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기고]강윤규 금산소방서장, 주택용 소방시설은 '생명보험'

[독자기고]강윤규 금산소방서장, 주택용 소방시설은 '생명보험'

  • 승인 2021-02-05 10:51
  • 송오용 기자송오용 기자
강윤규 금산소방서장
국내 코로나19 확진자가 8만 명을 넘었다.

정부는 지침을 내리고 국민의 자발적인 참여를 유도하며 위기를 잘 극복해 나가고 있다.

그럼에도 설 명절 연휴 기간에 우리의 전통인 고향과 친지 방문을 일시 중단하고 비대면으로 안부를 묻고 마음을 담은 선물을 보내야 하는 상황에 직면했다.

아쉬운 마음에 부모와 친지들을 위해 부산하겠지만 이번 설엔 소방시설 생명보험을 선물하면 어떨까 하는 생각이다.

충남소방본부 통계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부터 코로나19로 인해 외출을 자제하고 집에 있는 시간이 많아져 주택화재의 위험성이 커지고 있는 현 상황에서 국민의 생명과 재산에 직결되는 주택화재는 최근 5년간 전체화재의 19.8%로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으며 같은 기간 339명의 사상자 중 42.7%인 145명이 주택에서 발생하고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이처럼 주택 화재에서 사상자가 많이 발생하는 이유는 대부분 화재를 조기에 발견하지 못해 대피할 수 있는 골든타임을 놓쳤기 때문이다.

주택화재로 인한 인명·재산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불이 난 것을 알려 신속히 대피할 수 있도록 하는 단독경보형 감지기와 소화기 설치가 더 절실한 이유이다.

실례로 2020년 11월 4일 새벽 금산군 복수면 소재의 한 주택에서 발생한 화재시 소화기를 이용해 초기진화에 성공해 피해를 최소화 하는 등 최근 2년간 금산군에서 주택용 소화기를 이용해 초기진화에 성공한 사례가 4건, 단독경보형 감지기의 경보음을 듣고 신속하게 대피한 사례가 2건으로 주택용 소방시설을 이용해 인명피해를 막은 사례들이 지속적으로 나타나고 있다.

이에 금산소방서에서는 주택용 소방시설을 독거노인 및 화재 취약가구를 중심으로 우선 보급하고 있으며, 점차 일반 가구까지 확대하고 있다.

아울러, 올해 비대면으로 안전한 설 명절을 보내기 위해 아직 주택용 소방시설을 설치하지 않은 가구에 소화기와 단독경보형 감지기를 선물할 것을 추천해 본다.

주택용 소방시설은 대형마트나 인터넷 주문 등을 통해 주변에서 쉽게 구할 수 있고 비용이 저렴하며 단독경보형 감지기는 천장에 나사못 2개만 박으면 되어 누구나 쉽게 설치할 수 있다.

이처럼 주택용 소방시설을 설치하는 것은 주택의 가치를 높이고 안전을 담보하는 생명보험과 같다.

고향에 계신 부모님의 안전이 절실하다면 고향집에 소방시설 생명보험을 선물해보자.

금산소방서장 강윤규.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유스팀 고교 최강 왕중왕에 도전한다
  2. 5경기 연속 무승, 고민 깊어진 대전하나시티즌
  3. 대전문화재단, '2021 들썩들썩 인 대전' 펼쳐
  4. 코인노래방 등 무인점포서 현금 훔친 20대 경찰에 덜미
  5. 한화이글스, 실책에 타선침묵 키움전 1-15 패
  1. 오를만큼 올랐나… 세종 아파트 매매·전세가 하락
  2. 빈번한 화물차 적재물 낙하사고 '위험천만'
  3. 대전 유성구, 성북동·방동저수지 개발 밑그림 나왔다
  4. 박완주 "세종의사당법 與 5~6월 국회 중점법안"
  5. 용인시 산단 27곳 늘리고, 7만여 일자리 확충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