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는 FA컵! 대전시티즌, 젊은 피 앞세워 ‘4경기 무패’ 도전

이제는 FA컵! 대전시티즌, 젊은 피 앞세워 ‘4경기 무패’ 도전

  • 승인 2019-03-25 16:12
  • 신문게재 2019-03-26 8면
  • 금상진 기자금상진 기자
대전시티즌
대전시티즌이 오는 27일 오후 7시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단국대학교와 2019 하나은행 FA컵 3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대전시티즌이 젊은 피를 앞세워 FA컵에서도 무패 행진을 이어갈 준비를 마쳤다.

대전은 오는 27일 오후 7시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단국대학교와 '2019 KEB 하나은행 FA컵' 3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대전의 상승세가 무섭다. 어느새 개막 후 3경기 연속 무패다. 안산 그리너스 FC, 전남 드래곤즈 원정에서 짜릿한 2연승을 거뒀고, 홈에서 열린 서울이랜드와의 경기에서 무승부를 기록했다. 승점 7점으로 1위 광주FC와 동률, 다득점에서 밀려 2위를 기록하고 있다.

'원팀'으로 뭉친 대전의 조직력이 무패 행진에 제대로 한몫했다. 작년 주축 멤버 대부분을 지킨 대전은 부상으로 빠진 키쭈 대신 김승섭이 투입된 점을 제외하면, 3경기 모두 같은 선발라인업을 가동했다. 지난 시즌부터 발을 맞춘 선수들에 대한 믿음이 반영된 명단이었다.

선수들은 믿음에 100% 보답했다. 3경기 내내 끈끈한 조직력을 바탕으로 상대를 위협했다. 수비진은 라인을 일정하게 맞춰 움직였고, 11명 선수의 간격은 90분 내내 촘촘하게 유지됐다. 특히 후반 난타전 흐름 속에도 대열이 흐트러지지 않고 공수를 전환하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이지솔, 박인혁, 윤용호 등 어린 선수들은 3경기 모두 왕성한 활동량을 바탕으로 저돌적인 압박을 선보였다. 상대 팀보다 많이 뛰며 강한 압박을 요구하는 고종수 감독의 축구 철학을 이해한 모습이었다.

대전은 단국대와 경기에서 젊은 선수단으로 승리에 도전한다. 고종수 감독은 "대학팀인 단국대와 FA컵 경기를 치르는 만큼 주전 선수들에게 휴식의 기회를 주고, 어린 선수들을 출전시킬 생각이다. 어린 선수들도 준비를 잘 해왔기 때문에 기대된다"라고 변화를 예고했다.

대전은 이번 시즌 출중한 기량을 갖춘 젊은 선수들을 대거 영입했다. 연령별 대표팀 출신 이정문과 고준희가 대전 유니폼을 입었고, 지난 전남 전 데뷔전을 가진 서우민도 대전시티즌 유스 출신 기대주다.

이번 단국대전은 젊은 선수들에게도 존재감을 드러낼 기회다. 리그에서는 기존 주축 선수들이 있어 선발에 포함되지 못했기 때문에. FA컵을 통해 고 감독과 대전팬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심는 것이 중요하다.

이번 FA컵 경기는 상승세를 탄 대전에게도 중요한 과정이다. 대전은 2012년 이후 8강 이상 오른 적이 없다. 리그 초반 성적이 좋지 않으며 FA컵에서도 부진이 이어진 경우가 많았다. 지난 시즌도 성남 FC를 만나 0-1로 패하며 3라운드 탈락을 경험했다.

3경기 연속 무패를 달리고 있는 지금, FA컵에서도 달라진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 고종수 감독은 "지난 시즌 성남에 패하며 일찍 떨어져 아쉬웠는데, 올해는 팬들에게 더 높이 올라가는 모습 보여드리겠다"라고 FA컵에서도 달라진 대전을 약속했다.
금상진 기자 jodpd@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이민성 감독, 선수들 투쟁심이 필요하다.
  2. 대전하나시티즌 홈 2연전 무승부, 골 결정력 부족 드러내
  3. 세종서 울려퍼지는 '아...아버지....'
  4. 한화이글스 연장 10회 삼성 끈질긴 승부 끝 '승리'
  5. [코로나 19] 대전 5일, 신규 확진자 15명 추가 발생
  1. 박범계 장관, '대전교도소 이전' 의지 표명
  2. 광주시, 이천.여주시와 'GTX 노선 유치' 연합 작전
  3. 삼성전자, 용인 와이페이 10억 구매
  4. 중기부 이전 대안 '기상청+알파' 약속의 날 다가온다
  5.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이사장 선임 절차 돌입… 과기계 "속도 내야"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