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턱스크' 일상화...대전 학교 방역 허점 드러나

'턱스크' 일상화...대전 학교 방역 허점 드러나

시 CCTV 조사결과 상당수 마스크 착용안해
교육청 관리 감독 미흡 지적도

  • 승인 2021-04-11 15:09
  • 신문게재 2021-04-12 5면
  • 박수영 기자박수영 기자
KakaoTalk_20210409_210812554
대전시 제공.
최근 코로나19가 확산한 대전지역 중·고교에서 학생들이 마스크 착용을 소홀히 하는 등 학교 방역에 허점을 보이면서 교내 방역체계에 대한 재점검 필요성이 대두 됐다.

11일 대전시와 교육청에 따르면 집단감염이 발생한 2개 고교에 대한 CCTV 조사결과 상당수의 학생들이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고 생활하는 것이 확인됐다. 영상에선 실제 해당 학교 학생들은 마스크를 제대로 착용하지 않은 채 복도에 무리 지어 다닌 것으로 확인됐다. 아예 마스크를 쓰지 않거나 턱에만 살짝 걸치는 '턱스크'도 관찰됐다.

마스크를 의무적으로 착용하고, 사람 간 거리도 2m, 최소 1m 거리두기를 권장하고 있지만 지켜지지 않은 셈이다.

이처럼 교육당국의 방역시스템, 방역 지도가 제 역할을 하지 못하면서 여러 학생이 집단생활하는 교육현장이 코로나19에 무방비로 노출됐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교육청의 방역수칙 지도·관리 감독이 미흡했다는 지적도 나온다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방역에 허점이 보이면서 좀 더 강력한 학교 방역 대안이 필요하다는 글이 잇따르고 있다.

고등학교 자녀를 둔 한 학부모는 "아이가 학교에 하루 종일 있는데, 혼자만 방역수칙을 잘 지키면 무슨 의미가 있겠느냐"며 "학교가 학생들을 더 세밀하게 살피고, 방역 시스템을 점검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학교의 경우 마스크를 제대로 쓰지 않은 상태로 친구들과 장시간 접촉할 가능성이 높고, 어린 학생들은 증상이 있어도 가볍게 넘기는 경우가 있어 집단감염이 급속히 확산될 우려가 크다.

특히 고3 학생들의 경우 매일 등교를 진행하고 있어 접촉시간은 더 길다. 하지만 유치원, 초등학교 등 나이가 어린 학생들과 달리 중·고생의 마스크 착용 등 방역 지도가 어렵다는 게 학교 측의 설명이다.

고교 한 교사는 "지도를 할 수 있지만, 벌점 등 이외에 별다른 불이익 수단이 없기 때문에 강제할 수 없는 노릇"이라며 "제도적인 잘못 된 정책 때문에 지도감독을 하는 교사들 역시 애로사항이 있다"고 토로했다.

이와 관련 전교조 대전지부는 논평을 통해 "이번에 확진된 학생들이 밤 10시까지 학교에서 자율학습을 하고 학원은 자정까지 운영했다"며 "이는 학교는 학교대로, 학원은 학원대로 방심했다고밖에 달리 해석할 여지가 없다"고 지적했다.
박수영 기자 sy870123@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이민성 감독, 선수들 투쟁심이 필요하다.
  2. 이응노의 '문자추상' 학술적 가치 더하다
  3. 대전하나시티즌 전남에 1-1로 비겨, 두 경기 연속 무승부
  4. 대전하나시티즌 홈 2연전 무승부, 골 결정력 부족 드러내
  5. 세종서 울려퍼지는 '아...아버지....'
  1. 이민성, 전남 수비 좋은 팀이지만 허점도 있다
  2. [코로나 19] 대전 5일, 신규 확진자 15명 추가 발생
  3. 한화이글스 연장 10회 삼성 끈질긴 승부 끝 '승리'
  4. 광주시, 이천.여주시와 'GTX 노선 유치' 연합 작전
  5. 박범계 장관, '대전교도소 이전' 의지 표명

실시간 주요뉴스