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민 작가와 함께하는 '세화 나눔' 행사

주호민 작가와 함께하는 '세화 나눔' 행사

  • 승인 2021-02-11 09:20
  • 수정 2021-05-04 13:57
  • 이현제 기자이현제 기자
clip20210211091859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본부장 나명하)와 한국문화재단(이사장 진옥섭)이 '2021년 수문장 세화 나눔'을 비대면 행사로 진행한다.

세화는 질병과 재난 등 불행을 예방하고 행운이 깃들기를 바라는 그림으로 새해 첫날 세시풍속 중 하나다. 문짝에 주로 붙이기 때문에 문배 또는 문화라고도 불렸으며, 20세기 초 궁중 풍속을 시작해 민간 층에게까지 퍼졌다.

지난 10일부터 주호민 웹툰 작가 인기작인 '신과 함께' 캐릭터들이 수문장으로 재탄생했으며, 공개된 '수문장 세화' 이미지를 14일까지 내려받고 누리집에 인증하면 기념품을 받을 수 있다.

행사와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궁능유적본부와 한국문화재단 누리집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설 연휴 수문장 세화 나눔 행사를 통해 코로나 19로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 국민의 가정에 행운과 건강함이 함께 하는 한 해가 되길 기원한다"고 했다.

문화재청 소속의 궁능유적본부는 2019년 1월 1일 발족해 본부장은 고위공무원단 나등급에 속하는 임기제공무원으로 보하고 있다. 소속기관으로는 경복궁관리소, 창덕궁관리소, 덕수궁관리소, 창경궁관리소, 종묘관리소, 세종대왕유적관리소, 조선완릉 동.중.서관리소가 있다.
이현제 기자 guswp3@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이민성 감독, 선수들 투쟁심이 필요하다.
  2. 이응노의 '문자추상' 학술적 가치 더하다
  3. 대전하나시티즌 전남에 1-1로 비겨, 두 경기 연속 무승부
  4. 대전하나시티즌 홈 2연전 무승부, 골 결정력 부족 드러내
  5. 세종서 울려퍼지는 '아...아버지....'
  1. 이민성, 전남 수비 좋은 팀이지만 허점도 있다
  2. [코로나 19] 대전 5일, 신규 확진자 15명 추가 발생
  3. 한화이글스 연장 10회 삼성 끈질긴 승부 끝 '승리'
  4. 광주시, 이천.여주시와 'GTX 노선 유치' 연합 작전
  5. 박범계 장관, '대전교도소 이전' 의지 표명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