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레이크댄스·스포츠스태킹은? 대전시체육회 회원단체 문턱 넘을까

브레이크댄스·스포츠스태킹은? 대전시체육회 회원단체 문턱 넘을까

지난 2월 회원단체 가입규정 개정
코로나 영향 뉴스포츠 활성화
체육단체 가입 바라는 클럽 많아져

  • 승인 2021-03-25 16:12
  • 수정 2021-05-06 11:30
  • 임병안 기자임병안 기자
2020122301001994500082341
대전시체육회가 회원단체 가입 규정을 개정해 정회원단체 가입요건을 강화하고 준회원과 인정단체에 기준을 명문화했다.

때마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신종 스포츠가 주목을 받고 올림픽에서도 다양한 스포츠가 채택되면서 시체육회에 회원단체 가입을 문의하는 클럽도 늘어나고 있다.

시체육회에 따르면 지난 2월 회원단체 가입 및 탈퇴 규정을 개정한 이후 신종 스포츠 클럽에서 회원단체 가입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

정관을 개정하기 전까지 시 체육회는 권위와 지도력이 인정되는 단체인지, 대한체육회에 가입된 종목인지를 심의해 회원단체 자격을 판단했다.

이번 개정을 통해 시체육회는 정회원단체는 최소 4개 자치구 체육회에 회원단체로 가입되고 올림픽 종목이며 대전체육회 정회원 가입단체로써 대전지부가 구성돼야 한다고 규정했다.

또 준회원단체와 인정단체에 가입요건을 새롭게 마련해 각각 3개·2개 구체육회에 회원단체로 가입하고, 시민 보급도와 경기력 발전성이 인정돼야 한다는 규정을 신설했다.

정회원단체로 가입하면 시체육회가 주최·주관 및 승인하는 사업에 참여하며 체육행사에 지원을 받을 수 있고, 정식 체육 종목으로 인정받아 대외 신인도를 높일 수 있다.

이같은 영향으로 최근에는 브레이크댄스와 난타 등 그동안 문화 분야로 여겨지던 종목도 정회원 체육단체 가입을 타진하고 있다.

또 스포츠스태킹처럼 신종 스포츠로 밑바닥을 다져온 종목도 체육회 종목단체 가입을 노크하고 있다.

시체육회 관계자는 "정회원부터 준회원, 인정단체 등급 지위에 따른 요건을 명확히 규정했다"라며 "새로운 스포츠가 만들어지면서 권위와 지도력이 인정되는 종목단체를 판단하는 기준을 제시했다는 의미가 있다"라고 설명했다.
임병안 기자 victorylba@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골린이의 백스윙 탑 잡기! 필수 체크 사항은? 박현경의 골프로그(6) 백스윙-1
  2. 한화이글스, 키움 상대 6-1 승리 '3연패 탈출'
  3. [코로나 19] 대전, 14일 밤사이 신규 확진자 4명 추가 발생
  4. [코로나 19] 대전 13일 밤사이 신규 확진자 10명 추가 발생
  5. 정국급랭에 세종의사당 설치법 어쩌나
  1. 눈앞에서 날아간 승점3점, 대전하나시티즌 김천에 1-1무승부
  2. 경남 김해서 라마단 종교 참가 외국인 코로나19 집단 감염
  3. [코로나 19] 대전 14일 신규 확진자 6명 추가 발생
  4. 가정을 해체하고 교육을 파괴하는 평등법 반대
  5. 자치분권 2.0 시대 어떻게 맞을 것인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