 가서 커제 9단과 만나고 싶다"고 전했다.

내년 2월 18일부터 중국 상하이에서 치러질 3차전 10국에서 박정환 9단은 일본의 이야마 유타 9단과 대결하게 된다. 두 사람의 전적은 4승 2패로 박정환 9단이 앞서있다.

디펜딩 챔피언 한국은 박정환 9단이 앞으로 5연승을 거둬야 2연패를 달성할 수 있다.

한편 중국은 첫 주자로 판팅위 9단을 내보내 2국부터 8국까지 승리를 거둬 7연승으로 대회 최다연승 타이를 기록했다. 중국은 커제·스웨·구쯔하오·당이페이 9단이 3차전 출전을 앞두고 있고 1·2차전에서 1승 4패를 기록한 일본은 이야마 유타 9단 홀로 남았다.

농심신라면배의 우승상금은 5억원이며, 본선에서 3연승하면 1000만원의 연승상금(3연승 후 1승 추가 때마다 1000만원 추가 지급)이 지급된다. 제한시간은 각자 1시간에 초읽기 1분 1회가 주어진다.
이건우 기자 kkan22@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유스팀 고교 최강 왕중왕에 도전한다
  2. 5경기 연속 무승, 고민 깊어진 대전하나시티즌
  3. 대전문화재단, '2021 들썩들썩 인 대전' 펼쳐
  4. 코인노래방 등 무인점포서 현금 훔친 20대 경찰에 덜미
  5. 한화이글스, 실책에 타선침묵 키움전 1-15 패
  1. 오를만큼 올랐나… 세종 아파트 매매·전세가 하락
  2. 대전 유성구, 성북동·방동저수지 개발 밑그림 나왔다
  3. 박완주 "세종의사당법 與 5~6월 국회 중점법안"
  4. 용인시 산단 27곳 늘리고, 7만여 일자리 확충
  5. 대전 확진자 2000명 넘어서나… 엑스포 선별진료소 설치로 확산세 막는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