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돋보기]'코로나 19' 정말 어렵겠지만 희망을 찾자

[스포츠돋보기]'코로나 19' 정말 어렵겠지만 희망을 찾자

충남대 정문현 교수

  • 승인 2020-04-23 08:40
  • 신문게재 2020-04-23 10면
  • 박병주 기자박병주 기자
정문현
충남대 정문현 교수
안타깝지만 위기와 기회는 공존한다. 역사적으로 어려운 사건이 일어나도 힘들어지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위기를 기회로 삼고 성공하는 사람이 나오기 마련이다. 비단 이번 '코러나19' 사태가 아니더라도 그런 일들은 언제나 있어 왔다.

기억하기로 IMF 사태로 모두가 어려워졌을 때 헐값에 나온 부동산들이 나중에 값이 올라 떼돈을 번 사람들이 있었고, 환율이 올라(1000원대에서 2700원까지 올랐었다) 모두가 허덕일 때 수입 기업들은 대금을 갚지 못해 줄도산했는데, 수출한 기업들은 매출이 늘면서 주체 못 했었던 기억이 있다.

코로나 사태는 너무도 많은 것을 어렵게 하고 있다.

이번 사태의 피해자는 정부를 포함한 전 세계인이다. 그렇지 않아도 가뜩이나 어려웠던 세계 경제였다.

항공, 여행, 서비스 관련 업체들은 매출감소를 넘어, 폐업과 산업 붕괴 위험에 직면해 있다.

각고 노력으로 자국의 경제를 일으켜 세우려던 정부의 노력이 잘 진행됐었는데 '코로나19' 바이러스는 이것들을 한 방에 녹다운(knockdown)시켜 버렸다.

'패닉', '공황', '멘탈 붕괴'는 이번 코로나19 사태를 표현하는 단어가 됐다.

대규모 실업사태로 경제 대란이 일어나자 시민들은 분노하며 총을 들고 거리로 나서고 있다고도 한다.

그런데 세계적으로 어려운 최악 상황 속에서도 한국의 코로나 방역 시스템이 세계 표준이 되고 있다는 기쁜 소식이 들린다.

이번 사태로 온라인쇼핑, 배달 앱, 배달 음식업, 택배, 동네마트 매출이 현저히 늘었고, 백신 개발, 마스크, 손소독제, 방역과 같은 사업들과 각종 온라인 사업 매출이 급격히 증가 되었다고 한다.

인터넷 동영상 회의 스타트업인 '줌(Zoom)'이 대박을 쳤고, 아이들이 학교에 가지 못하자 가정의 인터넷 데이터 사용량이 급증했으며 게임업체와 간식 업체들의 매출이 덩달아 늘었다. 점유율 확대를 힘겨워하던 넷플릭스는 한방에 고민이 해결됐다고 한다.

이번 사태는 스포츠 산업 분야에도 큰 타격을 주었다. 모든 대회와 행사가 취소됐고 전 세계 프로스포츠가 휴업 상태며, 이로 인해 이벤트를 포함한 관련 업계가 줄도산의 위기에 처해 있다.

잘 버티던 체육계에 휘발유를 뿌린 사건은 천안의 '줌바 댄스 강사 확진' 사건이었다. 이로 인해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체육시설이 폐쇄됐고, 강습을 주 수입원으로 하는 스포츠종사자들은 하루아침에 실업자 신세가 됐다. 또 체육시설업 운영자들은 임대료를 버티지 못하고 줄도산을 하고 있다.

그런데 가만히 보니 스포츠 산업 분야에도 기회가 된 사례가 있었다.

바로 홈트레이닝 산업 분야의 매출이 급증한 것인데, 장비와 프로그램 이용이 급증해 매출이 높아졌고, 중고 트레이닝 장비가 없어서 못 파는 지경이라고 한다.

한국의 코로나 사태 대응 전략이 효과적이라는 이면에는 우리나라가 IT 강국, 스마트폰 보급률 '세계 1위'라는 배경이 있고, 4차 산업혁명을 대비하며 IT 분야를 누구보다도 선구적으로 이끌어 온 대한민국의 저변이 이번 사태의 경각심과 대응 방안을 신속하게 국민께 빠르게 잘 전달할 수 있었기 때문이라고 본다.

스포츠 산업 발전은 우리가 상상하는 모든 것을 실현할 수 있는 단계에까지 기술이 발전해 있다. 모든 스포츠데이터를 빅데이터로 전환해 인공지능이 분석하고 대처하는 세상은 이미 코앞에 와 있다.

전염병이 창궐하자 집안에만 갇혀 있게 된 국민들이 운동하기를 강력히 희망하고 있다.

세상은 초고속 인터넷을 넘어 기가바이트급 인터넷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있다. 이런 계획으로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자율주행차, 가상증강현실 등 5G 시대를 상징하는 초연결 기반 사업이 스포츠 산업 분야에도 크게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된다.

이번 사태를 계기로 스포츠 산업 분야도 방역, 배달, 온라인쇼핑 사업이 승승장구하게 된 것처럼 세계시장의 스마트 홈트레이닝 산업을 선점하며 승승장구하는 기회가 되길 기대해 본다.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전남에 1-1로 비겨, 두 경기 연속 무승부
  2. 이응노의 '문자추상' 학술적 가치 더하다
  3. 이민성 감독, 선수들 투쟁심이 필요하다.
  4. 충남아산FC 소속 선수 코로나 확진, K리그 경기 일부 조정
  5. 이민성, 전남 수비 좋은 팀이지만 허점도 있다
  1. [코로나 19] 대전 5일, 신규 확진자 15명 추가 발생
  2. [코로나19] 대전 4일 16명 확진자 발생… 가족 감염 다수, 요양원 입소자 3명 추가
  3. 광주시, 이천.여주시와 'GTX 노선 유치' 연합 작전
  4. 대전 '중촌근린공원 리틀야구장' 9월 완공 예정
  5. 박범계 장관, '대전교도소 이전' 의지 표명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