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년만의 결실 대전·충남 혁신도시... 민·관·정 저력 빛났다

16년만의 결실 대전·충남 혁신도시... 민·관·정 저력 빛났다

이전기관 규모 등은 별도 결정
이달 중 국토교통부 지정 고시
與野 초당적 협력 성과 빛발해
지역주민 서명운동 등 뒷받침
향후 우량 공공기관 유치 과제

  • 승인 2020-10-08 16:53
  • 신문게재 2020-10-09 1면
  • 방원기 기자방원기 기자
혁신도시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 안건이 8일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이로써 대전시와 충남도는 16년간 설움에 마침표를 찍고 기존 전국 10개 혁신도시와 어깨를 나란히 하며 지역발전의 획기적인 모멘텀을 확보했다.

560만 충청인의 염원을 모은 서명운동은 물론 타 지역 정치권을 대상으로 한 당위성 설파 등 고비 때마다 빛을 발한 충청 민·관·정 저력도 주목받고 있다.

균형위는 8일 비대면 영상회의로 제28차 본회의를 열어 대전시 혁신도시 지정안과 충남도 혁신도시 지정안 2개 안건을 심의·의결했다.

이날 의결로 충남과 대전은 혁신도시로 추가 지정된다. 균형위는 "충남과 대전에 혁신도시를 지정하되, 아직 공공기관 지방이전 방안 등이 결정되지 않았으므로, 이전기관 규모와 구체적인 입지·면적 등은 향후 균형발전특별법, 혁신도시특별법에 따라 별도로 결정하기로 의결했다"고 설명했다.

혁신도시 지정 안건이 의결됨에 따라 국토교통부는 빠르면 이달 중 충남과 대전을 혁신도시로 지정 고시할 예정이다.

참여정부 시절인 2004년 혁신도시 정책이 첫 도입된 이후 그동안 대전·충남은 세종시와 밀접하고 대덕연구개발특구, 정부대전청사 등이 있다는 이유로 혁신도시 지정에서 제외되며 수도권 공공기관 이전과 지역인재 채용의 혜택을 받지 못했다. 대전·충남은 인구 감소와 원도심 쇠퇴 등이 이어지며 지역민의 상대적 박탈감이 컸다.

잇단 홀대를 보다 못한 지역 정치권은 두 팔을 걷어 부쳤다.더불어민주당 박범계(대전 서구을), 김종민(논산·금산·계룡), 국민의힘 홍문표(홍성·예산) 의원이 균특법을 대표발의하며 군불을 뗐다.

충청권 시도지사의 지원사격도 화끈했다. 허태정 대전시장과 양승조 충남지사는 국회 문턱이 닳도록 지역과 여의도를 오가며 혁신도시 세일즈를 벌였다. 균특법이 통과되기 위해 상임위인 산자위 심의와 법사위 심사, 본회의 때도 국회를 찾아 여야 의원들에게 눈도장을 찍으며 호소했다. 이낙연 민주당 대표 등 중앙 정치권 인사들에게도 전폭적인 협로를 당부했다. 이춘희 세종시장과 이시종 충북지사도 시·도지사 간담회 등을 통해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을 위해 힘을 보탰다.

지역주민들의 노력도 빼놓을 수 없다. 560만 시·도민들은 자발적 서명운동을 통해 대전 충남 혁신도시 지정이 난관에 봉착할 때마다 에너지원을 공급하는 데 주저하지 않았다. 이날 균형위 심의 의결로 대전시와 충남도가 혁신도시로 지정됐지만, 앞으로 넘어야 할 산이 없는 것은 아니다. 내실 있는 혁신도시 조성의 관건인 우량 공공기관을 대전과 충남으로 유치할 수 있는지 여부가 충청인의 새 과제로 떠오르고 있다. 문재인 정부는 빠르면 올해 안에 수도권 공공기관 지방이전을 골자로 하는 이른바 '혁신도시 시즌2' 정책을 내놓을 방침이다. 적으면 120여 개에서 많으면 200여 개 기관이 이전 대상에 포함될 전망으로 벌써 전국 각 혁신도시들의 유치전이 불을 뿜고 있다. 지역 정치권 관계자는 "지방정부와 정치권의 공조를 통해 지역 실정에 맞는 공공기관을 유치한다면 성과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방원기·서울=송익준 기자 bang@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골린이의 백스윙 탑 잡기! 필수 체크 사항은? 박현경의 골프로그(6) 백스윙-1
  2. 한화이글스, 키움 상대 6-1 승리 '3연패 탈출'
  3. [코로나 19] 대전, 14일 밤사이 신규 확진자 4명 추가 발생
  4. [코로나 19] 대전 13일 밤사이 신규 확진자 10명 추가 발생
  5. 정국급랭에 세종의사당 설치법 어쩌나
  1. 경남 김해서 라마단 종교 참가 외국인 코로나19 집단 감염
  2. [코로나 19] 대전 14일 신규 확진자 6명 추가 발생
  3. 가정을 해체하고 교육을 파괴하는 평등법 반대
  4. 자치분권 2.0 시대 어떻게 맞을 것인가
  5. 박형준 부산시장, "문화보국 고 이건희 회장 유지 잘 살릴 수 있는 곳 부산"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