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돋보기]코로나 이기자! 전국체전 개최하자!

[스포츠돋보기]코로나 이기자! 전국체전 개최하자!

충남대 정문현 교수

  • 승인 2020-06-24 09:36
  • 박병주 기자박병주 기자
정문현
충남대 정문현 교수
사상 초유의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체육계 피해도 날로 커져만 가고 있다.

이 사태가 올 하반기를 넘어 내년 상반기까지 이어진다면 깊은 불황과 생활고로 인해 견디기 힘든 상황에 직면할 거라 생각한다. 재난지원금이 계속 지급될 수는 없기 때문이다.

대개 어떤 큰 사건이 발생하면 수출이 부진해지면서 산업계에 연쇄 현상이 일어난다. 이 여파가 골목상권에까지 미치는데 6개월 정도 걸렸다고 보는데 이번 코로나19는 골목상권이 바로 직격탄을 맞았고 이제 산업계에 밀려오기 시작하면서 경기침체가 더욱 가중되고 장기화할 것이라는 두려움을 느끼게 하고 있다.

대한민국이 세계적인 스포츠 강국이 된 배경에는 전국체전과 소년체전이 있다. 어떤 어려움이 일어나도 우리 민족은 체육을 통해 국력을 키우고, 어려움을 이겨내고 힘을 모으고자 전국체전을 개최해 왔다.

일제강점기부터 시작된 전국체전은 1951년 6.25 한국전쟁 포화 속에서도 광주에서 개최됐다. 1년 뒤인 1952년에는 전방은 전쟁 중이었고, 영호남 특별열차를 운행하며 서울에서 개최했었다.

우리나라 체육이 민족체육인 이유는 일본이 총칼을 앞세워 조선을 점령하고 우리 선조들에게 모진 고문과 살인, 강간을 서슴지 않았던 일제 강점기에도 선조들은 조선의 독립 의지와 민족정신을 일깨우기 위해 조선체육회를 만들고 체육대회를 개최하며 독립의 의지를 불태웠기 때문이다.

그런데 이번 코로나19 사태는 좀 다르다.

무작정 정신력만으로 대회를 개최하는 것은 무모하고 위험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사태가 호전되기를 지켜볼 수밖에 없는데, 시간이 갈수록 피해가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어 걱정이다.

이미 지난 2월 배구, 농구, 씨름 등 프로스포츠가 조기 시즌을 마감했고, 현재 야구, 축구가 무관중 경기로 개최되고 있다. 프로스포츠 특성상 수익창출이 되어야 하는데 무관중 경기가 장기화되면서 선수 연봉은커녕 구단 운영비조차 나오지 않는 상황에서 내년에 해체되는 팀이 나오는 건 아닌지 우려된다. 선수 연봉은 어떻게 될지, 방출 선수는 물론 우수 선수들의 해외진출 무산 등 어려운 상황들이 예견된다.

대한체육회에는 18개 시·도지부를 비롯해 70개가 넘는 종목별 체육 단체들이 가입되어 있다. 이 단체들은 연간 개최하는 종목별 대회만도 1000여 개에 달하며 이를 경제적으로 환산하면 수조 원에 이르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문제는 이런 대회 개최가 중단되면서 협회 임원, 심판, 지도자들의 생계에 어려워지고 있고, 선수들은 선수대로 기량 저하와 진학, 실업 및 프로 선수로의 진출에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

게다가 모든 공공재가 긴축재정 하게 되고 선수를 지원하던 부모들의 경제 상황이 어려워지게 되면 IMF처럼 선수생활을 포기하고 생계 전선으로 나가야 할 선수들이 대량 발생할 것도 예상된다. 결국, 많은 팀이 존폐 갈림길에 서고, 선수 수급이 어려운 비인기 종목 지도자들부터 실직하게 될 것이다.

민간 체육시설업 시장 사정은 더 나쁘다.

기본 임대료에 인건비, 운영비 등 고정비가 변하지 않는데 회원 수는 줄고 사정은 나아지지 않고 있다. 결국 직원들(지도자)을 내보내고 사업자 1인 체제로 버티기에 들어갔지만, 상황이 언제 호전될지는 아무도 모른다.

태권도, 유도, 합기도, 댄스, 요가, 헬스클럽, 스쿼시, 스케이트, 수영장 등의 스포츠시설업의 도산이나 폐업이 줄줄이 이어지고 있다.

당연히 어렵겠지만, 정부는 스포츠 산업 붕괴를 막기 위한 대책을 수립해야 한다.

첫 번째로 오는 10월 경북 구미에서 예정된 전국체전을 개최하는 것이고, 두 번째는 스포츠업계에 획기적인 방역대책을 세우는 일이다. 스포츠시설에 상시 방역시스템을 설치하도록 하고 설치비를 정부가 지원해 주는 방법 등을 통해 스포츠 산업 도산·폐업을 최소화하길 바란다.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이민성 감독, 선수들 투쟁심이 필요하다.
  2. 대전하나시티즌 전남에 1-1로 비겨, 두 경기 연속 무승부
  3. 대전하나시티즌 홈 2연전 무승부, 골 결정력 부족 드러내
  4. 세종서 울려퍼지는 '아...아버지....'
  5. 이민성, 전남 수비 좋은 팀이지만 허점도 있다
  1. 한화이글스 연장 10회 삼성 끈질긴 승부 끝 '승리'
  2. [코로나 19] 대전 5일, 신규 확진자 15명 추가 발생
  3. 광주시, 이천.여주시와 'GTX 노선 유치' 연합 작전
  4. 박범계 장관, '대전교도소 이전' 의지 표명
  5. 삼성전자, 용인 와이페이 10억 구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