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홍철, 새마을운동중앙회장 당선… 충청 출신 두번째 영예

염홍철, 새마을운동중앙회장 당선… 충청 출신 두번째 영예

대의원 찬반투표에서 찬성 93.8% 득표
"충청이 모범지역이 되도록 노력" 각오

  • 승인 2021-02-25 14:55
  • 수정 2021-02-25 15:30
  • 신문게재 2021-02-26 1면
  • 임효인 기자임효인 기자
염
▲제25대 새마을운동중앙회장으로 선출된 염홍철 전 대전시장이 중도일보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사진=금상진 기자
제25대 새마을운동중앙회장에 염홍철 전 대전시장이 선출됐다.

새마을운동중앙회는 한국자유총연맹·바르게살기운동과 함께 전국 3대 국민운동단체로, 충청권 출신 인사가 중앙회장으로 선출된 것은 23대 소진광 회장 이후 두 번째다.

염 회장은 "충청 출신으로서 자부심을 갖고 새마을운동 활동을 더 활성화하고, 격을 높이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며 "대전과 충청이 모범적인 활동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새마을운동중앙회는 25일 총회를 열고 신임 회장으로 염홍철 전 대전시장을 선출했다. 염 회장은 이날 전국 시·군 새마을회장과 이사 등 대의원 339명을 대상으로 진행된 전자투표에서 찬성 318표(93.8%)를 받았다.

임기는 3년이며, 다음 달 2일 경기 성남에 위치한 새마을운동중앙회 사무실로 첫출근 한다. 앞서 염 회장은 후보등록 마감일인 지난 22일 단독으로 입후보했다.

새마을운동중앙회는 근면·자조·협동의 정신을 바탕으로 1980년 창립한 국민운동단체다. 초기 더불어 살아가는 공동체 운동의 방향에서 2017년부턴 국가발전과 인류공영의 목적 아래 활발한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소속 회원은 200만명에 달한다. 회장의 위상은 전국 최대 국민운동단체 대표자인 만큼 장관급 이상으로 평가받는다. 지역 출신 중앙회장이란 점에서 염 회장의 선출이 갖는 의미는 더욱 크다.

앞서 지역 인사론 충남 부여 출신인 소진광 전 가천대 대외부총장이 23대 회장을 역임한 바 있다. 지역에선 충청 출신 중앙회장이 다시 선출된 것에 대해 큰 기대감을 보내고 있다.

염 회장은 중도일보와의 인터뷰에서 "굉장히 영광스럽다"며 "우리 지역에서 중앙회장이 배출됐다는 자부심을 갖고, 그 자부심을 원동력으로 새마을운동을 더 활성화하고 충청이 모범지역이 될 수 있도록 독려하겠다"고 말했다.

염 회장은 소견서를 통해 '과거 근면·자조·협동'의 정신과 지금의 '생명·평화·공경'의 3대 정신이 조화롭게 공존하는 새마을운동을 펼치겠단 포부를 밝혔다. 새마을회의 위상 제고와 해외사업 확대 등도 약속했다.

염 회장은 "50년 동안 여러 가지 어려움 속에서도 새마을운동을 지킨 새마을 가족들의 역량을 믿고 있다"며 "새마을 가족과 함께 새로운 도약을 이루기 위해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충남 논산 출신인 염 회장은 4대 대전시장(관선)과 8·10대 대전시장(민선), 한밭대 총장 등을 지냈다. 참여정부에선 장관급인 대통령 직속 중소기업특별위원회 위원장을 역임하기도 했다. 임효인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이민성 감독, 선수들 투쟁심이 필요하다.
  2. 대전하나시티즌 전남에 1-1로 비겨, 두 경기 연속 무승부
  3. 대전하나시티즌 홈 2연전 무승부, 골 결정력 부족 드러내
  4. 세종서 울려퍼지는 '아...아버지....'
  5. 한화이글스 연장 10회 삼성 끈질긴 승부 끝 '승리'
  1. [코로나 19] 대전 5일, 신규 확진자 15명 추가 발생
  2. 광주시, 이천.여주시와 'GTX 노선 유치' 연합 작전
  3. 박범계 장관, '대전교도소 이전' 의지 표명
  4. 삼성전자, 용인 와이페이 10억 구매
  5. 중기부 이전 대안 '기상청+알파' 약속의 날 다가온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