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도마변동 12구역, 시공사 선정 절차 돌입… 건설사 움직임 활발

대전 도마변동 12구역, 시공사 선정 절차 돌입… 건설사 움직임 활발

GS, DL이엔씨 홍보활동 진행
현산, 롯데 등도 사업수주 의지

  • 승인 2021-03-29 17:15
  • 수정 2021-03-30 10:25
  • 신문게재 2021-03-30 6면
  • 김성현 기자김성현 기자
도마변동 위치도
도마변동 재정비촉진지구.
대전 도마변동 12구역이 본격적인 시공사 선정 절차에 돌입하면서 건설사들의 움직임이 활발해지고 있다.

현재 GS, DL이엔씨 등이 사업 수주 의지를 보이고 있고, 이외 건설사들은 관망 상태로 상황을 지켜보고 있다.

지역 정비업계에선 조합이 현장설명회 보증금을 없애 많은 건설사 참여를 예상하면서 이에 따른 수주 경쟁은 더욱 치열할 것으로 전망된다.

정비업계 등에 따르면 도마변동 12구역 재개발 조합은 최근 서구청으로부터 조합설립 인가를 받고 본격적인 시공사 선정 절차에 돌입했다.

조합의 시공사 선정 절차 진행에 건설사들의 움직임은 바빠졌다.

우선 장대B구역, 가양동 5구역 등 지역 내 여러 정비사업장에서 시공권을 확보, 원활히 사업을 추진 중인 GS건설이 사업 참여 의지를 보이고 있다.

GS건설은 사업 수주를 위해 추진위 단계부터 홍보활동을 펼쳐왔다. 현재도 조합원들의 마음을 잡기 위한 홍보를 이어가고 있다.

사명을 바꾼 DL이엔씨(대림산업)도 12구역 시공권 수주를 위해 홍보활동을 펼치고 있다.

이외에 현대산업개발, 롯데, 대우 등 건설사들도 사업 참여 의지를 보이며 상황을 살피고 있다.

조합관계자는 "현재 가장 활발한 움직임을 보이는 곳은 GS건설과 DL이엔씨"라며 "현산, 롯데, 대우 등 내로라하는 건설사들도 조합을 찾아 사업에 대한 의지를 보인 바 있다"고 말했다.

정비업계에선 도마변동 12구역 시공권 확보를 위한 건설사들의 경쟁은 더욱 치열해질 것으로 전망했다.

지역 정비업계 관계자는 "도마변동 12구역 재개발이 1600세대 규모로 진행되는 사업이기에 많은 건설사가 사업에 큰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며 "여기에 최근 조합이 현설보증금을 없애 건설사 참여를 확대하겠다는 의지를 밝힘에 따라 많은 시공사의 참여가 예상된다. 이에 따라 경쟁도 치열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조합은 다음 달 25일 현장설명회를 열 계획이다. 이후 건설사 합동홍보설명회를 진행한 후 6월 중순 시공사 선정 총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도마변동 12구역 양봉석 조합장은 "현설 보증금을 없애 건설사들의 참여를 유도, 조합원들의 시공사 선택 폭을 넓힐 것"이라며 "시공사 선정 절차를 신속히 진행하는 등 원활히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김성현 기자 larczard@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대전 홈구장서 6연전 재도약 이룬다
  2. 빈번한 화물차 적재물 낙하사고 '위험천만'
  3. 한화이글스, 사회공헌까지 '레전드' 김태균 52번 영구결번 화답
  4. 대전지역 분양 예정단지 고분양가 논란
  5. 박완주 "세종의사당법 與 5~6월 국회 중점법안"
  1. 대전 도마변동 12구역 현장설명회… 건설사 8곳 참여
  2. 4차 국가철도망계획 반영 노선 놓고 '공방'
  3. [코로나 19] 대전, 17일 밤사이 신규 확진자 4명 추가 발생
  4. 3주기 대학기본역량평가 제출 앞 대전권 대학 분주
  5. '원도심 인구유출'은 이젠 옛말… 대전 유일하게 동구 순유입 반면 순유출 서구가 가장 많아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