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칼국수 처럼 칼칼한 인생이 녹아 있다...신비한 요리집, 백년국수

[문화] 칼국수 처럼 칼칼한 인생이 녹아 있다...신비한 요리집, 백년국수

22일부터 24일까지..대전예술의 전당 앙상블홀

  • 승인 2021-04-08 15:56
  • 수정 2021-04-30 14:44
  • 신문게재 2021-04-09 9면
  • 오희룡 기자오희룡 기자
KakaoTalk_20210406_183337939
신비한 요리집 공연모습/사진=아신아트컴퍼니 제공
천만 관객을 동원한 영화이자 웹툰으로도 유명한 '신과 함께'에는 우리가 지금까지 잘 알지 못했던 여러 가택신이 나온다.

영화의 큰 줄기를 차지하는 성주신에서부터, 부뚜막을 관장하는 조왕신, 대문을 관장하는 문전신, 장독대의 장맛을 관장하는 철륭신, 집안의 재산(창고)을 관장하는 업신, 아이를 점지하는 삼신할미, 화장실을 관장하는 측신까지 다양한 신들은 저마다의 공간에서 저마다의 역할을 갖고 인간세계에서 희로애락을 함께 한다.

시간이 흐르고 집에서 장을 만들어 먹는 집이 드물어지고, 수세식으로 화장실이 바뀌고, 2년마다 전세살이를 전전하는 오늘날, 그 신들은 모두 어디에 갔을까?

대전예술의전당의 4월 스프링페스티벌로 무대에 오르는 '신비한 요리집'은 '부뚜막신인 조왕신은 부뚜막이 현대화된 이후 어디로 갔을까?' 라는 재미있는 상상에서 시작된 코믹연극이다.

가택신화에 가락국수, 칼국수 축제 등 대전을 대표하는 '칼국숫집'을 배경으로 삼았다.

아신 극단은 "한국의 신화를 맛깔나게 표현하기에 지역의 특화 소재인 칼국수가 제격이라고 생각했다"며 "지역을 대표하는 소재를 통한 대전의 브랜드 공연이면서 한국의 신화를 바탕으로 하여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공연으로 창작하고자 공연을 제작하게 됐다"고 밝혔다.

작품은 시골과 다름없는 한전한 길가에 자리 잡은 백년 된 국숫집 '태평국수'가 배경이다.

KakaoTalk_20210406_183323176
신비한 요리집 공연모습/사진=아신아트컴퍼니 제공
1919년 증조할머니가 문을 연 이후, 어머니와 아버지가 나란히 돌아가시면서 명맥이 끊긴 태평 국숫집에는 15년 전 집을 떠난 선화가 돌아오길 기다리고 있는 성주신과 선화를 점지했던 삼신 할멈이 아직 머무르고 있다.

이곳에 소멸을 막기 위해 빈집에 들러붙어야 하는 처녀 귀신 소천이 찾아오고, 서울살이에 지친 선화가 고향집 태평국수를 처분해 빚을 갚기 위해 나타나면서 이야기는 시작한다.

사회에 치이고 삶에 지친 주인공 '선화'를 지켜주고, 응원하며 함께하는 우리네 유쾌한 가신들을 통해 "우리를 지켜주는 것은 무엇이 있을까?"하고 생각해볼 수 있다.

연극은 단순히 가신들에 관한 이야기를 현대에 상황에 맞춘 것에서 그치지 않고 주인공 '선화'를 통해 이 시대 청년들의 고민을 담아냈다.

그리고 가신들과 선화가 함께 국숫집을 재건하는 과정을 통해 우리 사회의 문제를 유쾌하게 담아내고 있다.

무대 위에서 진짜 국수를 요리하며 오감을 자극하는 이색 연출로 관객들과 함께 호흡한다.

'신비한 요리집'은 연극 '미라클', '여우비' 등을 쓰고 연출한 김태린의 작품으로 '삼봉이발소', '연애의 조건', '이사가는날' 등의 박소영이 연출을 맡았다.

22일과 23일은 오후 7시 30분, 24일은 오후 3시, 6시 대전예술의전당 앙상블홀에서 만나볼 수 있다.
오희룡 기자 huily@

KakaoTalk_20210406_183316556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골린이의 백스윙 탑 잡기! 필수 체크 사항은? 박현경의 골프로그(6) 백스윙-1
  2. 한화이글스, 키움 상대 6-1 승리 '3연패 탈출'
  3. [코로나 19] 대전, 14일 밤사이 신규 확진자 4명 추가 발생
  4. 눈앞에서 날아간 승점3점, 대전하나시티즌 김천에 1-1무승부
  5. [코로나 19] 대전 13일 밤사이 신규 확진자 10명 추가 발생
  1. 정국급랭에 세종의사당 설치법 어쩌나
  2. 경남 김해서 라마단 종교 참가 외국인 코로나19 집단 감염
  3. [코로나 19] 대전 14일 신규 확진자 6명 추가 발생
  4. 가정을 해체하고 교육을 파괴하는 평등법 반대
  5. 자치분권 2.0 시대 어떻게 맞을 것인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