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자택서 홀로 쓰러진 참전유공자 구한 보훈섬김이 '화제'

추석 자택서 홀로 쓰러진 참전유공자 구한 보훈섬김이 '화제'

보훈섬김이 강란주씨 통화 안돼 자택방문
식사 중 쓰러진 유공자 발견 병원이송 조치

  • 승인 2020-10-07 13:43
  • 수정 2021-05-09 22:35
  • 임병안 기자임병안 기자
강란주 (1)
보훈섬김이 강란주씨
80세 참전용사가 추석연휴 뇌경색으로 쓰러졌다가 안부를 걱정한 ‘보훈섬김이’의 방문을 계기로 구조돼 목숨을 구했다.

보훈섬김이 봉사자가 고령의 유공자께서 닷새간의 휴일을 잘 보내는지 확인하고자 자택을 방문했던 게 결정적인 계기가 되었다.

대전지방보훈청에 따르면, 보훈섬김이로 활동 중인 강란주(53·여) 씨는 추석 연휴를 마무리하던 지난 4일 대전 동구 가양동에 홀로 거주 중인 참전유공자 정모(80) 씨 댁에 방문했다.

앞서 1일 추석 당일에 안부통과를 마친 뒤 다시 4일 이른 아침에 다시 전화 드렸으나 통화가 이뤄지지 않아 안전을 걱정하는 마음으로 남편과 함께 정씨가 거주 중인 댁으로 찾아간 것이다.

참전용사인 정 씨는 가족과 떨어져 대전 동구 가양동의 아파트에서 홀로 거주해왔고, 과거 뇌경색 병력이 있었다.

강 씨는 보훈섬김이로서 정 씨 댁에 주기적으로 방문해 청소 등 가사를 돕고, 병원에 동행하는 등 보훈재가복지 서비스를 맡아왔다.

뇌경색을 경험한 정 씨는 거동이 불편할 정도로 위중한 정도는 아니었으나 홀로 거주 중이었고, 휴일 안부전화를 받지 않는 게 보훈섬김이 강 씨의 발걸음을 재촉했다.

강란주_보훈섬김이가_포함된_섬김이_활동사진
대전지방보훈청 보훈섬김이가 국가유공자 자택을 방문해 위문공연을 펼치고 있다. (사진=대전지방보훈청 제공)
강 씨는 이날 오전 10시쯤 찾아간 집에서 거실에 쓰러진 정 씨를 발견했고 혼자의 힘으로 움직이지 못하는 상태였다.

곧바로 119에 신고하고 보호자와 담당 복지사에게 사실을 알려 긴급 구호가 이뤄지도록 조치했다.

구조된 정 씨는 대전보훈병원으로 이송돼 정밀검진을 받았고 뇌경색이 재발했다는 진단을 받은 후 의식을 되찾아 치료 중이다.

보훈섬김이 강란주 씨는 중도일보와 통화에서 "일요일 아침에 문안 전화를 드렸는데 통화되지 않아 댁에 방문해 위중한 어르신을 발견했다"라며 "아침 식사 중에 쓰러지신 것 같았는데 더 늦기 전에 병원에 도착할 수 있어 다행이고 당연히 제가 했어야 할 일"이라고 밝혔다.
임병안 기자 victorylba@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유스팀 고교 최강 왕중왕에 도전한다
  2. 5경기 연속 무승, 고민 깊어진 대전하나시티즌
  3. 대전문화재단, '2021 들썩들썩 인 대전' 펼쳐
  4. 코인노래방 등 무인점포서 현금 훔친 20대 경찰에 덜미
  5. 한화이글스, 실책에 타선침묵 키움전 1-15 패
  1. 오를만큼 올랐나… 세종 아파트 매매·전세가 하락
  2. 대전 유성구, 성북동·방동저수지 개발 밑그림 나왔다
  3. 빈번한 화물차 적재물 낙하사고 '위험천만'
  4. 박완주 "세종의사당법 與 5~6월 국회 중점법안"
  5. 용인시 산단 27곳 늘리고, 7만여 일자리 확충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